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콘텐츠

선택

선택

    독립운동가 자료

    콘텐츠/독립운동가 자료 [양기탁] [우강양기탁전집4권] 에 대한 전체 3 건의 기사검색

    번호 자료명 자료내용
    1 제2편 公判記錄 -新民會·105人事件Ⅱ-

    [역문]【범 례】1. 인명·지명 등 고유명사는 (  )에 한자를 병기하고 그 후에는 한글로 하였다.2. 연도는 서력으로 통일하고 (  )에 일본력을 병기하였다.3. 일본인 이름·지명 등은 [  ]안에 한자를 병기하고 일본어 발음대로 하였다.4. 역자 주는 [  ]로 표시하였다.판결문(윤치호 등 피의자 122인의 인적 사항 생략)  위 122명에 대한 45공형(公刑) 제146호·제147호·제205호·제206호·제285호, 모살(謀殺)미수 피고 사건에 대하여 조선총독부 검사 마쓰데라(松寺竹雄)·동 사카이(境長三郞) 간여로 병합 심리하여 판결한 것이 아래와 같다.주문(主文)  피고 윤치호(尹致昊)·양기탁(梁起鐸)·임치정(林蚩正)·이인환(李寅煥, 이승훈)·안태국(安泰國)·류동열(柳東說)을 각각 징역 10년에 처함.  피고 옥관빈(玉觀彬)·장응진(張膺震)·차리석(車利錫)·나일봉(羅一鳳)·변인서(邊麟瑞)·최예항(崔叡恒)·양준명(梁濬明)·김일준(金一浚)·선우혁(鮮于爀)·곽태종(郭泰鐘)·최덕윤(崔德潤)·이용화(李溶華)·임경엽(林冏燁)·최성주(崔聖柱)·홍성린(洪成麟)·오희원(吳熙源)·이기당(李基唐)·송자현(宋子賢)을 각각 징역 7년에 처함.  피고 이덕환(李德煥)·이춘섭(李春燮)·김동원(金東元)·김두화(金斗和)·윤성운(尹聖運)·정익로(鄭益魯)·안경록(安慶綠)·신상호(申尙昊)·신효범(申孝範)·장시욱(張時郁)·홍성익(洪成益)·차균설(車均卨)·이용혁(李龍赫)·강규찬(姜奎燦)·양전백(梁甸伯)·이봉조(李鳳朝)·노효욱(魯孝郁)·김창환(金昌煥)·노정관(魯晶瓘)·안준(安濬)·주현칙(朱賢則)·김익겸(金益謙)·이창석(李昌錫)·이태건(李泰健)·최주익(崔周杙)·김찬오(金燦五)·조덕찬(趙德燦)·이명용(李明龍)·임도명(任道明)·백몽규(白夢奎)·이근택(李根宅)·오학수(吳學洙)·지상주(池尙周)·김시점(金時漸)·정원범(鄭元範)·유학렴(劉學溓)·장관선(張寬善)·김창건(金昌鍵)·백용석(白用錫)을 각각 징역 6년에 처함.  피고 오대영(吳大泳)·옥성빈(玉成彬)·김응조(金應祚)·윤원삼(尹愿三)·서기풍(徐基灃)·안세환(安世桓)·정주현(鄭周鉉)·양준희(梁濬熙)·손정욱(孫廷郁)·정덕연(鄭德燕)·이동화(李東華)·이정순(李正)·김현식(金賢軾)·차희선(車熙善)·이정순(李廷淳)·나봉규(羅奉奎)·백일진(白日鎭)·홍규민(洪規旻)·차영준(車永俊)·길진형(吉鎭亨)·조영제(趙永濟)·강봉우(姜鳳羽)·백남준(白南俊)·오택의(吳宅儀)·편강열(片康烈)·나승규(羅昇奎)·안성제(安聖濟)·김선행(金善行)·김용엽(金溶燁)·최제규(崔濟奎)·최성민(崔聖民)·이재윤(李載允)·이지원(李枝元)·박상훈(朴尙薰)·임병행(林秉行)·박찬형(朴贊亨)·이병제(李秉濟)·김봉수(金鳳洙)·김용오(金龍五)·나의섭(羅義涉)·김응봉(金應鳳)·안광호(安光浩)를 각각 징역 5년에 처함.  피고 이창식(李昌植)·김용환(金龍煥)·이규엽(李圭葉)·이순윤(李順允)·김인도(金仁道)·최서찬(崔瑞燦)·김성봉(金成奉)·김태헌(金泰軒)·백몽량(白夢良)·이재희(李在熙)·김용선(金龍善)·선우훈(鮮于燻)·김순도(金順道)·이재윤(李在潤)·탁창호(卓昌浩)·이준영(李俊英)·김옥현(金玉鉉)을 각각 무죄로 함.  압수물건 중 44령(領) 제511호의 3·4·5·6·9·10·12·13·14·25·26의 단총(短銃) 탄환은 각각 그것을 몰수함.  그 나머지는 각각 그것을 소유자에게 반환함.이유(理由)  피고 윤치호는 고(故) 남작 윤웅렬(尹雄烈)의 장남으로 어려서 도쿄(東京)에 유학가고, 그 후 상해에 가서 영어를 배운 후 미국에 도항(渡航)하여 그곳에서 유학한 지 5년 후 귀국하여 의정부참의(議政府參議), 학부협판(學部協辦)이 되고 그 다음 외부협판(外部協辦)으로 전임하여 제1차 한일협약(1904) 성립의 결과 관직에서 물러났다. 그 후 개성 한영서원(韓英書院), 평양 대성학교(大成學校) 등에서 원장 및 교장을 맡고 있으면서, 위의 협약(한일협약, 1904) 체결에 대해 상당히 불만을 품고 있었다.  피고 유동열은 어려서 미국에 도항하여 군사예비교육을 받고, 그 후 도쿄에 가서 세이조학교(成城學校)에서 배우고, 이 학교의 교과 과정상 사관후보생으로서 근위기병연대(近衛騎兵聯隊)에 입영하고, 그 후 육군사관학교에 입학하고 졸업 후 앞의 연대에 복귀하여 견습사관(見習士官)으로써 1904~5년 전쟁(露日戰爭, 러일전쟁)에 참전했다. 귀국 후 기병참위(騎兵參尉)가 되었고, 이후 기병참령(騎兵參領)으로 진급했는데, 군부(軍部) 폐지 때에 직책을 떠난 이래 일정한 직업 없이 불온한 언동을 일삼고 있었다.  피고 양기탁은 경성 외국어학교(外國語學校)에서 영어를 배우고 그 후 나가사키(長岐)에 가서 일어를 배우고 귀국 후 예식원(禮式院)에서 봉직하고 제1차 한일협약(1904) 성립 다음날 사직한 이래 영국인 베델(裵說, E.T. Bethell)과 함께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를 경영했다. 오랫동안 미국에서 유학하던 피고 임치정 및 평양 대성학교에서 배우고 그 후 경성 보성전문학교(普成專門學校)에서 법률학을 배운 피고 옥관빈 등의 사원과 함께 동 지상(紙上)에 치열한 배일사상을 고취하고 있다.  피고 이인환(이하 편의상 이승훈으로 칭함)은 평안북도 정주군 납청정(納淸亭)에 있는 신흥학교(新興學校)의 교장으로, 같은 군 오산에서 오산학교(五山學校)를 설립하고 학생의 교육에 힘쓰고 그 후 평양에 자기회사(磁器會社)를 설립하고 청년에게 실업을 가르쳤다. 또 피고 안태국과 함께 평양과 경성에 태극서관(太極書館)을 세워 서로 도와 국사(國事)에 분주했던 자인데, 아무래도 완고하고 혼미해서 세계의 대세를 알지 못하고 동양평화의 근원을 살피는 데 밝지 못하여 헛되이 구한국에 있는 일본제국의 세력을 배척하고자 했다. 1905년 11월 다섯 개의 조문으로 이루어진 한일협약(을사늑약, 1905)이 체결되자 안창호(安昌浩)·이갑(李甲) 등과 함께 미국에 있는 이대위(李大爲)·김유순(金裕淳) 그리고 러시아에 있던 김성무(金成武) 등과 신민회(新民會)라는 단체를 조직했다. 한편 이들은 청국 영토 내에 있는 서간도(西間島)에 무관학교를 설립하고, 청년의 군사교육을 실시하였다. 그리고 일본과 미국 혹은 일본과 청나라 사이에 갈등이 생기면 그 기회를 틈타 독립전쟁을 일으켜서 국권을 회복하고자 했다. 다른 한편으로 협약(을사늑약, 1905)체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통감 및 구한국의 대신을 암살하여 구한국민이 일본제국에 복종하지 않는다는 것을 표시하고 안으로 계속해서 민심을 격려하고, 밖으로는 열국의 동정을 구함으로써 국권회복에 도움이 되고자 했다. 이를 목적으로 하는 비밀단체를 조직하고 국내에 본부를 경성에 두고 회장에 피고 윤치호, 부회장에 피고 양기탁·유동열이 되었고, 피고 안태국과 피고 이승훈은 각각 평안북도와 평안남도의 총관(總管)이 되었다. 동지를 모집하였는데 그 수가 무려 십여 만에 이른다고 한다. 계획 실행에 종사하던 중 1907년 7월에 7개조로 이루어진 한일협약(丁未7條約, 한일신협약)이 체결되자 더욱 그 단결을 공고히 하고자 노력하고, 목적을 관철하는데 도움이 되고자 했다. 1909년 10월 26일 안중근(安重根) 등은 하얼빈에서 이토(伊藤博文)공작을 암살하고, 그 후 같은 해 12월 22일 이재명(李在明) 등은 경성에서 당시 총리대신 이완용(李完用)을 습격해서 그에게 부상을 입히고, 또 피고 유동열·김두화·최예항 등은 이갑·안창호·박영일(朴永一) 등과 차례로 도쿄에 가서 요로(要路)의 대관을 암살하려고 했으나, 민심의 동요가 없고 또 열국의 동정(同情)을 받지 못한 채 세월이 지나 1910년 8월 29일 구한국은 일본제국에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되었다.  이에 피고 윤치호·양기탁·임치정·이승훈·안태국·옥관빈 등은 비분을 참지 못하고, 신민회의 목적 가운데 하나인 암살을 ‘병합조약’(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 체결자인 총독 데라우치(寺內) 백작에게 가하여 구한국민이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에 복종하지 않는 것을 열국(列國)에 알리고 국권회복에 도움을 주고자 했다. 동년 음력 8월(날짜 미상) 총독이 평안북도를 순시한다는 소문을 듣고 피고 윤치호·양기탁·이승훈·안태국·옥관빈은 경성 서대문 밖에 있는 임치정의 건넌방에서 회합하고 함께 총독의 평안도 순시의 기회를 틈타 암살을 결행하기로 계획했다. 실행에는 일찍이 안중근·이재명을 배출했던 성질이 사납고 급한(慓悍) 평안도와 황해도의 동지를 이용할 것, 그 장소는 개성 이북의 경의선 각 정거장으로 하고 총독이 열차를 타고 내릴 때 혹은 열차로 통과할 때 실행할 것, 그리고 정거장 가운데 평양은 경비가 삼엄하기 때문에 정거장 중에서 외국인이 체류하는 관계상 여러 가지 편의를 제공받을 수 있는 선천에 주력을 배치하고 경성은 물론 평양·선천 등에 재류하는 외국인에게는 그 사정을 통보하여 적당한 지도와 보호를 받고 또 성공한 뒤에는 그 이유를 열국에 발표할 것을 의뢰하고자 했다. 피고 이승훈·안태국은 각각 근거지인 납청정과 평양의 동지와 함께 선천에 가서 그곳의 동지와 협력하여 그를 실행할 것, 피고 옥관빈은 언변에 능하므로 먼저 출발해서 평안남북도에 가서 그 취지를 동지들에게 통지하고 단총 및 기타 준비할 것, 실행 시기는 이후 경성 본부에서 탐지한 후 통지할 것 등을 결정했다. 피고 이승훈·안태국·옥관빈은 평양에 돌아와서 태극서관과 대성학교에 동지를 모아 경성본부에서의 결정사항을 알리고 암살 모의를 했다. 외국인에 대해서는 피고 나일봉·변인서·차리석·이덕환·정익로·김동원 등으로 하여금 평양에 거주하는 외국인을 방문해서 그 사정을 알리고, 지도 보호를 받고 싶다는 뜻을 밝히고 준비를 하였다. 피고 옥관빈은 평양을 떠나 납청정·정주·선천·신의주·의주 등에 가서 그 지역의 동지를 만나고 방침을 일러주었다. 각기 준비를 위하여 앞의 지역 및 곽산(郭山)·철산(鐵山)·용천(龍川) 등의 동지는 각각 총독이 온다는 날짜에 단총을 휴대하고 철도선인 평양·정주·곽산·선천·차련관(車輦館)·신의주 등의 정거장에 가서 살해를 실행하려 했지만, 총독의 순시가 있다는 것이 오보(誤報)였기 때문에 무위가 되었다. 그 후 여러 차례 앞과 같은 오보가 있었기 때문에 전과 같은 준비를 하고 또 했지만 총독은 오지 않았다.  그런데 동년 12월에 이르러 피고 윤치호는 가장 신용할 만한 소식통으로부터 총독의 서순(西巡)이 있을 것임을 듣고, 경성 경신학교(儆新學校) 교사 김도희(金道熙)라는 자를 시켜 평양에 가서 그곳의 동지에게 총독 살해에 관한 협의를 위해 대표자를 상경시킬 뜻을 전하라고 했다. 피고 안태국·이승훈·옥관빈은 그곳의 동지와 협의한 뒤 곧 상경하고 피고 임치정의 집 건넌방에서 본인 및 피고 윤치호·양기탁 및 신민회 황해도 총관 김구 등과 만나 협의한 뒤 전날 세웠던 동일한 계획을 위해 동일한 방침을 취하였다. 같은 달 12일경 피고 옥관빈은 먼저 평양에 돌아갔고 피고 안태국도 돌아가서 태극서관에서 그곳의 동지를 모아 경성본부에서 모의계획의 취지를 알렸다. 다음에 대성학교에서 만나 협의를 하고 피고 안태국은 평양에서 동지의 일부를 이끌고 피고 이승훈은 납청정의 동지를 모아서 함께 종전과 같이 주력지인 선천에 가서 그곳의 동지와 협력하고 선천 정거장에서 실행하고자 했다. 피고 옥관빈은 선천에 연고가 있는 피고 길진형과 함께 총독 서순이 확실하다는 것 및 종전과 같은 준비를 할 것을 동지에게 알리기 위해 평안북도에 먼저 갈 것과 평양의 남은 동지는 피고 장응진 등의 지휘 아래 평양 정거장에서 실행을 할 것을 결정하고 그 날이 오기를 기다렸다.  같은 달 18~9일경이 되어 피고 이승훈은 경성으로부터 돌아와서 동지를 모아 이번의 총독 순행은 확실하므로 충분한 준비를 해야 한다는 뜻을 알렸다. 평양의 동지는 태극서관·대성학교·숭실학교(崇實學校)·일신학교(日新學校) 등에 모여 준비를 했고, 같은 달 25일경 동지로 하여금 관헌의 행동을 탐지했는데 평안남도 경무부(警務部)에 근무하는 경시(警視) 장우근(張宇根), 평양경찰서에 근무하는 경부(警部) 최순정(崔順貞)으로부터 총독은 오는 28일(음력 11월 27일) 경성을 출발한다는 내용의 통지가 있었다. 그 후 경성본부로부터 동일한 취지를 통지받고 또 교회일로 상경해서 돌아오는 피고 정익로·이춘섭으로부터 경성에 거주하는 외국인으로부터 들은 바 같은 날 총독이 온다는 보고가 있었다. 피고 이승훈은 납청정에 갔고, 피고 안태국은 직행하여서 모두 선천에 갔다. 남은 평양의 동지는 동월 27일 밤에 대성학교에 모여 협의한 뒤 피고 장응진이 총지휘자가 되고, 피고 나일봉·차리석·변인서·최예항·이덕환·김동원·김두화·윤성운·이춘섭·정익로 등은 각부의 지휘자가 되어 일부는 평양 정거장 구내 입구 개찰구, 일부는 구내 출구 개찰구, 일부는 정거장 앞 건물의 입구, 일부는 정거장 앞 우물(停戶)과 탑의 사이, 일부는 탑과 운송점 사이, 일부는 산본(山本)여관 앞, 일부는 송강(松岡)여관 앞, 일부는 마계장(馬繫場) 앞 등에 나누어 배치했다. 총독이 오기를 기다리고 총독이 탄 열차가 오면 특별한 지시가 없어도 각기 두루마기 안에 숨겨둔 단총을 잡아서 준비하고, 누구라도 기회가 있을 때에 단총을 발사하기로 했다. 각기 다음 날 오후 2시까지 정거장에 집합하기로 했고, 각자 자기 맡은 일에 대비했다. 피고 이승훈·안태국·차리석·오대영·김기창 등이 안동현(安東縣) 등지로부터 구입했고, 또 다른 곳으로부터 모은 단총을 나누어 주었다. 다음 날 28일에 이르러 예정된 시각에 피고 장응진·차리석·변인서·최예항·윤성운·정익로·김동원·김두화·이덕환·이춘섭·옥성빈·오대영·신상호·김응조·안경록·안세환·정주현·윤원삼·서기풍 등은 동지 수십 명과 함께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나가 각각 예정된 장소에 배치를 하고 총독의 도착을 기다렸다.  동일 총독은 오후 2시 16분 임시열차로 평양역에 나타났으나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무위로 돌아갔다. 모두는 대성학교에 모여서 장우근·최순정에게 총독은 내일 신의주로부터 평양에 돌아와, 여단장(旅團長) 관사에 일박(一泊)한다는 내용의 통지가 있었다. 모두는 협의한 후에 다음날 또 정거장에 나가기로 했다. 29일 앞의 각 피고와 피고 나일봉은 동지 수십 명과 함께,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나갔다. 병사·관헌·순사 등의 경비로 전일과 같은 배치를 하지 못하였다. 피고 장응진·윤성운 등은 환영객처럼 분장하고 승차장에 들어가고, 기타 피고와 동지는 동 정거장 3등 대합실 출구·개찰구·우물과 탑 사이·운송점의 옆·송강여관 및 산본여관의 앞 등에 산재하고 총독이 나타나기를 기다렸다. 동일 오후 4시 30분 총독이 탄 열차는 평양역에 도착하고, 총독은 내려 예정을 바꾸어 마차를 타고 기양구락부(箕陽俱樂部)에 있는 연회에 갔다. 피고 가운데 몇 명은 3등 대합실에 들어간 채 역부(驛夫)를 위한 문을 막아서 나올 수 없었고, 기타의 장소에 있었던 자는 예정된 계획대로 두루마기 속에 감추어 두었던 단총을 잡았다. 총독이 피고 등의 앞을 통과했지만, 병사·헌병·순사 등의 경비가 삼엄하여 조금의 틈도 없었기 때문에 실행의 기회를 얻지 못했다. 또 대성학교에 모여서 협의를 했는데, 장우근·최순정으로부터 총독이 내일 오전 7시경 평양을 출발한다는 내용의 통지를 했기 때문에 일동은 내일 반드시 실행하자고 맹세했다. 다음 날인 30일 피고들은 예정된 시각에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나가 전일과 같은 배치를 하고 총독이 오는 것을 기다렸다. 총독은 동일 오전 7시 20분 출발하는 열차에 타려고 평양역에 도착하여 피고들의 앞을 통과하였지만 전일과 같이 경비가 삼엄했기 때문에 어떠한 것도 실행에 옮길 수 없었다.  그 후 선천에서는 동년 동월 15일경 평양으로부터 경성본부의 지시를 받았던 피고 옥관빈·길진형이 왔고, 선천 신민회의 주도자인 피고 양준명이 경영하는 상무동사총지점(商務同事總支店)에서 그곳의 동지를 모아 경성본부의 계획을 말하고 이번 총독의 서순은 피고 윤치호 등이 확실한 소식통으로부터 들은 것이므로 각기 준비한 뒤 결행해야 한다는 뜻을 전하였다. 피고 양준명은 다시 앞의 집회에 참석한 자 및 외국인이 경영하는 신성중학(信聖中學)의 교사, 생도와 함께 가까운 군(郡)의 동지인 피고 홍성린·최성주·이명용·이근택 등을 석장동(石墻洞) 자택에 모이게 했다. 피고 옥관빈·길진형도 참석하여 논의했다. 