Loading...

콘텐츠

선택

선택

    신문자료

    권업신문 : 1912-05-26 ~ 1914-08-29
    발행일자검색

    권업신문 : 1912 년 05 월 26 일 기사 56 건

    번호 신문명 기사제목 기사내용
    1 권업신문 청년동포에게 바라는 바

    몸은 여덟 자나 되며, 허리는 열 아름이나 되며, 눈은 전기등같이 밝으며 팔은 전선● 같이 굵을지라도 이외에 불가불 또 한 가지가 더 있어야 사업을 이루리니 한 가지는 무엇이뇨. 터럭같이 가는 마음이니라.

    뛰면 열 길을 솟으며, 들면 천근을 이기며, 용맹하기는 범에 비하며 경첩하기는 새보다 앞설지라도 이외에 불가불 또 한 가지가 더 있어야 공명을 세우나니 한 가지는 무엇이뇨. 무적이 같이 파는 성질이니라.

    이 말은 다름을 이름이 아니라 자세하고 주밀치 못하면 비록 합소문의 의기에 대조영의 효용을 겸하고 비령자의 충절에 김은●의 여력을 가졌을지라도 무슨 일을 성취치 못한다 함이로라.

    「앞으로 가」만 하면 독립도 찾으며 자유도 얻는다함은 너무 못 생각한 말이라. 나도 용감을 반대하는 자가 아니로되 단 용맹은 나의 반대하는 바라. 지금에 천하장사가 있다고 가정하더라도 만일 그 장사가 그 앞에 산이 높은지 물이 깊은지 물으며 그 뒤에 바람이 이는지 비가 오는지 모르고 덤비면 싸움마다 패할 뿐이라. 고로 봄얼음을 밟듯하며 깊은 골을 임한 듯 하라한 말이 금과 옥 같은 격언이니라.

    라파륜(나폴레옹)을 많이 숭배하지마는 라파륜(나폴레옹)의 당년에 유로바[歐羅巴(유럽)] 각국에 횡행한 역사가 칼에서만 난 것이 아니며 총에서만 난 것이 아니니라. 라파륜(나폴레옹)에 패한 후에 그 외국 군대의 사정을 조사한 글을 보고 그 정하고 자세한 것을 놀래며 탄식하지 않는 이가 없었나니 희라 라파륜(나폴레옹)의 백전백승한 원인이 이에 있도다. 이를 모르고서 라파륜(나폴레옹)을 숭배하면 미친 사람이 되며 추한 사내가 되어 인간에 한 웃음재료를 끼칠 인물이 될 따름이니라. 나의 생각이 진리의 온 부분이 될는지는 모르나 그러나 확실히 반 부분의 진리는 되는 생각이라. 그런데 이 생각을 가지고 청년계의 상태를 살펴보건대 애석한 일이 하나, 둘뿐 아니로다.

    위선 그런 방면을 대강 들어 말하건대 책을 가지되 창가책이나 찬미책을 가진 이는 많으나 조금 연구에 힘드는 책은 가진 자가 적으며 신문을 보되 청국혁명 이야기나 이토(伊土)전쟁이야기나 있는가 뒤적뒤적하여 보다가, 그외에 다른 이야기만 있으면 신문장을 툭 던지고 보지도 아니하며 본국 소문을 듣더라도 남산이 무너지고 한강이 뒤집힐 만치 크나큰일이나 났다하여야 귀를 기울이고 그 외에 경제방면이나 교육방면에 물렸듯이 저 들어가는 방면은 어떻게 되는지 생각지도 아니하며 눈앞에 무슨 풍파나 있으면 갑(甲)이 옳다, 을(乙)이 글타하고 팔을 뽐내지만은 한 가지 일이라도 조리 있게 생각하여 어려운 가운데서 성사하는 이는 없으며 비위에 틀리는 사람이 있으면 주먹을 너무 쉽게 내여 들고 그 시비곡직을 찬찬히 생각할 줄은 모르며 명색이 한국 사람이라하면서 한국 사적이 어떻게 된 것인지 모르되 부끄러워 아니하며 오늘 우리 나라에 아무리 사람이 없다하지마는 그래도 내외 각지에 흩어진 인물이 더러 있나니, 아모는 이 방면으로 향하며 아모는 저 방면으로 향하는 것을 알지 못하고 쫓든지 반대하든지 하는 것이 모두 소정의 지팡이로 하며 더욱 나의 일은 남이 못하는 것이니 나의 자격은 무엇에 합당한가 생각하여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깨질지라도 나의 잡은 바는 변치 않을지어늘 이제 자기가 자기의 설 땅을 정치 못하고 동서로 방황하는도다.

    나라를 사랑하자, 동포를 사랑하자하고 이야기 삼아하며 노래삼아 할지라도 이와 같이 추하고 거칠고는 나라와 동포에 이는 주지 못하고 해만 끼치기 쉬울지라. 그런고로 누가 나에게 물으면 수병 百만을 고깃배에 장사하던 청천강의 을지문덕을 배우지 말고 석다산 높은 봉에 공부하는 을지문덕을 배우며 당나라 장수를 보검으로 호령하던 김유신을 본받지 말고 중악산 깊은 굴에 기도하던 김유신을 본받으라 하노라.