지난 번 피고 김일준이 안중근을 위문하기 위하여 여순에 갔을 때 피고 이용혁이 낸 돈 및 신민회의 회비로 봉천에서 구입한 단총 25정 및 동년 음력 8월(일자 불명) 피고 이창석·노효욱이 낸 돈으로 피고 최덕윤의 편에 안동현으로부터 구입해 왔던 단총 20정 이외에 다시 단총을 구입하려 했다. 피고 최덕윤·김일준·신효범·노정관·이용혁·홍성익·손우혁·곽태종·장시욱·안준·양전백·주현칙·차균설 등은 위원이 되고, 피고 이용혁은 피고 주현칙·이봉조 등이 제공한 자금으로 안동현에 가서 단총 30정을 구입했다. 피고 옥관빈 등은 그곳 대명학교(大明學校)의 동지 및 생도를 모아서 안중근의 행동을 따르자는 내용의 연설을 했다. 그 뒤 동지는 신성중학의 교실에서 모여 협의한 뒤 피고 양전백·강규찬 등은 재류 외국인의 집에 가 총독암살계획을 알리고, 지도·보호를 받고 싶다는 뜻을 말하였다. 동월 23일경 동지인 황해도 총관 김구는 피고 오택의·편강열·안명근·김홍량 등 20여 명을 이끌고 와서 총독이 오는 기일에 맞추기 위해 평양에 갔고, 그 뒤 동지들은 피고 선우혁의 제안에 따라 신성중학 생도의 암살 결의를 공고히 하기 위해 외국인에게 그 취지의 연설을 부탁하고 그 준비를 하고 있었다. 동월 27일에 도착한 평안남도 총관인 피고 안태국은 피고 조영제·강봉우·백남준 등 약 20여 명을 이끌고 미리 평양에 갔던 피고 김구 및 피고 오택의·편강열 등의 일행과 함께 와서 총독은 28일(음력 11월 27일) 선천에 온다는 내용을 알렸다. 선천의 동지 가운데 주요 책임자들은 협의한 뒤 중학생 생도 가운데 대담한 사람을 선발하여 그들에게 단총을 휴대시키고 동지들과 함께 실행을 하도록 결정했다. 이전 평안북도 총관인 피고 이승훈은 피고 김응봉과 함께 납청정으로부터 평양에 갈 시기를 엿보고 있었다. 피고 나승규·안성제·김선행 등을 동행하고 납청정에 가서 그곳 가명학교(嘉明學校)에서 신민회의 책임자인 피고 이용화·임경엽·이태건 그 외의 동지를 만나 총독암살의 계획을 알렸다. 동지들은 이에 동의하고 같은 달 28일 피고 김응봉 및 그곳의 동지인 피고 이용화·임경엽·이태건·나승규·안성제·김선행·김용엽·최제규·최성민·최주익·이재윤·이지원·박상훈·임병행·박찬형·이병제·김찬오·조덕찬·김봉수·김용오·나의섭과 함께 정주의 동지인 피고 이근택·지상주·오학주·김시점 등과 함께 와서 만났다. 각 방면의 동지들이 협의한 뒤에 피고 이승훈은 총지휘자가 되고 앞의 평양 납청정·곽산·황해도로부터 왔던 각 피고, 선천에 있던 피고 양준명·김일준·선우혁·최덕윤·곽태종·신효범·이봉조·김창환·노효욱·노정관·강규찬·안준·장시욱·홍성익·양전백·주현칙·이창석·김익겸·차균설·이용혁·손정욱·양준희·정덕영·이동화·이정순·김현식·차희선·차영준·이정훈·나봉규·백일진·홍규민 등은 피고 옥관빈·길진형 등의 동지와 함께 선천 이외의 동지는 각각 단총 또는 단도를 휴대하고 선천의 동지는 당일 중학 7번 교실 천장에 감추어 두었던 압수 44령 제511호의 18 상자에 들어있던 단총을 가지고 나와서 그것을 분배하고 각기 그것을 휴대하였다. 동일 오후 6시경 함께 선천정거장으로 갔다. 총독은 오후 6시 14분 특별열차로 동역에 도착하였지만, 잠시 정차하였을 뿐 하차하지 않고 신의주로 갔으므로 무위로 돌아갔다. 다시 그날 밤 중학교 8번(교실)에 모여 피고 이승훈은 일동에게 “오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만둘 수밖에 없었지만, 내일은 반드시 실행을 할 것이다. 이 일은 경성 본부 윤치호·양기탁의 명령으로 그들의 명령은 조선 13도 대표의 뜻이다. 각기 결심한 뒤에 실행을 하자.”고 했다. 또 정주 정거장에는 피고 최성주가 지휘자가 되어 그곳의 동지 및 곽산의 동지 이근택·오학수·지상주를 이끌어 실행할 것이고, 피고 홍성린은 곽산 정거장에 가서 그곳의 지휘자가 되고 피고 김시점 및 기타의 동지를 데리고 실행할 것이며, 또 선천에는 생도 이외의 동지로서 연소한 자는 생도와 같이 변장하고 생도와 그 정거장에 갈 뜻을 알려 왔다. 다음 날인 29일에 이르러 동교 체조교사인 피고 신효범은 동지 및 중학 생도와 함께 생도 이외의 동지인 연소한 자들을 거느리고 동교 교사인 피고 선우혁·곽태종·강규찬·장시욱·홍성익·차균설 등을 그들과 동행시키고, 그 밖의 동지들은 이를 따랐다. 앞의 피고 최성주·이명룡·임도명·백몽규·이근택·오학수·지상주·홍성린·김시점 이외의 각 피고인 안태국·옥관빈·길진형·조영제·강봉우·백남준·오택의·편강열·이승훈·이용화·임경엽·이태건·조덕찬·나승규·안성제·김선행·김용엽·최제규·최주익·김성민·이재원·이지원·임병행·박찬형·이병제·박상훈·김찬오·나의섭·김봉수·김용오·김응봉·양준명·김일준·최덕윤·선우혁·곽태종·신효범·이봉조·김창환·노효욱·노정관·강규찬·안준·장시욱·홍성익·양전백·주현칙·김익겸·이용혁·이찬석·차균설·손정욱·양준희·정덕연·이동화·이정순·김현식·차희선·이정순·나봉규·백일진·홍규민·차영준 및 그 밖의 동지들은 단총 또는 단도를 휴대하고 각 정거장 승강장으로 들어가고 생도 및 생도와 함께 한 피고는 신의주를 기점으로 평양 방향으로 순서대로 정렬하고 교사인 피고 등은 그 기점의 주위에 산재하고 그 밖의 동지인 피고 등은 일반 환영객 사이에 들어가서 총독이 오기를 기다리려고 했다. 그러나 그럴 사이도 없이 열차의 소리가 들려 각 피고 및 기타 동지는 예정된 계획에 따라 각기 두루마기 아래 숨겨 둔 단총을 쥐고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 총독이 탄 열차는 동일 오후 12시 33분에 선천역에 도착하고 총독은 평양 방면으로 하차하고 동 방면에 있던 환영객과 차례로 인사를 하고 신의주 방면인 앞의 기점 주변에 와서 인사를 한 뒤에 돌아가 열차를 탔다. 동 38분 동역을 출발할 때 총독은 각 피고의 앞을 통과했지만, 피고 등은 경비가 삼엄해서 기회를 얻지 못했다. 또 총독이 누구인지를 알 수 없었으며 총독 일행의 위엄에 눌려 누구도 실행에 착수할 수가 없었다.  또 정주에서는 동년 12월 14일경 피고 옥관빈·길진형이 와서 피고 홍성린 집에서 그와 그곳의 동지를 모아 전과 같이 총독의 서순 기회를 틈타 암살을 실행한다는 취지를 설명하였다. 일동은 그것에 동의하고 선천의 동지와 연락을 취하기 위해 다음 날 15일 피고 홍성린·최성주·이명용·임도명 등은 피고 옥관빈·길진형 등과 함께 선천에 가서 상무동사총지점 및 피고 양준명 집에서의 협의에 따라 피고 홍성린·최성주·임도명·이명용은 단총 모집 위원이 되어 곧장 정주에 가서 그곳의 신안학교(新安學校)에서 동지를 모아 협의를 했다. 그 후 여러 차례 선천의 동지와 왕복하고 단총 15정을 준비하여 두었다. 동월 28일 피고 이승훈은 납청정의 동지를 이끌고 정주에 와서 그곳의 동지에게 선천에 동행할 것을 지시하고, 피고 홍성린·최성주·백몽규·임도명·이명용은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피고 이승훈 일행과 함께 선천에 가서 신성중학에 모인 그곳의 동지와 협의한 후 동일 오후 총독 암살의 목적으로 함께 선천 정거장에 갔다. 총독은 동일 오후 6시 18분 도착 특별열차로 선천역에 나타났으나, 하차하지 않고 신의주로 출발하였기 때문에 실행의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동지와 함께 8번(교실)에 모여 협의한 후 총지휘자인 피고 이승훈의 명령으로 피고 최성주는 정주에서 지휘자가 되고, 그곳의 동지인 피고 이명용·백몽규·임도명 기타 및 곽산의 동지인 피고 이근택·오학수·지상주와 정주 정거장에서 암살을 실행하는 것으로 되었기 때문에 동인 등은 곧바로 정주에 도착해서 그곳의 동지와 함께 신안학교에 모여 협의했다. 동월 29일 단총을 휴대하고 정주 정거장에 나가 승강장에 들어가서 일반 환영객과 같이 꾸미고 총독이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총독은 동일 오후 1시 25분 특별열차로 동역에 나타나 하차한 후 각 환영자에게 인사하고 피고 최성주에게는 일본어를 이해하는가 라고 묻고 1시 30분발의 열차로 평양으로 출발했다. 그 사이 피고들은 준비해 둔 두루마기 속에 숨겨 두었던 단총을 잡았으나 경비가 삼엄하였기 때문에 기회를 얻지 못했고, 혹은 총독의 위엄에 눌려 누구도 암살 실행에 착수하지 못했다.  그 후 곽산에서는 동년 동월 15일경 정주의 동지인 피고 홍성린이 와서 그곳의 동지에 대해 미리 계획한 총독 살해의 건에 대해 경성 본부의 명령을 받았던 피고 옥관빈·길진형이 와서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 생겼기 때문에 함께 선천에 가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피고 이근택·김시점·오학수 외 2명은 그들과 동행하고 선천에 도착해서 피고 양준명 집에서 그곳의 동지 및 피고 옥관빈·길진형 등과 협의를 마치고, 곽산으로 돌아가 그곳 흥양학교(興襄學校)에서 동지를 모으고 이번 총독의 서순은 확실하기 때문에 일동은 결심한 후 암살 실행을 해야만 한다는 뜻을 전했다. 일동은 이에 동의하고 단총 등을 준비해서 그곳에 선천의 동지인 피고 김일준으로부터 송부받았던 단총을 모았는데 그 수가 25정에 이르렀다. 살해 수행의 준비를 갖추고 있었던 때인 동월 27일 선천의 동지인 피고 이용혁이 와서 총독은 내일 올 예정이기 때문에 일동은 선천에 모여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피고 이근택·오학수·지상주·김시점 외 수명은 동월 28일 선천으로 출발하고 도중에 피고 이승훈과 함께 온 납청정의 동지 및 정주의 동지와 만나 함께 선천에 가서 그곳에 있던 동지와 함께 신성중학교 8번(교실)에 모여 협의한 후 같은 날 동지들과 함께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선천 정거장에 나가 총독이 오기를 기다렸다. 동일 총독은 오후 6시 18분 특별열차로 선천역에 나타났으나 잠시 정차할 뿐 하차하지 않고 신의주로 향하여 출발하여서 실행의 기회를 놓쳤다. 돌아와 동지들과 함께 중학 8번(교실)에 모여 협의한 후 총지휘자인 피고 이승훈의 명령으로 피고 홍성린은 곽산의 지휘자가 되고 그곳의 동지인 피고 김시점 기타와 함께 곽산 정거장에서 살해를 실행하는 것으로 하고 곧장 곽산으로 돌아와 다른 그곳의 동지와 함께 동월 29일 각기 단총을 두루마기 속에 감추고 동 정거장 승강장에 들어가 환영객과 같이 꾸미고 총독이 탄 열차의 도착을 기다렸다. 동 특별열차는 동일 오후 1시 8분 동역을 서행해서 통과하고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마침내 실행의 기회를 얻지 못했다.  또 철산에서는 동년 12월(날짜 불명) 선천의 동지인 피고 차균설이 와서 피고 오희원 집에서 그곳의 동지를 만나 미리 계획한 총독 살해의 건에 대하여 피고 옥관빈·길진형은 경성 본부인 피고 윤치호·양기탁의 명령을 받아 선천으로 와서 협의를 요할만한 사항이 있어서 모임에 참석해야만 한다는 뜻을 전했다. 피고 정원범·유학렴·장관선 등과 선천에 가 피고 양준명 집에서 살해의 협의를 하고 그것에 필요한 단총 및 금전을 모집하고자 했다. 피고 등은 돌아와 800원을 모아 그것을 선천에 가지고 가 피고 양준명에게 교부하고 이후 동지는 여러 번 선천에 왕복했다. 동월 27일에 이르러 동지 김재건은 선천으로부터 돌아와 동지를 모으고 총독은 다음날 온다는 취지의 보고를 했으므로 일동은 협의한 후 각기 단총을 두루마기의 밑에 숨기고 총독이 탄 열차가 오면 그것을 발사할 준비를 하기로 하고 다음날 오후 2시를 기해 차련관정거장에 집합하는 것으로 계획을 정하고 다음날 28일 피고 오희원·정원범·유학렴·장관선 등은 기타의 동지와 함께 일찍이 피고 오희원이 제공한 400원으로 피고 정원범 등이 안동현으로부터 구매하여 온 단총 및 피고 오희원·유학렴 등이 모집한 단총 합계 26정을 나누어 가지고 예정된 시각에 동 정거장에 모여 구내에 들어갔으나 순사가 저지하여 출구 개찰구 옆에서 총독을 기다렸다. 동일 총독은 오후 6시 55분 도착 특별열차로 동역에 나타났으나 잠시 정차하였을 뿐 하차하지 않고 신의주로 출발하였다. 피고 등과 다른 동지들은 동 정거장 동쪽 조선리(朝鮮里)로 약 2리 떨어진 작은 언덕으로 돌아와 협의해서 당 정거장에서는 구내에 들어갈 수 없으므로 금후도 아마 기회가 없을 것으로 생각되니 차라리 동지의 일부는 총독을 추적하고 신의주로 가자는 김재건의 제의에 동의하고, 피고 장관선 외 수명을 그곳에 남기고 다음날 총독의 통과를 숨어 기다리는 것으로 하고 피고 오희원·정원범·유학렴은 김재건 등과 함께 신의주로 추적하고자 다음 열차로 신의주에 갔다. 그곳의 동지인 피고 이기당·김창건·송자현 등과 만나 그날 밤 총독은 열차 안에서 1박 한다는 것을 들어 알고, 동인 등과 협의한 후 다음날 29일 오전 1시경부터 동 3시경 사이 살해 실행의 기회를 얻고자, 그곳의 동지와 함께 동 정거장 부근을 배회하였으나 기회를 얻지 못하고 다시 동일 오전 7시경 함께 정거장에 나가 왼편 광장에서 총독이 하차하기를 기다렸다. 같은 날 오전 8시경 총독은 하차하여 인력거에 올라 시가지 방면으로 가서 동 10시경 돌아왔다. 피고 등은 출입 때마다 각기 단총을 휴대하여 그 준비를 했고, 총독이 피고 등의 앞을 통과하였지만 헌병·순사 등의 감시가 삼엄하여 실행에 착수하지 못하였다. 따라서 차련관에 남아 있던 피고 장관선은 동지 정원창 등과 함께 동일 오전 10시경 정거장에 나가 구내에 들어가서 총독이 오기를 기다렸다. 총독이 탄 특별열차는 동일 오후 12시 4분 경에 역에 도착하였다. 일동은 단총을 쥐고 발사준비를 했지만, 잠시 정차하고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마침내 실행의 기회를 얻지 못했다.  그 후에 신의주·의주·용천 등에서는 동년 12월(날짜 불명) 질병치료 및 국민회(國民會)의 용무를 가지고 선천에 가서 그곳의 의사인 피고 주현칙(朱賢則) 집에 체류하고 있던 피고 이기당은 경성 본부의 명령을 받고 선천에 왔던 피고 옥관빈과 함께 동월 17일경 의주에 와서 그곳의 김준건 집에서 동지를 만나고 피고 옥관빈으로부터 이번은 반드시 총독의 순시가 있으므로 살해의 준비를 해야 할 것임을 말했다. 일동은 그것에 동의하고 동월 19일경 용천의 동지인 피고 송자현, 안광호 등도 와서 만나 협의를 하고 필요한 단총은 미리 피고 이기당 등이 안동현으로부터 구입해 오고, 피고 안창건이 교사인 양실학교 안에 은닉하고 있었던 것 및 다른 곳으로부터 모집한 것 합계 16정 이외에 더 준비하기로 했다. 동지 김기창은 피고 이기당이 선천으로부터 가지고 온 300원으로 다시 단총 14정을 안동현으로부터 구입해 와서 준비를 마치고 그 후 동지들은 교대로 선천에 왕복해서 시기를 노렸다. 동월 27일 선천의 피고 양준명으로부터 다음날 28일 총독은 신의주를 향하므로 준비를 해야만 한다는 뜻을 알려와서 피고 이기당·백용석·김창건 기타 동지 일동은 양실학교에 모여 협의한 후 단총을 분배하여 각기 그것을 휴대하고 다음날인 28일 각기 신의주정거장에 나갔다. 용천의 동지인 피고 송자현·안광호는 기타의 동지와 함께 각기 단총을 가지고 와서 만나 협의한 후 동지의 일부는 동 정거장 앞 광장에, 일부는 출구 개찰구의 밖에 각기 산재하고 시기를 엿보고 있었다. 총독은 같은 날 오후 8시 30분 특별열차로 신의주 역에 도착하였으나 열차 안에서 1박 하기로 해서 차련관정거장에서 실행의 기회를 얻지 못했다. 총독을 추적하여 왔던 피고 오희원·정원범·유학렴 등과 만나 협의한 후 그 기회를 보고 동지 일동은 다음날 29일 오전 1시경으로부터 동 3시까지의 사이에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동 정거장 부근을 배회하였으나 경비가 삼엄하여 실행의 기회가 없어 총독이 하차하는 것을 기다리기로 했다. 동일 오전 8시경 피고 이기당·김창건·백용석·송자현·안광호 및 기타의 동지는 차련관으로부터 추적하여 왔던 동지들과 함께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나가 전일과 같이 배치하고 총독이 하차하기를 기다렸는데, 곧바로 총독은 하차하여 인력거를 타고 각 관아 순시를 한 후 동 10시경 돌아왔다. 피고 등은 그 출입의 때에 두루마기 밑에 숨겨 둔 단총을 쥐고 발사의 준비를 하였지만 전과 같이 경비가 삼엄하여 누구도 실행의 기회를 얻지 못하였다. 그래서 피고 이기당은 동지와 함께 계속해서 다시 기회를 얻어 성취하리라고 부심(腐心)했다. 1911년 10월 초순 신의주 진사정(眞砂町) 여인숙에서 김용섭에게 피고 유동열은 총독이 근일 거행하는 압록강 개교식(開橋式)에 참석하므로 그 기회를 타서 계속하여 살해를 실행해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응하여 이후 동지인 백용석·김창건 등과 만나 그 협의에 종사 중 동월 28일경 경성 본부의 명으로 신의주의 지휘자가 된 김근형(金近瀅)과 보조자인 안병찬(安秉瓚) 등이 와서, 이들과 협의를 하여 암살실행의 준비를 하고 있었던 차에 총독은 동월 31일 오후 신의주정거장에 도착한다는 정보를 얻어 동인 등과 용천의 동지인 송자현·안광호 등과 함께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동일 오후 4시경 신의주 구정거장(舊停車場)에 나가 정거장 앞 광장의 풀밭에서 총독을 기다렸다. 같은 날 총독은 오후 6시 8분 신의주역에 도착 하차하여 인력거를 타고 부청(府廳)으로 갔는데, 피고 이기당은 그 밖의 동지들과 함께 가지고 있던 단총을 쥐고 살해의 준비를 하였으나 이미 그 때는 앞의 살해 미수 사건이 발각되어 관헌의 경비가 한층 삼엄하였으므로 실행의 기회를 얻지 못했다. 전 동일의 동지 및 차련관으로부터 추적하여 온 동지들과 만나 협의한 후 다시 실행의 기회를 얻기로 하고 동인들과 함께 11월 1일 오전 2시경까지 부청 부근을 배회하였으나 역시 기회를 얻지 못하고, 이어 동일 오전 8시경 동지들과 함께 신정거장(新停車場)에 나가 그 기회를 노렸다. 총독은 당일 인력거를 타고 정거장에 출입하였으나 경비가 삼엄하여 누구도 실행의 기회가 없었다. 다시 돌아오는 길을 따라 가기로 하고 3일 오전 6시경 동지들과 함께 신정거장에 나가 정거장 앞 광장에서 총독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동일 오전 7시 총독은 인력거를 타고 정거장에 왔지만 이 또한 경비가 삼엄하여 마침내 실행에 착수하는 데 이르지 못하였다.  피고 유동열은 앞의 1910년 중에 총독 살해 모의 계획이 실패로 돌아간 것을 듣고 대단히 분개했다. 1911년 10월 초순 총독이 압록강 개교식에 참가한다는 소식을 들어 알고 평안남북도에 있는 동지로 하여금 그를 살해할 것을 계획하고, 명분을 조선실업회사(朝鮮實業會社)의 주식모집으로 가장해 그곳으로 출발하고 먼저 평양에 도착하여 피고 윤성운 집에 머물고 그곳의 동지를 태극서관 및 대성학교에 모아 지난번 계획 실패는 심히 유감이다. 아울러 금번 총독은 근일 거행하는 압록강 개교식에 참가하므로 그 기회를 틈타 신의주는 물론 경의선 각 정거장에서 저번 계획을 계속하여 살해를 실행하고 이 일은 피고 윤치호와도 협의를 이루었다고 설명하여 그 실행을 추진하라고 했다. 신의주에 도착해서 그곳의 여인숙 김용섭 집에서 피고 이기당을 불러 전과 동일한 취지를 설명하고, 다음 의주에 가서 그곳의 동지인 피고 백용석에 대하여 전과 동일한 취지를 설명하고 돌아와서, 철산에 이르러 피고 오희원 집에서 그곳의 동지들에게 전과 동일한 취지를 설명하고, 다음에 선천에 도착하여 피고 양준명 집 및 신성중학 등에서 그곳의 동지에 대하여 전과 동일한 취지를 설명하고, 끝으로 정주에 도착해 피고 홍성린 등에 대하여 전과 동일한 취지를 설명하고 곽산에서는 그 의형제인 신태현(申泰鉉)을 보내어 그곳의 동지인 피고 이근택 등에게 전과 동일한 취지를 설명하였다. 각 장소의 유세를 마치고 일단 귀경하여 총독이 참석하는 기일이 급박하여 한영서원 교사 이상춘(李常春)을 보내 전 번에 주력을 쏟은 선천은 전년의 암살미수사건 발각으로 동지들이 잇따라 체포된 상태이므로, 이번은 신의주에 전력하고 평양의 동지인 김근형은 그곳에 가서 동지를 지휘해야 한다는 뜻을 지시하였기 때문에, 동인은 동지 안병찬 등과 함께 그곳에 가서 신의주·의주·용성 등의 동지 및 철산의 동지 일부와 협력하고 동년 10월 31일·11월 1일·2일·3일에 걸쳐 각기 단총을 가지고 신의주정거장에서 총독살해의 목적으로 나갔다. 그러나 각 정거장에서 총독은 하차를 하지 않고 서행하여 통과했으므로 누구도 끝내 실행의 기회를 얻지 못하고 피고 유동열의 계획도 역시 실패로 돌아갔다.  피고 양기탁·임치정·안태국은 1911년 7월 22일 경성지방재판소에서 보안법 위반죄로 각각 징역 2년에 처하고, 피고 옥관빈은 동년 동월 동일 동재판소에서 같은 죄로 징역 1년 반에 처하고 모두 동년 동월 26일까지 그 판결 확정을 했다. 피고 최성주는 1910년 12월 24일 정주 구재판소에서 기부금품모집취제규칙위반으로 벌금 10원에 처하고, 피고 임도명은 동년 동월 동일 동재판소에서 동죄로 벌금 7원에 처하고 모두 1911년 1월 5일에 이르러 그 판결이 확정된 자라고 한다.  검사의 윤치호에 대한 심문 조서 중,  자기는 고 남작 윤웅렬의 장남으로 어려서 일본에 가 나카무라(中村敬宇) 선생의 사숙에서 배우고 그 후 상해에 가 중서서원(中西書院)에서 영어를 배우고 그 후 미국에 도항하여 유학한지 5년에 귀국하여 의정부참의(議政府參議), 학부협판(學部協辦) 등을 봉직하고 이후 외부협판(外部協辦)이 되어 제1차 한일협약(1904)이 성립되어 외부가 폐지된 결과 퇴관하여 이후 개성 한영서원(韓英書院)의 원장이 되고 동지에서 거주하여 위의 협약의 성립에 자못 불만을 품고 있었던 중 1908년 안창호(安昌浩) 등이 청년 자제들에게 국가사상을 양성할 목적으로 설립하였던 평양 대성학교의 교장이 되었다. 그 후 계속해서 국가사상, 곧 애국심을 주입하여 유사시 이를 감당할 인물을 양성하는 단체를 조직해서 그 회장이 되었다. 금일과 같은 ‘한일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의 일은 예기치 못하였고 ‘보호조약(을사늑약, 1905)’에 불만을 품고 있었는데 단체조직에 찬성을 표하여 그것을 승낙하였고 그 단체의 명칭은 처음에 청년동지회(靑年同志會)라 칭하고 그 후 신민회라고 개칭하였다. 그 후 신민회원인 이갑(李甲)으로부터 동회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조선내지(朝鮮內地)는 관헌의 취제가 엄중하여 자유스러운 행동을 할 수 없으므로 서간도 방면에 무관학교를 설립하고 자제들을 보내 교육을 시행하고 기회를 기다려야 한다는 취지의 계획을 듣고 그것에 찬성했다. 그 후 동회의 양기탁으로부터 자기 집에서 인민을 선동하여 오적대신(五賊大臣)·칠적대신(七賊大臣)·통감(統監) 등을 암살하기로 하는 계획을 논의했다. 1910년 여름 ‘한일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 후 시간적 여유가 없다고 생각하여 자기는 개성에서 경성으로 와 부친 윤웅렬(尹雄烈) 집에 있었다. 이전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에 관계하고 있고 자신도 십수 년 동안 알고 있던 강문수(姜文秀)를 보내어 협의해야 할 일이 있다고 하여 임치정 집에 갔다. 참가한 사람은 양기탁·임치정·안태국·옥관빈 등이 그 자리에 있었고, 건넌방에는 본인 및 강문수도 있어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에 대해 여러 가지 분개를 이야기한 후 양기탁은 국가가 금일과 같은 상태가 됨에 한 사람도 불평을 말함이 없는 것은 조선인민은 모두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에 승복하는 것이 되어 열강의 동정을 잃게 된다. 차제에 민심을 선동하여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 반대의 사실을 표시할 필요가 있다. 근일 총독이 평남을 순시할 예정이므로 이 기회를 이용하여 총독 암살의 계획을 세워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 반대의 기개를 세우는 것이 득책이라고 주장했다. 일동은 이에 찬성했고, 윤치호도 동의했다. 그러나 암살한다는 것은 평안남북도 사람이 아니면 실행하기 어렵기 때문에 옥관빈을 평양 이서(以西)의 각 군에 보냈고 동지를 모집하여 실행토록 하였다. 그 실행에 관한 세부 사항은 해당 담당자가 정하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그 때는 총독의 서순은 단순한 소문으로 끝나 실행으로 연결되지 못하였다. 그 뒤 동년 11월 경성에 갔는데, 다시 강문수가 왔고 함께 임치정의 집에 가서 전과 같이 양기탁·안태국·옥관빈 등과 회합하였다. 자신들은 회합에 참여했는데, 양기탁은 이번에 다시 총독 서순의 소문을 들었으므로 전과 같은 계획을 계속하여 암살을 실행하자고 했으므로 일동은 거기에 찬성하였다. 다시 옥관빈을 평안남북도에 파견하였고, 동지와 협의하였다. 그 때도 총독 서순의 소문으로 그쳐 실행을 하지 못하였다. 그 뒤 동년 11월 초순 자기는 경성에 갔는데, 평양으로부터 안태국·옥관빈이 온다는 소문을 들었다. 스스로 나가서 임치정의 집을 방문하였는데, 임치정·안태국·옥관빈·강문수 등과 회합하여, 다시 총독 암살의 협의를 하였다. 양기탁이 전의 두 번은 헛수고였으나, 이번 총독 서순이 확실하므로 다시 한 번 계획하면 어떤가라고 해서 모두 찬성했다. 다시 또 옥관빈을 파견할 것을 결정하였다. 그런데 그 때 총독 서순은 12월 말경이 될 것이고, 장소는 신의주·선천·평양 등의 각 정거장이므로 각 장소에 동지를 배치하기로 했고, 자기는 곧 개성으로 돌아갔다. 그런데 약 3일이 지나서 옥관빈이 개성에 와서, 자기에게 지금부터 평양 방면으로 연설하러 가기 때문에 충분한 주의를 기울여 목적을 달성하도록 계획하라고 했다. 그 후 동월 28일 총독은 경성을 출발하여 신의주에 갔고, 29일 평양으로 돌아갔고, 다시 진남포(鎭南浦)도 순시한 뒤 경성으로 돌아간다고 했다. 그런데 그 때 총독이 무사히 경성으로 돌아갔는지는 물론 현장에 가지 않았기 때문에 상세한 것은 알 수 없지만, 선천·신의주정거장에 배치된 동지들이 죽음을 각오한 마음이 부족하였기 때문에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따라서 그 당시 선천에서의 상세한 모습은 1911년 여름 개성에서의 하령회(夏令會)를 개최했을 때 선천의 양준명으로부터 들었다는데, 동인 및 납청정의 이용화는 이승훈이 부재중인 평안북도 신민회의 사무를 취급하였고, 또한 경성에 가서 신민회 평안남북도의 시찰하는 유동열을 면회하고 협의했다는 내용을 들었다. 처음 ‘한일보호조약(을사늑약, 1905)’이 체결될 당시 자기는 외부협판이었으므로 마음이 좋지 않았는데, 한층 더 나아가 ‘병합조약(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이 체결된 것에 한층 분개심이 일어 그 결과 암살 등의 계획을 도모하게 되었다. 조선 500년의 국가는 망하였고, 자신들 국민의 분개는 심각하기가 이를 데 없었다. 어떠한 계획을 하더라도 성취되리라는 생각이 당시로써 확신은 없었지만, 얻으려고 했던 것은 구한국의 독립을 도모하는 것이 최종 목적이었다. 따라서 이 일은 양기탁12월 말경이 될 것이고, 임치정이 주도적으로 주장한 것이고 자기도 이전의 관계상 동지가 된 것이어서, 천하의 대세를 말하고 그들의 폭거를 설파하여 그들의 생각을 바꾸지 못한 것은 자기의 실수다. 오늘에 이르러 죄를 면하기 위하여 남에게 전가하는 것은 아니지만, 양기탁12월 말경이 될 것이고, 임치정 등에게 끌려 일이 여기에 이르렀다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강문수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윤치호와 상해(上海)에서 알았는데, 그가 진남포·원산 등에서 감리(監理)에 봉직하고 있을 때에 그 밑에서 주사(主事)로 근무하였다. 그 뒤 아침·저녁으로 경성 그의 집에 드나들었고, 일상 용무를 도와주었고, 동인 소유의 가옥을 무상으로 사용하였다. 또한 동인에게 3백원을 빌려 금대업(金貸業)을 운영하고, 동인에게 매달 10원씩 갚았다. 지금부터 5년 전 그의 주선으로 대한매일신보사에 들어갔고, 1910년 음력 8월경에 퇴사하였다. 그 관계로 대한매일신보사에 근무하던 양기탁·임치정·옥관빈과 알게 되었다. 자기가 신문사에 기거하고 있었을 때, 윤치호가 미국으로부터 돌아왔다. 그 뒤 곧 ‘한일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이 이루어졌는데 조선인이 묵묵히 있는 것은 합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에 굴복하는 것이므로 그것에 반대하는 방법으로서 총독을 암살하고 일본에 복종하지 않음을 공표해야 한다고 해서 두세 번 임치정의 집에 동인 및 윤치호·양기탁·안태국·이승훈·옥관빈·김도희·나 등이 모여 살해 협의를 하였다. 일시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지난 8월에 한 번, 10월 한 번, 11월 한 번 만나 협의했는데, 틀림없을 것이다. 다음 해 정월 중에 위 사람들도 유동열과 함께 앞의 계획을 계속 논의하였다. 전과 같이 세 번의 협의 결과 옥관빈을 평안남북도로 보냈고, 또 김도희 외 한 명도 보냈다. 그 각 협의 전 3번 윤치호에게 내가 그 협의회에 참석해 줄 것을 통지하였다는 요지.  동 이치근(李致根)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910년 봄경에, 임치정의 집에 문간 하인으로 들어가, 그의 지시에 따라 여러 차례 물긷기 및 바깥 심부름 등을 자기 부부가 도와주었다. 동년 음력 8월 중 윤(윤치호) 참판이 와서 주인 임치정에게 알려달라고 해서 알려주었다. 그리고 10월 중 한 번 그를 주인에게 안내해 주었고, 또 지난 11월 초순 그를 주인에게 안내하였다. 그래서 이 세 번 모두 그는 주인집 건넌방에서 주인과 양기탁·안태국·이승훈·옥관빈 등과 밀담하였고, 시간이 지나 그가 돌아갈 때에는 일동을 대문 밖까지 배웅하였다. 윤(윤치호) 참판이라는 사람은 윤(윤웅렬) 대신의 아들이고 주인집에 올 때 처음으로 알았다. 이승훈·안태국은 여러 번 주인의 집에 출입한 자이며 수염이 많은 사람이다. 또 옥관빈은 몸이 작고 인상이 좋고 수다스럽고 주인의 집에 숙박하고 있는 자이다. 윤(윤치호) 참판 이외 사람들은 그 때 여러 번 모여 양기탁과 함께 숙박하기도 하였다. 그 당시 출입하는 자가 많아 처음에는 법한회사(法韓會社)와 상업상의 관계로 출입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였으나 출입자에 상인은 없고 때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밤늦게까지 담화를 하였기 때문에 역적의 일을 계획한다고 추측하였다. 유(유동열) 참령이라는 자도 1911년 음력 정월 중에 한 번 주인의 집을 방문하였다. 그 때 이 집에는 주인 및 양기탁·김윤오(金允五) 등이 있었다는 내용의 각 공술 기재.  당 법정 제1회 신문에서 윤치호의 공소사실을 통해 틀림없으며 또 그 사실은 상세히 경무총감부 및 검사국(檢事廷)에서 하나하나 자백하였으므로 법정에 신청할 것까지도 없다고 생각한다는 뜻의 요지.  당 법정에서 양기탁·임치정·이승훈·안태국·옥관빈·유동열은 앞의 게재(揭載) 사실에 대한 판시(判示)에 부합되는 내용을 각 진술.  검사의 장응진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일찍이 일본 및 미국에 유학하고 일본에서는 순천(順天)중학, 고등공업학교, 고등사범학교 등에 입학하여 수학·물리 등을 배웠다. 동교를 졸업하고 1907년 8월경에 안창호의 권유로 대성학교의 교사가 되어 본교 교감을 맡았다. 동년 12월 중에 최광옥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1910년 8월 한국이 일본에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되었는데 나는 그 이전에 그 일이 있을 것이라는 것을 듣고 불쾌하게 생각했다. 동월 29일 발표가 있은 후 도청 및 경찰서로부터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은 대세의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하였기 때문에 조용히 공부하려고 하였지만 학교가 휴교를 하였으므로 그 날 밤 모두 대성학교에 모였다. 나는 모두에게 나라가 망하고 일장기를 세우는 것은 실로 유감스럽고 하루라도 빨리 국권을 돌려 받아야 한다고 말하였다. 다른 동지도 모두 분개심을 토로하고 그 다음 날 또 대성학교에 동교 및 숭실학교·일신학교 등의 교사 및 생도·민간유지 등이 모여 안태국으로부터 4천 년의 국가가 지금에 와서 망한 것에 대한 유감을 표현하고 우리는 잠자코 있을 수는 없으므로 대대적으로 반대연설회를 개최하자고 하였다. 나는 그 계획은 오히려 세간의 주의를 일으켜 불이익을 가져올 수도 있다고 말하였고 참석자의 찬성과 반대도 분분하였다. 안태국은 미리 지려(智慮)에 밝은 외국인에게 협의하자고 말하였다. 일동도 그에 동의해서 그 교섭의원을 정했는데, 나일봉·이춘섭·김동원·변인서·차리석·옥관빈·이덕환·정익로·안경록 등이 그것을 담당하였다. 각 외국인의 의견을 들은 결과는 모두 표면적으로는 조용했으나 내부적으로는 반대하고 있었다. 따라서 나는 반대연설은 중지하자고 말했다. 