    사람이란 것이 난대로 거저 두면 공자나 범인이나 일반이리니 공부에 여러 가지 공부가 다 있지만은 그중에 몸을 닦고 마음을 기르는 공부, 곧 수양(修養) 공부란 것이 제일 큰 공부라. 이 공부가 있어야 그 추하고 거친 성질을 변화할지니라.

    우리 나라 쇠망한 원인이 이에 있다, 저에 있다 하지마는 나는 하기를 국민품성의 타락(墮落)됨이 가장 큰 원이이라 하노라. 품성은 또 무슨 원인으로 타락●●●●하면 나는 또 하기를 불교는 잔●하고 유교도 부패하여 드디어 국민을 지도하여 잘 수양케 하는 선생이 없는 것이 또 그 원인이라 하노라.

    우리 나라가 三국시대에 제일 강성치 아니하였던가. 그런데 그 시대에는 팔관(八關)의 계와 풍월(風月)의 도가 있어 사람마다 수양에 힘써서 국민의 품성이 제일 높던 시대였더니라.

    2 권업신문 공화당대회

    중국 공화당이 상해(상하이) 장원에서 집회하고 통일당, 민사, 국민공진회, 국민당, 민국공회 등 각 단체를 모두 공화당의 이름으로 합병하고 출석자가 일천여 인에 달하였는데 여원홍이 총재가 되고 장건, 장●●, 오정방, 정덕전, 남천을, 양사익, 객이객, 친왕 등을 위원으로 선정하였다더라.

    3 권업신문 포르투갈 왕당

    스페인(西班亞) 국경에서 포르투갈(葡萄牙) 왕당들이 수백 명이나 회집하여 지나간 양력 구일에 일부에 군대와 합동하여 폐왕 마노엘 만세를 부르며 시위운동을 하다가 관군이 진압하였는데 그 지방 백성들은 아직도 큰 폭동이 또 있을까 염려하여 대단히 송구 중이라더라.

    4 권업신문 천진(톈진)폭동

    양력 본月 十一日에 중국 천진(톈진)에서 군대가 폭동하여 시가에 노략을 시작하더니 순경들의 방비가 열중하여 타처로 달아났다더라.

    5 권업신문 중국의 각 성 차관

    중국의 재정곤란이 극도에 달하였는데 六국 차관은 성립이 속히 안되는 고로 부득이 각 성이 각기 도성안의 세납을 담부하고 외채를 쓴다는데, 우선 절강도독(저장도독)은 게르만[덕국(독일)]이 구루쓰프 회사를 대표한 가로위쓰쓰 회사와 육백만냥 차관계약을 체결하여 대총통 원세개 씨의 승인을 받었고 직례성(허베이성)에서도 스꼬따 회사와 팔십만방을 차관하기로 약조하여 원세개 씨의 승인을 받었다더라.

    6 권업신문 멕시코 전기

    十一日 멕시코(墨西哥)통신에 왈, 관군과 혁명당 사이에 양 三日 안으로 큰 전쟁이 있을 터인데 관군은 군기와 탄약을 설비하여 사레브에 향하였고 혁명군도 이에 응하여 접전할 준비를 하는데 마데로 대통령은 사직한다는 풍설이 있다더라.

    7 권업신문 뚤키(터키) 내지의 안정

    트리폴문제 발생한 이후로 뚤키[土耳基(터키)] 영지 「알바니아」는 제일 걱정으로 지내던 지방이더니 근일에 점점 무사한 모양이니 이는 뚤키정부(터키정부)가 물샐틈없이 군비를 설치한 결과라더라.

    8 권업신문 중국 차관문제

    육국 차관단에서 중국에 향하여 재정감독권을 주며 군대 해산할 때에 사국의 장관으로 감독케하여야 차관을 허락하겠다고 제의하였는데 중국정부에서 의논하기를 재정 감독의 일분찜은 허락함도 가하나 전부분은 허락할 수 없고, 군대해산을 감독케 함은 실로 어려운 문제라 도저히 허락할 수 없다고 대답하였다더라.

    9 권업신문 여원홍의 의견

    양력 十一일 한구(한커우)발전에 왈, 여원홍은 서장(티베트)에 대한 정책 네 조목을 제의하였는데

    첫째. 서장도독(티베트도독)을 「차●로」란 땅에 두고 다수의 군대를 훈련하여 서장(티베트)의 문호를 지킬 일.

    둘째. 각 성의 학사를 서장(티베트)에 보내어 학문을 일으키어 종교를 개량할 일.

    셋째. 서장(티베트)서 사천(쓰촨)까지 철도를 놓을 일.

    넷째. 서장(티베트)의 광산을 채굴할 일 등이라더라.

    10 권업신문 길림성(지린성) 의회

    중국 길림성(지린성)에서 성 의회를 조직하기로 의결하였는데 인구를 표준하여 길림(지린) 전성을 三十七에 부현(府縣)을 二十五구(區)에 나누고 만 명에 의원(議員) 하나씩 뽑기로 하며 뽑히는 사람은 二十五세 이상으로 하기로하였다더라.

    1 / 6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