안태국은 윤치호에게 협의한 뒤 결정하자고 말하고, 그는 김동원 혹은 나일봉과 함께 경성에 가 2~3일만에 돌아와서 말하기를 경성에 있는 윤치호·양기탁·임치정과 협의한 결과도 반대연설은 불가하다는 것이었다. 우리 신민회는 암살을 목적으로 함으로 이를 향하여 나아가야 한다는 것은 (신민회) 본부의 지휘를 따르며 또한 외국인에게도 협의하라는 것이었다. 그 때의 집회에는 장우근·최순정 등도 모여서 나와 안태국·차리석·이덕환이 우리에게 동지에 대한 경찰의 행동을 탐지하여 보고하라고 의뢰하였다. 그 후 외국인과 협의하였더니 암살이 가(可)하다며 그것을 실행하면 조선인이 일본인에게 복종하지 않는다는 것을 발표하는 것이나 같다고 하였다. 동년 음력 8월 초순 윤치호의 명으로 이상춘이 와서 총독 암살에 대한 협의를 하기 위하여 상경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동지 일동은 태극서관에 모여 협의한 후에 안태국·이승훈·옥관빈 등 3명이 상경하였다. 그들은 5~6일경 경성에 갔고, 10일경 옥관빈과 안태국이 돌아왔고 태극서관에 동지를 모아놓고 안태국이 경성 임치정 집에서 윤치호·양기탁·임치정 등과 협의한 결과를 보고하였다. 근일 총독은 평안남북도를 순시한다 함으로 이 기회를 타서 암살하기로 하고 그 암살은 경성에서부터 신의주까지의 각 정거장에서 실행하기로 하였다. 경성에서는 윤치호가 외국인과 협의를 하고, 평양에서도 외국인의 협의를 위한 지휘와 보호를 요구하였기 때문에 외국인에게도 협의회에 출석을 요청하였다. 일단 헤어지고 그 뒤 약 300인의 동지는 대성학교에 모였고 10여 명의 외국인도 출석했다. 안태국이 경성에서의 협의 결과를 말하고 평양 및 경성은 경계가 엄중하고 선천은 엄중하지 않다. 그곳에는 외국인도 거주함으로 전력을 기울일 것, 나는 동지를 이끌고 선천에 가므로 남은 평양의 동지는 충분히 주의한 뒤 실행할 것을 말하였다. 외국인도 그에 찬성하였다. 실행하는 새벽에는 반드시 세계 각국에 발표(문)를 보내라고 하였다. 그 때 사용할 단총에 대해 말하면 당시 단총 150정이 있었고, 11월에 이르러서는 300정이 되었다. 이 단총은 차리석·오대영 등이 안동현에 가서 사들여온 것이고 또 안태국이 의주의 김기창으로부터 매입했던 것과 동지가 다른 곳으로부터 모집했던 것이다. 그 후 대성·숭실·일신·가명 등의 각 학교의 동지는 서로 모여 협의하고, 8월 중순에 이르러 윤치호의 명령으로 이상춘이 와서 총독은 오는 20일에 오므로 준비를 하라고 하였다. 동지는 서로 모여 중화·순안·숙천 등에 원조하러 갈 것을 정하였다. 각각 단총을 건너 받고 다음 날 각 동지는 출발했고 안태국은 선천에 갔으며, 남은 동지는 19일에 대성학교에 모였다. 각각은 단총을 받고 나도 받은 후, 자기 일동과 함께 다음 날 구내에 들어가 개찰구·출구개찰구·정거장 앞 건물 입구의 우물과 탑 사이·탑과 운송점 사이·산본여관 앞·송강여관 앞, 마계소(馬繫所) 앞 등 사람의 눈에 띄지 않는 양측에 나가 있었다.  특히 총독이 탄 열차가 오면 지시가 없어도 단총을 잡고 준비를 하라고 했다. 20일 오후 3시경 자기는 정거장으로 갔다. 나일봉·이덕환·김동원·최예항·김두화·변인서·윤성운·이춘섭·정익로 등이 동지들을 지휘했다. 이미 자기가 지시한 각 장소에 배치를 했지만 총독이 온다는 것은 소문에 지나지 않았다. 그래서 일동은 대성학교에 모여 단총을 회수하고 장래를 기약하고 헤어졌다. 그 후 9월 15일·10월 20일 두 번에 걸쳐 경성 본부의 지시로 각각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았다. 음력 11월 경성에서 심부름꾼이 와서 암살에 관한 협의를 하고 경성으로 돌아갔다. 일동은 태극서관에 모여 협의한 결과 5일경 안태국·이승훈·옥관빈은 경성으로 갔다. 그 당시 옥관빈은 황해도 안악으로 가서 김구·김홍량 등에게 경성으로 가는 임무를 알렸다. 10일이 지남에 이르러 옥관빈·안태국은 서로 각각 돌아와서 동지들을 태극서관에서 만났다. 안태국은 이번 총독이 순시한다는 것은 확실하므로 경성에서 윤치호는 외국인과 협의하였는데 평양·선천에서도 외국인과 협의했다. 또 자기와 이승훈은 선천으로 후원하러 갔다. 옥관빈은 그것을 알리려고 안주에서 평북 쪽으로 먼저 출발하여 결정된 일을 보고했다. 그 후 일동은 또 대성학원에 모였는데 외국인도 참석하였다. 안태국은 경성에서의 협의 사항을 보고한 다음 이덕환은 외국인에게 지난 번 여러 번 참석한 것에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는 동지들이 외국인을 믿었기 때문이며 그 후의 지휘 보호를 해야 한다고 했다. 마펫(馬布三悅. Samuel A. Moffett)은 이번은 틀림없이 성공하기를 기원했고, 우리는 마음속으로 응원하여 목적을 달성하여 세계 각국에 발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웰즈(禹越時. James H. Wells)는 청년 조선인은 불굴의 정신으로 목적을 달성해야 하고 우리들 선교사가 보호하는 이상은 발각되어도 두려울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 후 17~8일 경 이승훈이 돌아와서 동지들을 태극서관에서 만났는데, 그는 지금까지 경성에 있으면서 총독이 오는 날을 확실히 알게 되었는데 이번은 윤치호·양기탁이 일본인으로부터 들었으므로 확실한 결심으로 실행하자고 말했다. 그 후 경찰로 근무하는 장우근·최순정으로부터 총독이 오는 17일 올 것이라는 통지를 받았다. 그 즈음 황해도로부터 김구 등의 일행이 와서 태극서관에서 협의했다. 이승훈은 동월 25일 납청정의 동지들과 같이 선천으로 갔다. 나머지 평양의 동지들은 대성학교에 모여 그곳에서 각기 단총을 건네 받았다. 자기도 받고 전과 같이 배치된 장소로 가서 총독이 오면 단총을 발사할 것을 준비했다. 27일 오후 2시경 정거장에 나갔는데 총독이 왔지만 잠시 정차만 하고 하차하지 않고 신의주를 향해 출발하여 무위로 끝났다. 다시 돌아와 학교에 모였는데 장우근·최순정으로부터 내일 총독이 하차하여 여단장 숙소에서 1박 할 것이라고 일동에게 알리고 내일은 반드시 실행하자고 했다. 다음 날 28일 정거장으로 나갔는데 헌병·순사 등이 호위를 하여 전날과 같이 배치할 수 없어서 차리석에게 부서(部署)를 정하게 했다. 자기는 윤성운 등과 같이 단총을 쥐고 환영객처럼 구내로 들어갔다. 오후 4시가 지나 총독이 탄 열차가 도착하여 총독이 하차할 때, 자기는 단총을 잡고 있었지만 실행할 수 없다고 생각하던 중 총독이 마차에 타고 기양구락부(箕陽俱樂部) 쪽으로 갔다. 그 전에 자기는 총독으로부터 기양구락부로 초대한다는 통지가 있었으므로 동일 정거장에서 돌아와 차리석에게 같은 날 밤 동지들을 대성학교로 모이도록 지시했다. 기양구락부의 만찬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대성학원에 들렸는데 동지들과 외국인도 참석하고 있어 자기는 일동에게 자기도 구내로 들어갔지만 실행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일동을 비난할 수 없지만 어째서 오늘 실행할 수 없는지를 물었다. 일동은 경계가 삼엄하기 때문에 실행할 수 없었다고 했다. 그 때 마펫은 마음이 약해지면 도저히 실행할 수 없었다고 말하며 다음 날 29일 오전 7시 총독이 출발한다고 (장우근과 최순정에게 알렸다고 생각됨) 하니 내일 다시 실행할 것이라고 했다. 다음 날 29일 정거장으로 출발해 기념비 부근에 있을 즈음 총독이 마차를 타고 왔지만 자기는 자기가 실행할 수 없어서 저격하지 못했다. 그 때 다른 동지들도 발사하지 못했다. 그래서 총독은 무사히 출발했고 다시 대성학교에서 동지들을 만나 낙담하지 말고 장래의 기회를 기다리자고 말하고 단총을 회수하여 담배(朝日煙草)를 넣는 큰 나무 상자에 넣어 열쇠를 채워 학교 기계실에 놓아두었다. 그 때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으로 간 사람은 차리석·나일봉·김두화·이덕환·이춘섭·변인서·안세항·옥성빈·서기풍·오대영·안경록·정익로·김동원·김응조 등 50여 명이었다. 그 후 1911년 양력 10월 초순 윤성운 집으로 유동열이 와서 태극서관에서 동지를 만났는데 종전에 여러 번 실패하여 분하지만 이번에 총독이 압록강 개교식에 참석할 것이므로 그 기회를 이용하여 다시 실행하자고 했다. 황해도에서는 이미 논의를 하고 왔는데, 이 때문에 평북으로 갔다고 했다. 그 다음 날 밤 대성학교에 모였는데 외국인도 참석했다. 유동열은 이전과 같이 하면 또 실패할 것이므로 이번은 결사대를 조직하여 실행하기로 했다. 그래서 일동은 그것에 호응하여 결사자 30인을 선발했다. 또 김근형은 응원을 위해 신의주로 가서 그것을 준비하는 중에 총독이 동월 31일 온다는 것을 장우근·최순정으로부터 통지 받았다. 그래서 동월 동일 오전 10시경 동지들은 각기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으로 가서 환영객처럼 구내에 들어갔지만 동일 총독이 정차만 하고 출발하여 무위로 끝났다. 또 총독이 11월 2일에 경성으로 돌아간다는 것을 듣고 동일 동지들과 같이 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이 동일 정차만 하고 출발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는 요지.  동 차리석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5년 전 예수장로교를 믿었으며 안창호·윤치호 등이 설립한 평양 대성학교의 교사로 있었다. 1907년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하고, 1909년 중반 통감 이토(이등박문) 공작이 한국 황제와 함께 평북을 순시할 즈음 윤치호의 지시로 이갑·유동열 등이 단총을 휴대하고 왔다, 안태국·안창호·나일봉·김두화·변인서·이덕환·이춘섭·최예항 등과 같이 이토(이등박문) 공작을 암살하려 했다. 그 후 대성학교 여름 방학식 때 경성에서 윤치호·유동열·임치정 등이 와서 태극서관에서 동지 수십 명을 만났다. 동인들은 이완용·송병준·이용구 등을 암살할 필요가 있으므로 그것을 실행할 지원자를 요청했다. 이재명 등 7~8명이 그 임무를 맡겠다고 말했다. 이승훈·안석(安碩) 등도 2~3인의 동지를 선발했다. 암살용 무기는 이승훈·안태국·안창호 등이 경성 대한매일신보사에 보관했다. 그 후 동년 9월 상순 우리는 경성으로 가서 이완용을 암살하려 했다. 1910년 양력 8월 22, 23일경 ‘한일합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이 있다는 것을 들었고 더욱이 29일에 그 발표가 있을 예정이라 28일 오후 대성학교에서 동교 교사·생도 등이 모여 ‘합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 반대 연설을 했고 서로 분개했다. 29일 ‘합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 발표가 되어져 동지들은 대성학교에 모여 관찰도(觀察道)에서는 ‘합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은 대세라 어쩔 수 없는 것으로 동요하지 말라고 하여 일단 헤어졌다. 다음 날 30일 동교 2교당(敎堂)에서 안태국·김동원·나일봉·김두화·변인서 등 수십 명이 만났는데 안태국으로부터 ‘합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은 걱정스러운 일이니 이 일은 외국인과 협의해서 그 불평등성을 각국에 발표하게 하자고 하고 또 동지들도 불평등함을 호소하는 연설을 했다.  결국 일단 외국인의 의견을 들었다. 자기와 변인서·옥성빈·정익로·김동원·나일봉은 그래함 리(李吉咸, Graham Lee)·스왈렌(蘇安論, William L. Swallen)·베어드(裵偉亮, William M. Baird)·블레어(方偉良, William N, Blair)·번하이슬(片夏薛, Charles F. Bernheisel) 등에게 상담했다. 일동은 겉으로는 연설회 등을 개최하지 않고 숨긴 채 속으로는 계획을 세웠다. 안태국은 재차 윤치호와 협의하려고 김동원을 경성으로 파견했는데 그가 협의하고 돌아온 내용도 암살이었다. 이에 따라 간부들과 협의에 따라 진행하게 되었는데 그 후 음력 8월 초순 개성에서 윤치호의 심부름꾼으로 한영서원 교사 이상춘이 와서 태극서관에서 동지들이 모여 협의할 사항이 있어 경성으로 갈 것을 말했다. 안태국·이승훈·옥관빈 등이 상경했고, 이들은 2~3일이 지나 돌아와서 동지들을 만났다. 안태국은 경성 임치정의 집에서 동인과 윤치호·양기탁 등과 만나 협의했는데 총독이 근일 평남북도를 순시할 것이므로 이번 기회를 이용하여 암살하기로 했다. 그것에 사용할 단총은 이승훈으로부터 보내왔다는 보고가 있었고, 더욱이 무관 학교 설립 비용을 재산가로부터 모집했다고 했다. 또 암살의 내용을 각국에 발표할 뜻과 필요한 일이 있으면 외국인의 지휘 보호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평양에서는 이덕환·변인서·김동환·나일봉·옥성빈·정익로 및 자기에게는 번하이슬·스왈렌·웰즈 등과 교섭하여 이들도 회합의 자리에 참석토록 했다. 안태국은 경성에서 협의한 경과를 보고했다. 동지들은 개성 이북의 각 정거장에 배치할 것, 옥관빈은 안주(安州), 기타의 동지들에게 통지를 하기 위해 출발할 것, 중화(中和)·숙천(肅川) 등에서는 평양의 동지 일부를 응원하러 파견할 것 등을 정하고, 안태국은 동지 일부를 데리고 선천으로 가서 그곳에서 전력을 기울였다. 그 후 여러 번 동지들은 태극서원 등에서 만나 협의를 하였다. 음력 8월 17일경에 윤치호로부터 총독의 서순 날짜의 통지가 있어 동지들은 그 날 밤 대성학교에 모여 협의한 결과 안태국은 동지 20여 명에게 각각 단총을 교부하고 그들을 데리고 선천으로 갔다. 이승훈이 평양에서 보내온 단총 7~80정과 그것에 동지들이 모은 것을 합쳐 단총은 120정이 되었다. 그다음 날 중화에서 10명, 숙천에서 15~6명, 어파(漁波)에서 10수 명, 안주에서 7~8명의 동지를 응원하러 출발시키고 각자에게 단총을 나누어주고 나머지 약 70정의 단총은 그 날 밤 학교에서 각 동지들에게 분배했다. 다음 날 오후 2시까지 각 정거장으로 나갔고 그 배치장소는 개찰구 앞·3등 대합실 출구·개찰구·우물과 탑 사이·탑에서 성안의 운송점을 향한 곳, 송강여관 앞·마계소 앞·기념비 부근으로 정했다. 다음 날 20일 나는 정거장으로 가서 입구에 있었지만 총독이 오지 않아 무위로 끝나서 돌아와 단총은 학교에 반납했다. 그 후 동년 음력 9월 12, 3일경에 옥관빈은 경성에서 돌아와 경성에서의 윤치호·양기탁 등과 협의 결과를 말했는데, 총독이 오는 15일에 올 것이므로 준비를 해야 하고 또 외국인과도 협의가 되었으므로 전과 같이 동인은 평북의 동지에게 통지하러 출발했다. 다른 동지들은 대성학교에 모였는데 외국인도 출석하여 협의한 결과 안태국은 동지들을 데리고 선천으로 출발했다. 중화와 다른 곳에서도 응원하러 파견했고 단총은 이전보다 약 20정이 증가하여 합계 약 80정을 평양의 동지들에게 분배했다. 15일 오후 2시경에 각 동지는 전날과 같이 배치한 장소에 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았다. 또 10월 윤치호의 심부름꾼인 이상춘이 와서 총독이 오는 20일 순시할 것이라고 통지해서 전과 같이 학교에 모여 외국인의 출석을 구해 협의를 했다. 옥관빈은 통지하러 평북으로 먼저 출발했다. 다음에 안태국은 동지들을 데리고 선천으로 갔고 중화와 다른 곳에서는 장응진의 지시에 따라 응원자를 파견했다. 단총은 이전보다 약 10정이 증가하여 합계 90정의 단총을 동지들에게 분배했다. 동월 20일 전과 동일한 장소로 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았다. 다음 동년 양력 12월 1일경 경성에서 김도희라고 기억되는 사람이 와서 총독의 순시에 대해 협의하러 상경해 달라는 의사를 전했다. 이승훈·안태국·옥관빈은 다음 날 출발하고 5~6일이 지나 먼저 옥관빈이 돌아와서 동지들을 태극서관에서 만났다. 그는 경성 임치정 집에서 윤치호·양기탁·임치정과 협의하였는데 이번 총독의 서순은 확실한 소식통을 통해 윤치호가 전해들은 것으로 틀림없으므로 속히 준비를 해야 하고 또 외국인에게도 협의를 한 것이라고 했다. 그다음 날 안태국도 돌아와서 전과 동일한 일을 전해 들었고 또 평양의 배치는 종전과 같이 하고 전력을 선천에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그것을 위해 동지(同地)에서는 자기와 이승훈이 출발했고 옥관빈·길진형은 안주와 평안북도로 먼저 출발했다. 그곳에서도 단총, 그 외의 준비를 했던 것이다. 그 후 옥관빈·길진형 두 명이 출발한 다음 날 밤 대성학교에서 동지 약 300명이 모였는데 외국인 마펫·스왈렌·웰즈·번하이슬·베어드·블레어 등도 참석했다. 안태국은 경성에서 모의한 경과를 말하고 외국인은 제군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18, 9일경 이승훈이 돌아와서 이번 총독의 서순은 틀림없으므로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25일경 황해도에서 동지를 데리고 김구(金九) 일행이 와서 태극서관에서 협의를 했다. 그 후 안태국은 경부 최순정에게서 들은 것인데 총독이 오는 28일 경성을 출발한다고 말했다. 일동은 태극서관에 모여 이승훈이 총독이 오는 것이 확실하므로 암살을 실행하기로 했다. 자기는 정주를 출발하여 동지들과 같이 선천으로 가서 이 일을 양기탁·윤치호의 지시로 조선 13도의 뜻이라고 전했다. 동인은 26일 납청정으로부터 와 있었다. 동지들과 김운천(金雲泉)·김병서(金炳西) 등을 데리고 출발했다. 27일 안태국은 동행자를 선발하여 그들에게 단총을 교부하고 김구와 선천으로 출발했다. 그 날 밤 나머지 평양의 동지들은 대성학교에서 만나 각기 단총을 분배하고 각기 두루마기 밑에 숨겨 전과 같은 장소에 배치했다. 오후 2시경까지 정거장에 모여서 총독이 탄 열차가 오면 지시가 없어도 단총을 쥐고 준비하기로 하고 또 중화·숙천 등에서는 전과 같은 응원을 했다. 자기는 단총을 두루마기 아래 조끼 속에 숨기고 다음 날 28일 정거장으로 나가 김동원 등과 같이 정거장 건물 주변에 있었다. 총독이 탄 열차는 오후 2시경에 도착하였지만 5, 6분만 정차하고 신의주로 출발해서 목적을 이룰 수 없었다. 일동은 학교로 돌아와 내일은 반드시 하차할 것이므로 단총을 그대로 소지한 채 내일 같은 장소에 배치하기로 했다. 다음 날 29일 자기는 장응진·옥성빈 등과 함께 오후 1시경 정거장으로 나온 두 사람이 차궤도(車軌道)의 종점에서 송강여관 앞까지 병사가 정렬하여 있고 오른쪽은 사람·차·순사·구경꾼 등으로 가득하였다. 정거장은 경계가 엄중하여 배치를 변경하여 3등 대합실 출구의 개찰구, 우물에서 장내쪽 탑의 부근, 운송점 옆, 송강여관과 산본여관 앞 등에 동지들을 배치했지만 동지들은 순사로부터 앞으로 나가는 것을 제지당해 위치를 변경하였다. 자기는 탑의 부근을 왕래하고 있었는데 오후 4시경 총독이 정거장으로 와서 자기와 자기로부터 약 5보의 거리에 왔으므로 자기는 두루마기 밑에 손을 넣어 단총을 쥐고 준비를 했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을 할 수 없었다. 그 사이에 총독은 탑의 주변에서 마차를 타고 신시가의 방향으로 갔다. 그 날 밤 또 학교에서 모였는데 장응진도 왔고 자기도 오늘 실행할 수 없었지만 동지들은 대세가 어떠하여 실행할 수 없었는지를 물었다. 일동은 경계가 심해서 실행할 수 없었다고 대답했다. 동인은 총독이 내일 아침에 출발할 것으로 오전 6시까지 오늘과 같은 장소에 나가 배치를 하기로 했다. 다음 날 30일 자기는 오전 5시 30분경에 김두화와 정거장으로 나가 전의 배치 장소에 있었는데, 총독이 오전 7시경 마차에 타고 자기의 5보 앞까지 왔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하지 못했다. 학교로 돌아와 단총을 반납하고 다음 기회를 기다리기로 했다. 그 때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으로 나간 동지들은 장응진·이덕환·변인서·이춘섭·김두화·오대영·최예항·신상호·윤성운·안경록·윤원삼·옥성빈·김응록·서기풍·김동원·나일봉 등이다. 정거장에 나갔지만 단총을 휴대했는지 않았는지 확실하지 않은 자는 정익로, 기타 수명이었다는 뜻의 각 진술 기재.  동 옥성빈·나일봉·서기풍에 대한 신문조서 중,  앞에서 밝힌 범죄 사실에 대해 앞의 차리석에 대한 공술 기재와 같다는 뜻의 공술 기재.  동 변인서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평양 숭실중학의 교사로 5년 전 최광옥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평양의 대성학교에는 청년학우회, 숭실학교에는 동제회(同濟會), 일신학교에는 면학회(勉學會)가 있고 민간 유지는 권장회(勸奬會)라는 것을 조직했는데 이것은 어쨌든 신민회의 다른 이름이다. 신민회의 본부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설치하고 이대위가 주재자이며 『신한민보(新韓民報)』,『대동보(大同報)』를 발행한다. 하와이에서는 김유순(金裕淳)이 주재자이고『신한국보(新韓國報)』를 발행하여 그 취지를 발표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김성무, 조선에서는 윤치호·안창호가 주재자였다. 윤치호는 회장으로 있고 그 외 주요 회원은 이갑·이승훈·양기탁·유동열·임치정·안태국·이동휘 등이었다. 평남은 안태국·장응진, 평북은 이승훈·양준명이 각기 주재자이다. 대성학교에는 장응진·차리석·나일봉·김두화 등이 숭실학교에는 자기가, 일신학교에는 최예항, 민간에는 이덕환·이춘섭·김동원 등이 각기 중요한 사람들이었다. 자기는 1910년 음력 10월 20일 총독 암살을 목적으로 평양 정거장으로 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아 무위로 끝났다. 동년 음력 11월 10일경 태극서관에서 옥관빈으로부터 총독이 오므로 암살에 대한 협의를 하여 전과 같이 외국인에게도 그 뜻을 알리고 그 지휘 보호를 받고자 했다. 나는 베어드의 집으로 가서 그 뜻을 전했는데 그는 주의하여 발각되지 않도록 계획하라고 말했다. 그 후 안태국이 돌아와서 동지들은 태극서관에 모였는데 그는 이번은 윤치호가 일본인 관리로부터 전해들은 것이므로 총독이 서순한다는 것은 확실한 사실로 경성에 윤치호·양기탁·임치정·이승훈 등과 협의에 따라 옥관빈을 정주·선천·곽산·차련관·신의주 등으로 이미 보내 그곳 동지들과도 협의된 것이라고 보고했다. 그 후 여러 번 집회를 한 다음 이승훈도 돌아와서 총독이 오는 음력 11월 27일 경성을 출발하므로 그는 정주·납청정 등의 동지들을 인솔했다. 안태국은 황해도에서 온 김구(金龜)와 같이 선천으로 갔고 나머지 평양의 동지들은 동월 26일 대성학교에 모여 단총을 분배했다. 장응진으로부터 내일 오후 2시경까지 개별적으로 정거장 대합실 등으로 나가 총독이 탄 열차가 오면 두루마기 밑의 단총을 잡고 준비하고 있다가 총독이 하차하면 특별한 지시가 없어도 저격하라고 해서 자기는 다음 날 27일 정오쯤 최예항 등과 같이 정거장으로 가 장응진의 지시로 각 장소에 배치를 했다. 총독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던 동일 오후 2시경 총독이 왔지만 정차만 하고 하차하지 않았다. 그 날 밤 대성학교에 모였는데 장응진은 내일은 반드시 총독이 하차할 것이므로 동지들은 단총을 휴대하고 오늘 모였던 장소로 가 기다리기로 했다. 28일 오후 1시경 정거장에 가서 단총을 휴대하고 어제의 장소로 갔지만 병사·환영객 등이 많아 다시 장응진의 지시로 각 곳에 배치를 했다. 나는 오대영·김두화 등과 함께 탑 근처에 있었는데 오후 4시경 총독이 신의주 방면에서 와서 정거장으로 나와 병사를 사열하고 우물이 있는 곳에서 마차에 타고 기양구락부로 갔다. 그 때 자기는 상황을 살피며 단총을 두루마기 밑에서 잡고 준비를 했는데 총독이 자기들 앞 약 10보 되는 곳을 통과하였지만 경계가 엄중해서 실행할 수 없었다. 그 날 밤 다시 대성학교에 모여 또 협의한 결과 내일 정거장으로 나가기로 하고 동지들과 단총을 가지고 다음 날 29일 오전 7시경 정거장에 나가 어제의 장소에 있었는데 오전 7시경 총독이 마차에 타서 송강여관 앞으로 와서 단총을 잡고 준비를 하고 있었지만 이번 역시 경계가 엄중하여 저격하지 못했다. 3일에 걸쳐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으로 나간 사람은 자기·나일봉·차리석·장응진·오대영·이덕환·이춘섭·김두화·최예항·안경록·김응록·김동원·정주현·윤성운·윤원삼·옥성빈·서기풍·안세환 등이었다는 내용의 공술 기재.  동 윤원삼·오대영 등에 대한 신문조서 중,  앞에 밝힌 범죄 사실과 같다는 취지의 공술 기재.  사법경찰관의 장응진에 대한 신문조서 중,  신민회 임원은 본부 회장 윤치호, 부회장 안창호, 조선에서는 회장 윤치호, 부회장 유동열, 평의원 양기탁·안태국·임치정·이승훈 등, 평남 총관은 자신, 평북 총관은 양준명, 평양에서 평의원은 차리석·나일봉·김두화·김동원·윤성운·이덕환·이춘섭·변인서·정익로·최예항·장우근 등, 반장은 이상의 각 평의원과 오대영·옥성빈·안경록·안세환·윤원삼 등, 사찰은 최순정 등이다. 평남 회원 수는 3만 5천인, 전국의 회원 총수는 12만 명이다. 자기는 1910년 음력 11월 28일 암살을 실행하지 못한 것은 경계가 엄중해서였고, 자기가 실행하지 못했지만 동지들이 실행할 것이라고 생각해서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다음 날 29일 암살을 실행하지 못한 것은 실행을 하러 단총을 쥐고 있었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기회를 얻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요지.  동 차리석에 대한 신문조서 중,  신민회 본부는 미국 덴버의 아라파고라는 샌프란시스코(桑港) 북쪽 약 100리의 지점에 있고 조선 내에 회장은 윤치호 다음은 양기탁·유동열, 도총관은 평남에 안태국, 대리 김동원, 평북에 이승훈, 대리 양준명, 황해도에 김구(金龜), 함경도에 이동휘, 평양 도반장 장응진, 반장 이덕환·나일봉·변인서·신상호·최예항·김두화·안경록·오대영·옥성빈·이춘섭·안세환·윤원삼, 평의원 변인서·이덕환·윤성운·정익로·나일봉·장응진·자신 등이라는 요지.  동 나일봉에 대한 신문조서 중,  신민회 본부는 미국에 있으며 회장 윤치호, 부회장 안창호, 하와이(布蛙)·블라디보스토크(浦汐) 등에 지부를 두었다. 조선 지부의 회장은 윤치호, 부회장 유동열, 평의원 양기탁, 평남 안태국, 대리 장응진, 평북 이승훈, 대리 양준명, 평양군 반장 장응진, 평의원 차리석·이덕환·변인서·오대영·이춘섭·윤성운·안경록·김두화·옥성빈·윤원삼·서기풍·정익로·김동원·최예항·안세환과 자신 등, 반장은 김두화·오대영·변인서·이덕환·신상호·이춘섭·안경록·최예항·김동원·옥성빈·윤원삼·서기풍·정익로·윤성운과 자신이라는 요지의 각 공술 기재.  동 정익로·이덕환·이춘섭·안경록·김응조·신상호·윤성운·안세환·김응록에 대한 각 신문조서 중,  앞에 밝힌 범죄사실과 동일하다는 취지의 공술 기재와 윤성운, 이덕환에 대한 신문조서 중.  동지 유동열·이갑·안창호·최광옥·김두화·최예항·박영일 등은 일본으로 건너가 유학생을 지도하고 야마가타(山縣) 공작, 가쓰라(桂) 공작 그 외의 대관을 암살하려고 각기 그 저택 부근 및 신바시(新橋) 정거장에서 동정을 살폈지만 실패했다. 이들은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 문제를 방해하기 위해 갔다는 요지.  정익로에 대한 신문조서 중,  1910년 양력 12월 중 경성에 있는 언더우드(元杜尤, H. G. Underwood)로부터 교회회보의 일을 협의하러 상경하라는 전보를 받고 동월 21일 이춘섭과 같이 상경하여 언더우드를 방문하였는데, 평양에서는 총독이 서순 할 때 암살을 준비하는 데 그 기일이 명확하지 않으니 귀하께서 조사하여 주기 바란다고 의뢰했다. 그도 그것을 승낙하여 그 후 동월 24일 다시 방문하였다. 그는 그 기일에 대해 전해 들었는데 총독이 오는 28일 경성을 출발하여 돌아올 것이므로 빨리 실행해야 하며, 실행의 날에는 세계 각국에 성명을 보내야 한다고 했다. 원래 이 일은 윤치호와도 상담했고 평양으로 돌아올 즈음 개성에 들러 그와 만났고 그 뜻을 통지했다고 말했다. 동일 출발하여 개성에 도착하여 다음 날 오전 윤치호와 면회하려 했지만 손님이 있어 저녁에 다시 찾아올 것을 약속하고 그 시간에 이춘섭(李春燮)과 같이 그의 집으로 가 만찬을 받았다. 그 때 언더우드로부터의 전해들은 말을 했는데 그도 아주 좋은 기회라고 했다. 이에 자기는 조사를 마치고 평양에 통지하기 위해 집으로 돌아와 실행할 것을 결심하고 다음 날 26일 평양으로 돌아와 태극서관에서 동지들에게 그런 내용을 보고했다는 요지.  이덕환에 대한 신문조서 중,  총독 암살을 위해 준비한 단총은 대성학교 창고에 보관해 두었는데 그 후 여러 곳에서 사건이 발각되어서 주도한 사람이 서로 만나 장응진으로부터 이렇게 여러 곳에서 사건이 발각되었으므로 여기에 보관하는 것은 위험하고 또 이후도 사용할 필요가 있으니 외국인에게 맡기는 것이 어떤가라고 말했다. 일동이 이에 찬성했고 자기와 차리석·변인서·나일봉·옥성빈·김동원·정익로·이춘섭 등이 마펫·웨일즈·베어드·그래함 리 등에게 사정을 말하고, 그들에게 가지고 갔다. 그것을 밀감상자[蜜柑箱]에 나누어 넣어 각기 한 상자 씩 맡아 현재 그들이 보관하고 있다. 또 평양 등 각지에 많은 사람들을 배치하여 암살을 실행하려고 한 것은 사람이 많고 장소도 여러 곳이기 때문에 어디서고 실행할 수 있다. 만일 발각되어도 사람이 많아서 어떻게 할 수 없을 것이고 또한 일본도 각 국에 면목이 없어지기 때문에 공개적으로 행하라는 외국인의 의견을 기초로 하였다. 이러한 뜻과 계획을 위해 외국인의 의견도 참작했다. 그 후 일이 발각된 뒤 마펫은 무사한 모양이고 (사건을) 무마하려고 총독에게 질문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이후 취조를 받아도 결코 자백하지 말고 특히 자신 등이 가담한 것은 결코 말하지 말라고 말했다는 요지의 각 공술 기재.  동 정주현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4년 전 조창호의 권유로 청년권장회(靑年勸奬會)에 가입해 국사를 도모할 목적으로 김운천 등과 측량사무소를 설립하여 각 지역과 연락을 취했다. 이재명 사건으로 일동은 도주했다. 1910년겨울 총독이 서순하기 약 10일 전 태극서관 앞을 통행하다가 안태국이 불러 만났는데 그는 나폴레옹 등 영웅에 관한 담화를 하던 끝에 총독 암살의 계획을 말해 그것에 찬동했다. 그 후 동년 12월 24~25일 암살 협의를 하여 이승훈·안태국 등은 선천으로 갔고 평양에는 장응진·차리석·이덕환 등이 주도적으로 실행했다. 동인 등의 지휘 아래 목적을 달성하기로 했다. 그 후 자기도 단총을 건네받고 동월 28일 정거장에 나가서 다른 동지들과 합세하여 변인서로부터 출구 개찰소에 있으라는 지시를 받고 동 장소에 있었는데 곧 총독이 탄 열차가 도착하였지만 정차만 하고 하차하지 않았다. 그래서 내일 실행하기로 하여 다음 날 29일 단총을 쥐고 정거장으로 나가 처음에는 일본 가옥이 있는 곳에서 성 안쪽의 5~6보 되는 곳에 있었는데, 총독이 도착하여 하차해서는 우물이 있는 곳에서 마차를 타고 통과했다. 이 때 앞서 정한대로 열차가 도착하면 준비하라는 지시에 따라 대오를 뚫고 저고리(短衣) 밑의 단총을 잡았지만 누가 총독인지 명확하지 않아 실행할 수 없었다는 요지의 공술 기재.  검사가 나일봉·서기풍·옥성빈·변인서에 대한 각 신문조서 중,  김동원은 신민회원의 주요자라는 요지.  동 오대영·변인서·옥성빈에 대한 각 신문조서 중,  김동원은 1910년 12월 28일·29일·30일 세 번에 걸쳐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으로 나갔다는 내용.  동 옥성빈·변인서에 대한 신문조서 중,  최예항·김두화는 신민회원의 주요한 자로 항상 암살의 회합에 참가해 앞에 밝힌 3일간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으로 나왔다는 요지.  동 오대영에 대한 심문조서 중,  최예항·김두화는 총독 암살에 대해 평양에서 주재자이고 앞에 밝힌 3일간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평양 정거장으로 나갔다는 요지의 각 공술 기재.  본 법정에서 김일준 자신은 광무(光武) 10년(1907년) 혹은 11년 중 이기당의 권유로 신민회에 가입했고 그 회는 처음 애국단체로 교육과 실업을 발달시킬 목적에 있었지만 내가 입회 후 나날이 일본의 세력이 커져서 유지와 회합한 결과 회의 목적으로 서간도에 무관학교를 세우고 청년자제를 교육시켜 청일(청일전쟁, 1894~1895), 미일 등의 전쟁을 틈타 한국의 독립전쟁을 일으키기 위해 동 지역에 다수의 이주민을 보내어 그 준비를 했다. 장래 기회를 보아 국권회복을 하려는 것이었다. 자기도 그것에 찬동하여 인심을 동요시키기 위해 요로의 대관 등을 암살하고 열국에 대해 민심의 소재를 발표하려는 것이 회의 목적이라고 정한 바는 없지만 가능한 한 그 계획을 실행하려는 협의는 항상 동지들 사이에서 창도하여 안중근과 이재명을 본받는 것이 마땅하다는 논의는 있었다. 신민회의 수령은 윤치호이고 그 다음은 양기탁, 평남의 수령은 안태국, 평북은 이승훈, 선천은 자기가 앞서 유력자가 되었다. 1909년 겨울 자기는 여순으로 간 적이 있는데 그것은 안중근이 이토(이등박문) 공을 살해했다는 것을 듣고 기쁜 마음을 참지 못해 그를 위문하러 갔던 것이다. 돌아오는 길에 자기는 봉천에서 단총 25정, 탄환 250발을 구매하고 그것을 보자기에 싸 가지고 돌아왔다. ‘한일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 후에 신민회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여러 번 동지들과 만나 암살을 계획했다. 처음에 1910년 음력 8월 중 옥관빈·임경화가 와서 경성 본부의 윤치호·양기탁의 지시로 근일 총독의 서순하는 기회를 틈타 암살을 실행하라고 말했다. 동지들은 양준명이 경영하는 총지점에 모여 의논하여서 기일인 동월 20일 내가 봉천에서 구입하여 온 단총을 각 동지들에게 분배하여 각자 그것을 휴대하여 정거장으로 갔지만 총독의 서순은 틀린 정보여서 무위로 끝났다. 동년 음력 9월 15일·10월 20일 두 번에 걸쳐 경성에서 온 통지에 따라 동지 일동은 협의한 결과 각자 단총을 휴대하여 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의 서순은 틀린 정보여서 이 또한 무위로 끝났다. 동년 음력 11월 15일경 옥관빈은 선천으로 와서 총지점에서 동지들을 만나 이번 총독의 서순은 확실한 것이므로 암살 준비를 하라고 했다. 동지들은 그것에 동의하여 그 후 옥관빈은 대명학교에서 유지, 생도를 모아 안중근의 행동을 본받자고 연설했다. 26일 평양에서 안태국은 다수의 동지들을 데리고 와서 단총을 동지들에게 분배하고, 27일 이승훈은 30여 명의 동지를 데리고 와서 같이 정거장으로 갔는데 총독이 탄 열차는 자신들이 암살을 실행하기에 앞서 신의주로 발차했고 총독이 선천역에서 하차하지 않아서 무위로 끝났다. 그 날 밤 동지 일동은 신성중학에 모여 이승훈으로부터 이번의 계획은 윤치호·양기탁의 지시로 조선 13도 대표의 소리이니 반드시 결행하자고 말했다. 동인은 총지휘자이고 안태국은 다음 지휘자였다. 총지휘자인 이승훈으로부터 선천에서 만일 실패한다면 정주의 동지들은 최성주가 인솔하고 정주 정거장에서 곽산의 동지들은 홍성린이 인솔하고 곽산 정거장에서 실행하라는 명령이 있었다. 다음 날 28일 일동은 단총을 저고리의 주머니에 넣어 그 위에 두루마기를 입었다. 생도는 신효범이 인솔하여 선천 정거장으로 들어갔다. 생도는 정거장 구내 신의주 방면을 기점으로 두 줄로 섰다. 그 부근에는 동지들이 흩어져 있었다. 시간이 흘러 총독이 탄 열차는 신의주 방면에서 왔다. 총독은 하차하여 평양 방면으로 차례로 인사 받으면서 피고 등의 앞으로 왔지만 헌병·순사의 경계가 엄중했다. 그 때 자기는 암살할 생각이 없어서 저격하지 못했다. 그 때 동지들은 선우혁·곽태종·장시욱·최덕순·양준명·주현칙·강규찬·차균설 등이었다는 공술.  검사가 양준명에 대한 심문조서 중,  자기는 이승훈·황국일 등과 같이 똑같이 출자하여 선천에서 잡화상을 경영했다. 그것을 총지점으로 서기를 맡고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는 4년 전 이승훈의 권유로 입회했다. 동회의 수령은 당시 윤치호·양기탁이고 유동열이 귀국한 뒤는 그도 수령이 되었다. 평안남도의 수령은 안태국이고 평북의 지도자는 이승훈이었다. 자기는 선천에서 주요한 회원이 되었고 이승훈이 유배지(遠島)에서 돌아온 후 나와 이용화는 윤치호·유동열의 지시를 받았다. 평북의 수령이었지만 회의·사무 등은 선우혁·이용혁이 처리했다. 1910년 음력 8월 하순 경성의 윤치호·양기탁의 지시를 받은 옥관빈은 임경엽을 데리고 선천으로 갔다. 총지점에서 총독이 가까운 시일에 신의주로 올 것이므로 선천에서도 동지들이 협력하여 암살을 실행하자고 했다. 이 일은 이미 평양에서는 안태국 등이 납청정에서는 이용화 등이 정주에서는 홍성린·최성주 등과 협의하고 온 것이므로 총지점에서 이용혁·곽태종·선우혁·홍성익·김일준·안준·강규찬·양전백·차균설·최덕윤·노정환·장시욱·이창석·노효욱·양준희·이정순 등을 만나 협의한 결과 암살을 실행하기로 했다. 더욱이 중학생도 동지로 가입시켰는데, 그 책임은 선우혁·곽태종 등이 담당했다. 총독이 9월 15일 올 것이므로 모였는데, 김일준이 안중근을 위문하러 여순으로 갔을 무렵 신민회의 2백 원과 이용혁이 변통한 2백 원을 구해왔다. 단총 25정과 이창석의 출금으로 최덕윤에게 안동현으로 구해 온 단총 30정으로 실행하게 된 것이다. 당일 동지 7, 8명이 상황을 파악하러 정거장으로 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았다. 그래서 그 단총은 자신의 소유로 압수되어 44령 제511의 18호 상자에 넣어 신성중학의 천장에 숨겨 놓고 그 때 중학교장 매큔(George S. McCune, 尹山溫)이 이번은 조사가 불충분하여 실패했지만 금후는 충분한 조사를 할 것이라고 전해 들었다. 그 뒤 10월 20일경 총독이 서순할 것이라는 소식이 평양의 옥관빈·안태국으로부터 왔다. 이승훈도 이번에는 확실한 사실을 전해들은 것이므로 일동은 중학 8번에서 모였는데 매큔도 참석하였다. 이번은 충분한 계획을 세워 실행하려 했다. 그다음 날 20일 총독이 온다는 정거장에 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았다. 그 날 밤 중학 8번(교실)에 모여 일동은 탄식함에 매큔은 조선인은 충분한 조사를 하지 않고 실행하여 항상 실패로 끝났으므로 장래는 충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후 11월 중순 윤치호·양기탁의 지시를 받은 옥관빈·길진형이 선천으로 와서 총지점에서 나에게 저번은 충분한 조사를 하지 않아 실패했지만 이번은 틀림없다고 해서 동지를 모았다. 선우혁·곽태종·이용혁·김일준·홍성익·장시욱·차균설·최덕윤·양전백·안준·강규찬·노정환·이창석·신효범·김익겸·이봉조·양준희·이정순 등 15~6명을 모아 이번은 윤치호가 확실한 곳에서 들은 것이므로 틀림없는 일이다. 평양·정주 등에서도 동지들과 상담하여 왔기 때문에 충분한 준비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일동은 그것을 찬성하고 또 다른 동지들에게도 협의할 필요가 있으므로 그 날 밤 석장동의 자기의 집에서 동지들과 생도 6, 70명과 근처 군의 동지를 만나 단총과 금전을 준비했다. 그 위원을 선정하여 김일준·신효범·최덕윤·노창환·이용혁·안준·선우혁·장시욱·홍성익·양전백 등이 맡았다. 그 후 대명학교에서 옥관빈으로부터 생도들에 대해 국가사상을 양양하고 안중근의 주의로 나아가자는 연설을 하고 생도들을 선동했다. 그 뒤 황해도에서 김구(金龜)·김홍량·안명근 등은 동지 약 28인을 인솔해서 왔고 곧 평양으로 갔다. 그 후 그들은 안태국 일행과 같이 돌아왔다. 동지 8, 90인은 8번(교실)에서 만나 안태국으로부터 총독이 내일 경성을 출발하여 신의주로 갈 것이므로 충분한 준비를 해서 실행할 것을 당부했다. 열석한 매큔도 충분한 주의와 담대한 결심으로 실행하자는 연설이 있었다. 동지 가운데 대담한 사람에게 단총을 교부했다. 다음 날 7번(교실)에서 매큔·곽태종·선우혁·김일준·이용혁·나 등이 입회한 장소에서 전기한 천장에 숨겨 놓은 상자 속에서 단총을 꺼내어 동지들에게 교부했다. 당일 이승훈은 납청정의 동지 약 30명을 데리고 와서 동인을 총지휘자로 하여 각 단총을 두루마기 밑에 숨기고 정거장 바깥에 이르러 약 10명을 구내로 들여보냈지만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 무위로 끝났다. 그 날 밤 동지 약 150명이 중학 8번(교실)에서 만나 이승훈으로부터 오늘은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 어찌할 수 없었지만 내일은 반드시 하차할 것이므로 담대한 마음을 가지고 실행해야 하고 이 계획은 경성의 윤치호·양기탁의 지시이고 이 두 사람의 지시는 곧 13도의 소리라는 연설을 했다. 열차의 기적소리가 들리면 단총을 잡고 준비를 해 누구라도 기회를 보아 먼저 실행해야 한다. 또 생도 이외의 동지 가운데 어린 사람은 생도와 같이 변장하고 대열에 동참했다. 정주의 동지인 최성주는 그곳에, 홍성린은 곽산에 배치했다. 다음날 나머지 각 방면의 동지는 선천의 동지들과 함께 모두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 승강장으로 나가 환영객처럼 꾸몄다. 생도는 체조교사 신효범이 인솔해 매큔과 같이 정거장으로 갔다. 생도는 신의주 방면을 기점으로 두 줄로 섰다. 자신을 기점으로 매큔이 있고 뒤편으로 이승훈, 다른 교사 등이 있었다. 총독이 동일 정오 12시경 신의주 방면으로부터 선천 정거장에 나타나 바로 하차하여 평양 방면으로 정렬한 일본인 환영객 앞을 지나 신의주 방면에 정렬해 있는 중학 생도의 앞을 통과하여 매큔이 있는 곳에 이르렀다. 한두 마디 말을 나누고 다시 승차하여 평양 방면으로 출발하려던 그 때 내가 휴대하고 있던 단총에는 5발이 장전되어 있었지만 헌병·순사의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다른 동지들도 동일한 이유로 실행할 수 없었다. 그 날 12월 29일(음력 11월 28일) 밤 또 8번(교실)에서 모여 이승훈으로부터 실패하여 분하지만 낙담하지 말고 다시 기회를 보아 실행하자고 했다. 또 매큔은 일동이 두려움으로 대담한 결심을 가지지 못하면 어떤 일도 못한다며 웃었다. 그 뒤 두 번 8번(교실)에서 만났고, 마지막날 밤 모두는 고별을 위해 메밀과자[蕎麥菓子] 등의 다과회를 열었다. 이승훈은 전번과 같이 낙담하지 말고 앞으로 충분히 주의해서 실행하라고 하며 오늘밤의 연회는 ‘독립의 연회’(獨立의 宴會)라고 생각하고 기분 좋게 헤어져 달라는 연설을 했다. 그 후 단총은 원통의 상자 안에 넣어 천장에 숨겨 교사 곽태종이 보관하고 있었다. 매큔도 이전부터 알고 있었다. 그 후 1911년 6월 초순 이용화와 함께 인천으로 가는 도중 개성에 들러 윤치호를 만났다. 그는 저번 총독 암살 계획은 실패했지만 낙담하지 말고 계획은 계속해서 추진하고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면 국민의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다음에는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자고 말했다. 동년 10월중 유동열은 평양·의주·청산 등을 돌아다니고 선천에도 들러 총지점으로 와서 곽태종·이용혁·선우혁·이봉조 등을 모아 술과 다과를 제공했다. 그는 이번에 총독이 압록강 철교 개통식에 참석할 것인데 그 때는 충분한 주의를 기울여 실행하자고 명령했다. 그 후 평양에서 김근형이 와서 근일에 총독이 오니 암살을 실행하라는 윤치호·유동열의 지시를 전했다. 동지들이 서로 만나고 매큔도 만나 협의한 결과 실행 계획 중 돌연히 선우혁·곽태종·생도 등 다수의 동지가 체포되었다. 그 날 밤 매큔은 동지를 학교에 모아 이미 다수의 동지가 체포되었으니 이번 총독 암살 계획은 중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동은 그것에 동의하고 중지하게 된 것이다. 그 때 매큔은 가령 나머지 동지들이 체포되어도 결코 사실을 말하지 말라고 했다. 일동도 그것을 받아들였다는 요지.  동 길진형에 대한 심문조서 중,  자기는 평양 숭실중학, 동 대학 등에서 공부하고 1909년 9월 선천의 안준의 소개로 같은 곳 산면(山面) 오몽갑(吳蒙甲)의 딸과 약혼했다. 1911년 정월 중 같이 살았는데, 지금으로부터 4년 전 자기는 차리석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1910년 12월 안태국이 불러 태극서관으로 갔는데 장응진·차리석·김두화 등과 만났다. 안태국·옥관빈으로부터 이번 경성의 양기탁·윤치호·임치정 등과 협의한 결과 근일 총독이 서순할 때 각 정거장에서 동지를 배치하여 암살을 실행하자고 했다. 그 사실에 옥관빈은 선천의 동지와 협의를 하러 그곳으로 갈 예정인데, 자기가 선천에서 아내와 함께 살고 있는 연고로 동행하자고 말했다. 자기도 그 계획에 찬동하고 옥관빈과 같이 동월 16일경 선천으로 가 우선 양준명이 있는 총지점에서 그에게 앞의 계획을 말했다. 전번에는 번번이 조사가 불충분하여 실패했지만 이번은 윤치호가 확실한 곳에서 들은 것이므로 틀림없다고 말했다. 그는 선천의 동214 지를 모아 이 일에 대해 말하고 다시 석장동의 그의 자택에서 선천의 유지를 만나 협의하여 단총과 금전을 모았다. 그 후 옥관빈은 신의주로 출발하고 바로 돌아와 대명학교에서 동지와 생도 등을 만나 국가 사상을 선동하는 연설을 하였고 그 뒤 신성중학 8번(교실)에서 유지와 생도를 만났다. 매큔·로버츠(S. L. Roberts, 羅富悅)·샤록스(A. M. Sharrocks, 謝樂秀) 등도 출석해 암살 실행을 협의했다. 매큔은 총독암살은 우리도 적극 찬성하지만 지금까지 번번이 계획했지만 실패로 돌아갔으나, 이번은 확실한 일이므로 동지 일동은 굳게 결심하고 주의·실행하라고 말했다. 그 후 황해도로부터 동지 약 20명이 와서 선천의 동지와 중학 8번(교실)에서 만나 협의를 했다. 그 때 매큔은 다른 군으로부터 동지가 왔는데도 실패한다는 것은 치욕이므로 굳게 마음먹고 실행하라고 했다. 황해도의 동지 중 일부는 평양으로 갔고, 그 후 선우혁·곽태종 등의 발의로 중학생도들이 담대한 결심으로 암살에 참가하라는 요지의 연설을 매큔에게 의뢰했다. 그다음 날 그는 교사·학생·유지를 8번(교실)에 모아 우선 매큔으로부터 사람은 어떤 일을 하더라도 견고한 결심으로 실행해야 하며 옛날 유태의 다윗(大衛, David)이라는 사람은 극히 비천한 사람이었지만 굳은 마음으로 돌을 던져 적의 대장 (골리앗)을 죽였다. 그러므로 일단 총독 암살을 결심했다면 어떻게 해서라도 결과를 볼 때까지 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버츠는 이미 큰 일을 계획한 이상은 대담한 마음으로 결과를 볼 때까지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동은 실행할 것을 말했다. 또 동 장소에서 만난 매큔은 사람이란 시간을 경과하면 마음이 약하게 되므로 일단 계획한 일은 어느 곳에 있어도 해야 한다고 했고 자기는 영어로 찬미가를 불렀다. 그다음 날 황해도의 동지들은 평양의 동지와 같이 돌아왔다. 안태국으로부터 총독이 내일 경성을 출발하여 신의주로 온다는 소식이 있어 교사 곽태종·장시욱은 중학생도 4~50명을 선발하여 단총을 휴대하게 했다. 또 동지 일동은 총독이 탄 열차의 소리가 들리면 단총을 잡고 준비하기로 약속했다. 다음 날 7번 교실에서 선우혁·곽태종·홍성익·양준명·김일준·강규찬·이용혁·안준·양전백·노정환·옥관빈 등이 입회하여 매큔의 앞에서 동지에게 단총을 분배하고 옥관빈과 자기도 수령했다. 곧 이승훈은 납청정의 동지 약 30인을 데리고 왔다. 그 날 일동은 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이 하차하지 않고 통과하여 각 방면에서 모인 동지 약 150명은 중학 8번에 모여 매큔·로버츠 등도 와서 만났다. 매큔은 오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 실행할 수 없었지만, 내일은 실행하자. 총독의 얼굴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내가 총독과 악수할 때 그 사람을 총독임을 알고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버츠도 내일은 반드시 결심하여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훈은 이번의 일은 경성에서 결정하고 평양·정주 등의 동지도 찬성하여 실행하는 것이니 13도의 명령이라고 생각하면 반드시 실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단총은 일단 거두고 다음 날 아침 다시 7번(교실)에서 동일한 사람들에게 교부했고 나도 수취했다. 각 동지와 같이 승강장으로 나가 신의주 방면에 중학의 교사가 있는 그 부근에 있었다. 동일 정오가 지나 총독이 탄 열차는 선천에 나타났고 총독은 하차하여 일동을 맞았다. 매큔과 악수하는 때 나는 두루마기 밑에 손을 넣어 단총을 잡고 있었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 그 때 매큔·로버츠는 사방을 둘러보고서 빨리 실행하라고 동지들에게 촉구했지만, 겨를도 없이 총독이 승차 후 출발하여 그 날은 실패로 끝났다. 또 중학 8반에 모였는데, 매큔도 출석하여 동지들이 오늘 좋은 기회를 잃어 분개하겠지만 낙담하지 말고 장래 기회를 기다려 실행하자고 말했다. 매큔은 이번과 같이 좋은 기회를 잃어 마음이 약해지겠지만 어떤 일을 하더라도 낙담하지 말자고 했다. 그 뒤 여러 번 8번(교실)에서 만났는데, 매큔·로버츠·샤록스 등도 출석했고, 마지막에는 다과를 나누었다. 그 때 이승훈은 이번에 목적을 달성하지 못해 분하지만 동지 일동은 낙담하지 말고 앞으로도 계속하여 마침내 목적을 달성하자는 연설을 했다. 그 뒤 나는 평양으로 돌아왔고, 동지들도 경계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게 되었다. 그 때 단총을 수취한 것은 자기가 알기에는 옥관빈·선우혁·곽태종·홍성익·장시욱·신효범·이용혁·차균설·안준·노창환·김일준·양전백·김익겸·백일진·김현식·차희선·차영준·손정욱·이정순(李貞淳)·이정순(李正) 등이다. 1911년 10월 중 자기는 선천 신성중학 교사로 있었다. 같은 달 유동열은 총지점으로 와서 동지를 모아 총독이 근일 압록강 철교 개통식에 참석하므로, 이 기회에 암살하자고 했고, 양준명의 집에서 주요 동지를 모아 협의하였다. 다시 중학 8번(교실)에서 생도·유지가 모였는데 매큔도 출석했다. 유동열은 윤치호도 잘 알고 있지만 이번 총독이 압록강 철교 개통식에 오므로 전의 계획을 계속하여 대담한 마음을 가지고 실행하자고 연설했다. 매큔도 이 좋은 기회에 충분한 주의를 기울여 담대한 마음으로 실행하자고 했다. 그 뒤 여러 번 만나 협의하였지만 이미 이 때는 납청정의 동지들이 체포되었고, 또 선천에서도 마지막 협의 후 곧 많은 교사·생도 등이 체포되었고, 또 선천에서도 마지막 협의 후 곧 많은 교사·생도 등이 체포되었고, 자기도 그 가운데 한 사람으로 그 뒤의 일은 알지 못한다는 요지.  동 신효범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0년 전 평양 1대대(大隊)의 병사였다. 그 뒤 그만두고 각 학교에서 체조교사를 했다. 1909년 중 안악의 김홍량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그 뒤 곽태종의 주선으로 선천 신성중학의 체조 교사가 되었는데, 부임 후 곧 교장 매큔의 방에서 선우혁, 곽태종으로부터 신민회에 입회했는가라는 질문에 이미 황해도에서 가입했다고 대답했다. 자기들은 지난 번 총독을 암살할 목적으로 정거장으로 갔지만 총독이 나타나지 않아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 때 매큔도 자기에게 금후 기회가 주어진다면 암살을 실행하자고 말했고, 자기도 동의했다. 동년 음력 10월 중 평양에서 옥관빈, 안태국이 와서 선천 총지점에서 동지를 만나 암살 협의를 했고, 신성중학 8번(교실)에서 2~3회 매큔·로버츠 등도 출석하여 암살 협의를 했다. 함께 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아 무위로 끝났다. 다시 중학 8번(교실)에서 만났는데 매큔은 이번처럼 조사가 불충분해서는 발각의 염려가 있으니, 충분히 조사한 뒤에 실행하자고 말했다. 그 뒤 음력 11월 평양에서 옥관빈·길진형이 와서 일동은 총지점에 모였다. 두 사람은 경성의 윤치호·양기탁의 지시를 받아 평양에서도 협의를 하고 왔는데, 이번에는 총독이 온다는 것이 확실하므로 곧 암살을 실행하자고 했다. 단총을 구입했고 총지점에서는 현금 100원도 없어 이봉조가 100원, 주현칙이 200원의 자금을 내고, 그것을 가지고 이용혁이 안동현에서 단총을 구입하여 왔다. 그 날 밤 또 양준명의 집에서 만나 단총과 금전의 준비위원을 선정했다. 차균설·홍성익·강규찬·곽태종·김일준·이용혁·노창환·양준명·장시욱·양전백·최덕윤 등 14~5명이 그 위원이 되었다. 그다음 날 옥관빈은 의주로부터 와 있었는데, 이기당과 함께 그 곳으로 갔다. 이용혁은 안동현에서 단총을 구입해 왔다. 단총은 100정에 달했다. 그 뒤 옥관빈 등이 돌아와 대명학교에서 다수의 학생 앞에서 연설했다. 같은 달 23일경 황해도 김구(金龜) 일행이 왔는데, 그는 총독이 오는 날을 알아보기 위해 평양에 갔다. 그 사이 선우혁·곽태종 등은 생도 가운데 단총을 받을 사람을 선발하고, 또 그들과 장시욱·양준명·양전백 등은 교장 매큔에게 생도의 결의를 촉구하는 연설을 의뢰했다. 매큔은 생도·교사·유지를 8번 교실에 모아 서양의 예를 들어 사람은 결심만 하면 무슨 일이라도 할 수 있으니 충분한 결심으로 실행하자고 말했다. 그 뒤 평양에서 안태국 일행 약 30인은 김구 등과 함께 선천으로 와서 내일은 총독이 오므로 암살을 실행하자고 말했다. 그 때 곽태종·선우혁은 생도 가운데 대담한 사람으로 50명을 불러 내일 총독이 승차한 열차의 소리가 들리면 두루마기 밑의 단총을 잡고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또 매큔·옥관빈·김구·장시욱·강규찬·곽태종 등은 차례로 암살 실행에 관한 연설을 하였다. 다음 날 아침 7번 교실에서 장시욱은 생도의 이름을 부르고 매큔 입회 하에 단총을 교부했다. 양준명의 집에서 유지에게 단총을 건네고, 정거장으로 갔다. 이승훈은 납청정의 동지들을 데리고 와서 만나 그 일행도 함께 정거장에 나갔지만, 총독이 하차하지 않고 통과했다. 동지 일동은 대집회를 열었고, 이승훈은 이번은 기회를 잃었지만 내일은 총독이 반드시 하차하므로 결행해야 하고 이 일은 경성 윤치호·양기탁의 명령으로 13도의 소리(聲)라고 말했다. 매큔도 일동에게 동지 가운데 총독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데, 내가 총독과 악수하니 내가 악수하는 사람을 총독으로 생각하고 실행하라고 했다. 그 날 밤 일단 단총을 회수했다. 다음 날 아침 다시 7번 교실에서 전일과 같이 매큔 입회 하에 단총을 생도들에게 교부했다. 나는 생도들을 인솔하고 유지들은 그 뒤를 따라 정거장으로 나갔다. 생도는 신의주 방면을 기점으로 두 줄로 정렬했고 매큔·교사 등은 기점에 있고 유지들은 생도들 부근에 있었다. 총독이 탄 열차는 정오 경 정거장에 도착, 총독이 하차하여 평양 방면으로 일본 조선인 환영객을 맞았다. 매큔이 있는 곳에 이르러 그와 악수하고 다시 돌아가 승차하고 평양 방면으로 출발했다. 그 때 생도들의 앞 5~6보를 통과했을 때 자기는 단총을 잡고 준비하였지만, 순사·헌병 등의 호위가 엄중하여 어찌할 수 없었다. 그 날 밤 동지 일동은 신성중학에 모여 암살 실행을 못한 것은 분하지만 장래 기회를 보아 목적을 달성하자고 협의를 했다. 그 뒤 또 8번(교실)에 모여 다과회를 열었다. 오늘은 독립의 연회이니 유쾌하게 먹고 마시고 헤어지자고 했다. 그 날 단총을 잡고 정거장으로 나간 사람은 양준명·김일준·강규찬·선우혁·차균설·곽태종·홍성익·최덕윤·이용혁·장시욱·양전백·손정욱·이창석·노창환·주현칙·차영준·이정순·이동화·양준희·차희선·백일진·정덕중·김현식 등이라는 요지.  동 김창환에 대한 심문조서 중,  자기는 3년 전 양준명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1910년 음력 8월 말 9월 초순경 옥관빈·임경엽이 경영하는 총지점으로 가서 그와 선우혁·이창석·양전백·주현칙·최덕윤·노효욱·안준·김일준·이봉조·장시욱·강규찬·홍성익·곽태종·이용혁·노창환 등 30인이 모여 근일 총독이 평안도를 순시하므로 선천 정거장에서 암살하기로 했다. 이 일을 윤치호·양기탁·임치정이 계획하여 실행하라고 말했다. 당시 이에 요구되는 단총은 미리 김일준이 사온 것만으로는 부족하므로 다시 사들이려 했다. 노효욱·이창욱·이창석이 각 약간의 자금을 내어 최덕윤으로 하여금 안동현에서 약 30정의 단총을 구입해 오게 했다. 그 후 두세 번 신성중학 8번(교실)에서 모여 암살협의를 하였다. 나는 다른 동지와 함께 총독이 온다는 날에 정거장에 갔으나 총독이 오지 않았기 때문에 무위로 끝나 돌아왔다. 그 후 10월 중순경에 이르러 이승훈이 총지점에 와서 동지를 모아 총독이 온다는 소식을 전하며 준비하라고 했다. 이 말을 듣자마자 곧 옥관빈 등은 다시 총지점에 와서 총독이 온다는 내용을 전했다. 일동이 협의한 결과 정거장에 나갔으나 총독이 오지 않았기 때문에 무위로 돌아갔다. 음력 11월 15일경에 이르러 옥관빈은 길진형과 함께 총지점에 와서 양준명·선우혁·주현칙·이창석·이용혁·양전백·김익겸·안준·이봉조·홍성익·차균설 등 48인을 모아 총독이 순시할 때 암살하기로 했다. 이는 경성 양기탁, 임치정이 명령한 것이라고 들었다. 그 날 밤 양준명의 집에서 동지와 생도 등 약 70명이 모여 단총 등을 준비하기로 했다. 양준명·김일준·노효욱·이용혁 등 십수 명이 그 위원이 되었다. 그다음 날 옥관빈 등은 신의주에 있는 동지에게 그 협의를 하기 위해 신의주에 갔다가 곧 돌아왔다. 대명학교(大明學校)에서 연설을 한 다음 양준명의 집에서 모아진 단총이 백여 정이 된다는 보고가 있었다. 동월 23일경 황해도로부터 김구 등이 왔다. 동인들은 총독이 오는 기일에 맞추기 위해 평양에 왔다. 그 후 중학교장 매큔은 적은 수의 사람이라도 실행해서 적의 대장을 살해할 것을 말하여 일동의 결심을 촉구하였다. 26일경에 이르러 평양에서 안태국이 동지 수명을 이끌고 왔다. 총독이 다음 날 올 것이라는 내용의 통지가 있었다. 이에 따라 학생 중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나갈 담이 큰 자 50명을 뽑았다. 다음 날 이승훈은 납청정의 동지를 이끌고 와서 함께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이르렀으나 총독은 하차하지 않고 신의주로 향해 출발하였다. 그 날 밤 또 8번(교실)에 모여 이승훈으로부터 다음날은 총독이 반드시 하차할 것이니 암살을 실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 일은 양기탁·윤치호의 명령으로써 13도 대표의 성명이라고 말했다. 다음 날 중학교 7번(교실)에서 각 단총을 수취하여 다수의 동지와 함께 정거장에 나갔다. 매큔이 머무르는 곳에 함께 서 있었는데, 총독이 탄 열차가 도착하고 총독이 하차하여 환영자와 인사를 하고 매큔과 악수를 한 후에 승차해서 출발하려는 때에 총독은 내 앞 10보 정도의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두루마기 아래에 숨겨둔 단총을 쥐고 미리 매큔과 악수하는 사람을 총독이라고 확신하고 실행할 것을 약속하였으므로 그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 그러나 경계가 엄중하였기 때문에 악수하는 것을 확실하게 확인할 수 없어서 저격하지 못했고, 일동은 무위로 그치고 돌아왔다. 여러 번 8번 교실에 모여 최종에는 다과를 나누고 장래에 좋은 기회를 보아 암살할 것을 협의하고 해산하였다. 1911년 10월 중 유동열의 권유에 따라 압록강 철교 개통식에 참석하는 총독을 살해하려는 협의를 했다는 요지.  동 김현식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신성중학 4년생으로서 공부하는 한편, 동교의 청소, 물긷기와 물품보관 등의 노무에 복무하고 있던 자로서 1910년 음력 9월 동교 교장 매큔과 교사 선우혁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처음 입회할 때 자기는 그 목적을 듣고 일단 그것을 거절했으나, 입회하는데 비밀을 폭로할 경우 학교에서 쫓겨난다는 말을 들어서 어쩔 수 없이 입회하기에 이르렀다. 동년 음력 10월 중순 평양에서 옥관빈·안태국 등이 와서 학교 8번(교실)에서 신민회의 동지들과 학교의 생도들을 모아 총독 암살의 계획을 알렸고, 교장 매큔도 충분한 조사를 했으니 담담한 마음을 가지고 결행할 것을 말하였다. 이에 따라 총독이 오는 기일에 동지 약 30명은 미리 양준명이 사서 중학 7번(교실)의 천장에 숨겨놓은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에 나갔으나 총독이 오지 않아 무위로 돌아갔다. 당시 매큔은 이후 충분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후 11월 21일경 신민회의 동지들은 석장동 양준명의 집에 모여 암살의 협의를 하고 그 후 교사와 중요한 동지에게 의뢰하였다. 매큔은 생도 등을 모아 공포심을 가지지 말고 담대한 마음으로 충분히 결심해서 실행을 해야 한다고 하고, 혹 외국인의 예를 들어 평범한 한 개인인 남자가 국가를 위해 큰 일을 이룰 것을 말하여 일동을 격려하였다. 그 후 동지 중 단총을 휴대한 자를 선정하여 27일에 이르러 일동에게 매큔·곽태종·홍성익·이용혁·양준명·김일준·최덕윤의 입회 하에·선우혁·장시욱에게 단총을 교부하여 당일 일동은 정거장에 나갔으나, 총독은 하차하지 않아 무위로 돌아갔다. 그 날 밤 동지 약 120명은 중학 8번(교실)에 모여 이승훈으로부터 13도의 성명을 전하는 연설을 들었다. 다음 날 다시 7번(교실)에서 단총을 수취했고, 신효범의 인솔 아래 정거장에 나가 신의주 방면을 기점으로 2열로 나란히 섰다. 자기는 후열 40번의 위치에 있었는데, 총독은 하차해서 생도와 인사하면서 통과하고 매큔과 악수했다. 그 때 자기는 동의(胴衣)의 오른쪽에 단총을 숨겨 넣고 그 위에 두루마기를 감싸 예비한 지휘에 따라 단총을 쥐고 있었으나 순사·헌병 등의 호위가 엄중하여 사격할 수 없었다. 이 날도 일동은 무위로 돌아와 또 8번(교실)에 모여 이승훈으로부터 유감의 말을 들었다. 매큔으로부터 비굴하면 어떤 일도 할 수 없다는 뜻의 연설을 들은 이틀 후 밤, 연회가 있어 다과를 나누었다. 그 때 정거장에 나가 단총을 수취했던 사람들은 양준희·홍규민·이정순·백일진·나봉규·이정순·차희선·손정욱·차영준·이동화 등이었다. 단총은 각자로부터 회수하여 44령 제511호-18의 상자에 넣어 양준명과 선우혁의 명령에 따라 자기와 백일진 등이 7반 천장에 숨겨 두었다. 그 천장의 입구에는 열쇠가 있어 그 열쇠는 자기가 항상 보관했기 때문에 자기가 그 열쇠를 사용하여 문을 열고 숨겨 두었는데, 그 단총의 수는 약 50정으로 생각된다. 그 후 선우혁의 명령에 따라 그 상자를 꺼내어 자기와 백일진 두 사람이 양준명의 집으로 운반하고, 그 후 다시 그것을 학교에 운반하여 전과 같이 천장에 숨겨 두었다. 그 후 속속 동지가 잡혀 들어가 매큔은 반드시 학교가 가택수사를 당할 것이라고 말하며, 나와 백일진에게 비밀서류를 불태우게 했다. 단총도 상자에 넣으라고 하여 그것을 석유상자에 옮겨 중학 기숙사의 취사장 2층에 숨겼다. 그 뒤 매큔의 명에 따라 그 상자를 꺼내와서 매큔의 집에 숨겨두었다. 그 뒤 다시 그의 명에 따라 집 뒤에 있는 소나무 곁에 은닉하였으나 그 뒤 그 상자가 어떻게 되었는지 모른다. 자기는 병 때문에 고향에 돌아왔다가 체포되었기 때문에 알 수 없다는 요지.  동 정덕연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매큔이 교장인 신성중학교 생도로서 중학 기숙사에 머물러 공부하는 한편, 공부와 잡업에 종사하였다. 또한 교장의 집에서도 노동을 하였다. 하루 15전의 임금을 받아 학자금으로 충당하였다. 1910년 음력 11월 중순 교사 선우혁·신효범·강규찬·홍성익은 신성중학 8반에서 생도 약 15명을 소집해서 홍성익으로부터 이번에 총독이 서순하므로 정거장에서 암살을 실행하자고 했는데, 모두 찬성하였다. 자기도 거기에 동의하였다. 그 후 계속하여 같은 장소에서 교사로부터 생도 일동에 대한 암살 실행에 관한 말이 있었다. 그 때는 매큔도 출석하여 총독은 조선을 방해하는 인물이므로 암살해서 살해하려면, 단체의 힘으로 담대한 결심을 하여 충분히 주의한 후에 실행해야 한다면서, 외국의 예를 들어 농토의 천한 농부가 담대한 결심으로 국가를 위해 전력을 다해 성공한 사실을 말하였다. 그 날 밤 다시 연설회가 있었다. 옥관빈은 경성 윤치호·양기탁의 명령이므로 결심한 뒤 실행할 것을 말하였고, 길진형은 영어로 찬미가를 불렀다. 그 뒤 평양 및 황해도로부터 많은 동지들이 왔다. 약 150명이 회합하였는데, 그 때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에 나갈 동지를 선정하고 주도자가 기차 소리가 들리면 단총을 쥐고 준비할 것을 계획하였다. 다음 날 아침에 이르러 중학 7번(교실)에서 교사 선우혁·곽태종·홍성익·강규찬·신효범·양준명·김일준 등이 입회한 뒤, 교장 매큔, 교사 장시욱으로부터 다섯 발의 탄약과 검은 색의 단총을 받았고 다른 생도 약 30명도 같은 단총을 받았다. 그 단총을 7번 교실 위 천장에 44령 제511호-18인 황색상자에 넣어 숨겨 두었다. 그리고 그 날 정거장에 나갔으나, 총독이 탄 열차는 잠시 정차하였을 뿐, 신의주를 향해 출발하였으므로 일동은 무위로 돌아갔다. 그 날 밤 다시 8번 교실에 모였다. 이 때 이승훈 일행도 돌아와 만났다. 이승훈으로부터 이번의 계획은 경성의 윤치호·양기탁의 명령으로 두 사람의 명령은 13도의 성명이므로 담대한 결심으로 실행해야 한다고 말하였다. 또한 매큔도 앞의 말과 같이 말하였다. 그 날 밤 일단 단총을 돌려주고 다음 날 아침 다시 7번(교실)에서 매큔으로부터 단총을 받아 그것을 두루마기 아래의 오른쪽 어깨 소매 끝에 숨겼다. 생도는 대를 조직하여 교사 신효범이 이끌고 정거장에 나가 신의주 방면을 기점으로 해서 2열로 늘어섰다. 나는 후열의 중앙에 섰다. 총독이 탄 열차는 정오경 정거장에 도착하고 총독은 하차해서 일본인 관리 등의 환영객 앞에서부터 순차적으로 신의주 방면의 환영자 쪽으로 인사하고 마지막으로 그 기점에 있는 매큔과 악수를 하고 잠시 말한 후 기차에 올라 출발했다. 그 때 우리는 총독의 주위에 같은 제복을 입은 사람들이 둘러싸여 있고, 경계도 엄중하였기 때문에 암살의 기회를 잃었다. 그 날 밤 일동은 8반에 모였고, 매큔은 모두에 대해 대담한 마음으로 실행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할 수 없는 사람이라 했다. 이승훈은 실패의 경험이 오히려 장래의 기회를 얻어 실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 이틀 후 밤에 일동은 고별하기 위하여 각 방면의 동지와 만나서 다과를 즐겼다. 이승훈은 그 날 밤의 연회는 독립의 연회이므로 유쾌하게 먹고 낙담하지 말고 후에 충분히 주의하여 기회를 기다려 실행하자는 연설을 했고 해산하였다. 1911년 음력 10월 중 일단 고향으로 돌아갔고, 11월 중에 선천에 가서 기숙사에 기거하면서 매큔의 집에 가서 노동에 종사하고 있었다. 매큔은 자기에게 기숙사에 있으면 체포당할 위험도 있고, 음식도 많이 필요로 하므로, 자기가 매큔의 하인인 이서방의 집으로 옮기라고 말했으므로 그 명에 따라 그 날 밤 하인의 방에서 잤다. 이사한 뒤 3일째 아침 매큔은 자기에게 경찰관이 수사를 하고 있는 모양이므로 조속히 도망가서 선천군내 대목리(大睦里)와 대산면(大山面)의 교회당에 갈 것을 말하고, 교회 주임 앞으로 의뢰장을 보냈으며, 또한 돈 1원(44령 제511-20)을 주었다. 따라서 자기는 매큔 집 뒤쪽 돼지우리[豚小屋]를 따라서 토방을 넘어 도주해 대목리에 이르렀으나, 다음 날 아침 체포되었다. 또 자기와 같은 고학생인 백낙준(白樂濬)도 동지의 한 사람으로서 그 당시 매큔의 지도로 외국인에게 고용되어 있는 서기(書記)의 집에 동거하고 있었는데, 3일째에 이르러 그도 매큔으로부터 빨리 도망가 농건(農建)의 교회당에 숨으라고 말하며 그에게는 2원을 주었다. 자기가 11월 중순 다시 선천의 기숙사에 들어가 매큔 집에서 다시 노동 일을 하고 있을 무렵, 어느 날 매큔은 자기와 백낙준을 식당에 불러 자택의 이층에 단총이 들어있는 상자를 숨겨두었는데, 가택수사를 받으면 큰 일이므로 로버츠의 집에 가지고 갈 것을 명령했다. 자기와 백낙준은 매큔과 2층에 올라가 상자를 내려 끈으로 묶고 보자기로 감싸 로버츠의 집으로 운반하였다. 그에게는 매큔의 명으로 가져왔다고 말하자 로버츠는 안에 있는 물건을 잠시 살펴보고 침실로 운반하라고 말하므로, 그곳으로 운반하였다. 그는 그곳의 한 켠에 있는 서랍장 모양의 장을 열쇠로 열고 그 안에 넣고 돌아와 매큔에게 보고했다. 그 상자는 석유상자인데 그 안에는 수십 정의 단총이 있었다. 그 운반·은닉할 때는 내가 아직 체포되기 수일 전이며, 생도 중 암살 실행을 위해 단총을 받은 자는 차희선·차영준·백일진·이정순·김현식·양준희·손정욱·홍규민·나봉규·이정순·김동화 기타 수십 명이고, 생도 이외의 동지로서 단총을 받은 자는 차균설·이용혁·양준명·양전백·안준·노정관·김익겸·최덕윤·김일준·홍성익·선우혁·곽태종·장시욱·강규찬·신효범 등이라는 요지.  동 양준희(梁濬熙)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원래 신성중학의 생도로서 1910년 음력 2월, 형 양준명 및 김일준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동년 11월 15일 옥관빈·길진형은 평양에서 왔는데, 윤치호·양기탁의 명을 받아 왔다고 했다. 총지점에서 총독암살 협의를 한 다음 다시 석장동 양준명의 집에서 선천 및 가까운 군의 동지 학교 교사 및 생도 등을 만나 전과 같이 협의를 하고, 이에 요구되는 단총을 준비하기로 하였다. 그 뒤 대명학교에서 옥관빈이 일동은 마땅히 안중근을 본받아야 한다고 연설하였다. 그 후 또 양준명의 집에서 준비된 단총에 대한 보고가 있었고, 26일에 평양에서 안태국 및 김구 일행이 왔다. 총독은 27일에 올 것이라는 보고가 있었다. 그 날 밤 동지에게 단총을 나누어주고, 김일준·최덕윤 등은 생도인 백일진·차윤선·차영준·손정욱·홍규민·나봉규·이정순·이정순·이동화·김현식 등, 유지인 양준명·김일준·최덕윤·차균설·곽태종·홍성익·신효범·이용혁·노정관·장시욱·선우혁·옥관빈·길진형 등에게 단총을 나누어 주었다. 자기는 미리 휴대한 단총을 사용하기로 하였다. 27일 일동은 정거장에 나갔으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았으므로 무위로 돌아갔다. 그 날 밤 중학교 8번(교실)에 모여 협의한 뒤 다음 날 일동은 정거장에 나갔고, 자기는 생도의 행렬 중에 뒷줄에서 두 번째에 있었는데, 총독이 하차 후 각 곳에 인사하였으나, 당시 헌병·순사의 경계가 엄중하였기에 실행의 기회를 얻지 못하였다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차희선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신성중학 4년생으로서 중학 기숙사에서 살았다. 1910년 음력 11월 중에 매큔·로버츠·샤록스·중학 교사 전부 및 노정화·양전백·양준명·최덕윤·안중·김일준·차균설 등의 지도로 단총을 휴대하고 총독 암살을 위해 선천 정거장에 간 적이 있다. 그전에 두 번이나 똑같이 총독 암살을 위해 정거장에 갔으나 당시 총독은 오지 않았고, 마지막 두 번은 총독이 하차하였으나,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 그 때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나갔던 생도에는 손정욱·이정순·차희선·나봉규·백일진·김현식·이정순·양준희·차영준·홍규민·이동화 등이었고, 교사에는 선우혁·곽태종·신효범·홍성익·강규찬·장시욱·차균설·최덕윤·이용혁·유지로서는 양준명·김익겸·안준·노정관·양전백·김일준·노효욱·김정환 등이었다. 또한 11월 28일 암살실행을 위해서 돌아온 후 일동은 8번(교실)에 모였는데, 매큔·로버츠·샤록스 등도 참석했다. 매큔은 왜 실행하지 못하는가. 참으로 쓸모 없는 사람들이다. 낙담하지 말고 다시 실행하라고 말했고, 로버츠·샤록스도 낙담하지 말고 다시 기회를 기다리자고 말하였다. 다음 날 밤 다시 8번(교실)에 모여 각 교사로부터 계고(戒告)가 있었다. 다음 날 아침 또 8번(교실)에서 각 방면에서 온 사람들과 이별식이 있었는데, 매큔·로버츠·샤록스도 출석했다. 이승훈이 이번은 실패했으나 낙담하지 말고 다시 목적을 이루고자 하는 결심을 함으로써 목적을 달성하자며, 독립이 연회라고 생각하고 기분 좋게 헤어지자고 하였다. 추첨한 후에 적힌 것을 흉내내기를 하였다. 매큔은 ‘술 취한 사람’을 뽑았고, 로버츠는 ‘소의 소리’를 뽑았는데 모두 흉내를 내었다. 그리고 샤록스는 ‘닭의 소리’를 뽑았는데, 흉내를 잘 내지 못하였다는 요지.  검사의 이봉조·노효욱·노정관·김일준·장시욱·홍성익·곽태종·손정욱·이동화·이정순·나봉규에 대한 각 신문조서 중,  각 피고는 모두 총독 암살의 목적을 가지고 단총을 휴대하고 앞서 밝힌 일시에 선천 정거장에 갔으나 경계가 엄중하여 목적을 이룰 수 없었다는 요지.  동 강규찬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총독암살 목적을 가지고 단도를 가지고 앞서 밝힌 일시에 선천 정거장에 갔으나 경계가 엄중하여 목적을 이루지 못하였다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선우혁·양전백·주현칙·김익겸·백일진·홍규민에 대한 신문조서 중,  각 피고는 모두 총독살해의 목적을 가지고 앞서 밝힌 일시에 각각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갔으나 경계가 엄중하고 또 총독 일행의 엄호가 삼엄하였기 때문에 실행에 옮기지 못하였다는 요지.  동 차균설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총독살해의 목적을 가지고 앞서 밝힌 일시에 칼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나갔으나, 실행할 수 없었다는 요지.  검사의 양준명에 대한 신문조서 중,  최덕윤은 선천에서 신민회에 중요한 자로서 알려졌다. 총독 암살에 대해서는 1910년 음력 9월 중 이창석이 낸 돈을 가지고 안동현에 가서 단총을 구매하고 돌아왔다. 그 뒤 여러 번 논의에 참석하고 단총 모집위원이 되었다는 요지.  동 정덕연·강규찬에 대한 신문조서 중,  최덕윤도 단총을 받은 자라는 요지.  동 양준희에 대한 신문조서 중,  최덕윤도 앞서 밝힌 일시에 정거장에 나간 자라는 요지.  동 양준명에 대한 신문조서 중,  안준은 신민회의 중요 인물로 여러 차례의 협의에 참석하였고, 단총 모집위원이었다는 요지.  동 강규찬·길진형에 대한 신문조서 중,  안준도 총독 암살 협의에 참석하였고 앞서 밝힌 일시에 단총을 받아 정거장에 나간 자라는 요지.  동 안준명에 대한 신문조서 중,  이용혁은 선천에서 신민회의 사무담당자로서 앞서 밝힌 총독 암살에 관해서는, 미리 김일준이 여순에서 안중근을 위문하기 위하여 갔을 때 2백 원을 내었고, 그로 하여금 단총 25정을 사오게 했고, 또한 여러 번 총독 암살 협의에 참가하고 단총준비위원이 되었다. 앞서 밝힌 총독 암살 목적으로 정거장에 나간 자라는 요지.  길진형·강규찬·정덕연·양준희에 대한 신문조서 중,  이용혁도 앞서 밝힌 일시에 총독 암살 목적을 가지고 정거장에 나간 자라는 요지.  동 노효욱·이봉조·양준명에 대한 신문조서 중,  이창석은 총독암살에 관한 단총 준비에 대해 3백 원을 내었다는 요지.  동 노정관에 대한 신문조서 중,  이창석은 앞서 밝힌 총독 암살에 관해 단총준비위원이고, 앞서 밝힌 일시 총독 암살 목적을 가지고 정거장에 간 자라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이봉조·노효욱에 대한 신문조서 중,  이창석도 앞서 밝힌 일시에 총독 암살의 목적을 가지고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에 간 자라는 요지.  검사의 길진형·김현식·정덕희·양준희에 대한 신문조서 중,  차형준도 총독 암살에 관한 협의에 참가하고 앞서 밝힌 일시에 암살 목적을 가지고 단총을 받아 정거장에 간 자라는 요지.  동 조영제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김운천(김응봉)의 권유에 의해 서간도에서 무관학교를 설립하여 청년을 교육하였고, 청일전쟁(1894~1895)의 기회를 타서 독립을 도모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권장회(勸奬會)에 가입했다. 동회는 뒤에 신민회와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하였다. 그 당시 태극서관에서 안태국으로부터 오적·칠적 대신 및 총독 등을 암살하려고 하는 계획이 있음을 들었다. 그래서 1910년 음력 11월 24일경 태극서관에서 안태국으로부터 총독은 조선 전체에 대한 권리를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먼저 국가를 위하여 그를 암살하고 신정부를 수립할 것을 이야기하였는데, 일동은 그에 찬성하고 동지들이 협력하여 기회를 얻은 자가 실행을 하기로 하였다. 그 때 황해도로부터 암살계획을 위해 김구(金龜)·오택의·편강열 등이 오고 평양에서 동지와 함께 태극서관에 모여 협의를 하고 선천 정거장에서는 이승훈·안태국이 맡고 평양에서는 송종원(宋鍾遠)이 맡기로 하였다. 또 우리 쪽에는 김운천·편강열·백남준 등이 서로 모여 협의를 하여 먼저 이승훈은 김운천 등을 이끌고 납청정의 동지를 모으기 위해 출발하고 다음 자기는 송종원으로부터 단총을 받아 안태국·김구·백남준·오택의·편강열 등과 함께 선천으로 가 신성중학 기숙사에서 1박 하였는데 그 날 밤 교실에서 각 방면의 동지들이 서로 모여 협의를 하였다. 다음 날 총독이 오므로 일동과 함께 정거장으로 나갔으나 자기는 구내에 들어가지 못하였다. 다음 날 총독이 신의주 방면으로부터 돌아오면서 선천에 하차할 때에 단총을 배 앞쪽 허리띠 사이에 넣고 그 위에 두루마기를 입고 신성중학 생도의 행렬 중에 끼어 신효범이 인솔하고 정거장 승강장에 들어가 신의주 방면을 기점으로 두 줄로 서서 자기는 앞 줄 35번 위치에 서 있었는데 총독이 탄 열차가 도착하고 총독이 하차하였는데 일동에게 인사하고 그 사이 자기는 헌병·순사 등의 호위가 엄중하였기 때문에 저격할 수가 없었다. 자기가 조문백(趙文伯)을 칭찬하는 것은 지난 해 이재명 등이 이완용을 암살하려고 한 사건에 관계하였기 때문이라는 요지.  동 강봉우(姜鳳羽)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지금으로부터 5년 전 보창야학교(普昌夜學校)에 통학 중 구한국의 국권을 회복하기 위해 동지 17명과 각각 손가락을 잘라 맹세를 하였다. 그 때 자기도 그 17명의 한 사람으로서 오른손 무명지(無名指)를 절단했다. 그 일로 함경도의 권세가였던 이동휘(李東暉)를 알게 되었는데 우리가 나라를 위하여 진력할 뜻을 가지고 있음이 알려지게 되었다. 나 외에 여러 명은 그의 주선으로 이승훈이 경영하고 있던 자기회사에 들어가게 되었고 그 회사에 있는 동안 조영제의 집에 거처하였다. 1910년 음력 11월 중 태극서관에서 이승훈·안태국으로부터 국가를 위하여 총독을 살해할 필요가 있으며 근일 총독이 서순할 때에 그 기회를 타 암살을 실행하자는 것을 듣고 그에 찬성하였다, 그 후 중요한 동지들은 태극서관에 모이고 자기들은 김응봉·백남준·편강열과 함께 조문백, 즉 조영제의 집에 오며 함께 암살을 의논하였다. 같은 달 26일 안태국으로부터 곽영준의 손을 거쳐 단총 1정을 받아 그것을 가지고 또 김근형으로부터 여비 17원을 받아 평양의 동지였던 조영제·백남준 외 여러 명과 함께 황해도 동지였던 오택의·편강열 등과 함께 기차를 타고 선천으로 가 중학교 기숙사에 머물렀다. 그 날 밤, 학교 대강당[大敎場]에 모여 협의를 하고 다음 날 오기로 되어 있는 총독을 암살 실행하기로 하였다. 다음 날 총독이 탄 열차가 선천역에 도착하였으나 총독은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무런 성과 없이 돌아왔다. 그 날 이승훈 일행도 와서 함께 교실에 모여 이 계획은 양기탁의 명령으로 요컨대 13도 대표의 소리라고 들었다. 다음 날 자기는 오른쪽 옆구리의 바지 허리띠 사이에 단총을 꽂고 위에 두루마기를 걸치고 신성중학교 생도의 행렬에 끼어 승강장 신의주 방면으로부터 평양 방면에 정렬하고 후열 78번에 서 있는 사이 총독이 탄 열차가 선천역에 도착하고 총독이 하차하여 일동에게 인사하고 잠시 후에 다시 승차하여 출발하였다. 그 때 자기는 오른쪽 겨드랑이에 손을 넣어 단총을 잡고 있었으나 순사들이 많이 서 있고 경계가 엄중하여 사격의 기회를 얻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그 날 밤 일동은 교실에 모여 이번의 실패는 분하나 낙담하지 않고 훗날 다시 기회를 얻어 실행할 것을 말하였다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백남준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910년 음력 11월 중 평양측량사무소에서 김응봉 등과 협의한 후 선천에서 총독 암살을 실행하기로 하고 26일경 단총을 가지고 선천으로 가 일동은 정거장에 나갔으나 그 날은 아무 성과 없이 돌아오고 다음 27일경 동숙자(同宿者) 5명과 함께 정거장에 나가 학생들의 행렬을 좇아 구내에 들어갔다. 12시경 총독이 탄 열차가 들어오고 총독이 하차하였으나 학생들이 앞에서 지나가는 사이 기차에 타 출발하였다. 그 때 자기는 단총을 앞 허벅지 사이에 가지고 있었는데 두루마기 속에 손을 넣어 단총을 잡고 있었으나 총독이 누구인지 분명하지 않았기 때문에 저격하지 못하였다. 이 계획은 총독으로 인해 나라를 잃었음에 분개하여 나왔던 것이다. 그 때 자기가 휴대하였던 단총 및 탄환은 압수된 44령 제511호의 9·10이라는 요지.  검사의 백남준에 대한 신문조서 중,  압수된 44령 제511호의 9·10 단총 및 탄환은 자신의 소유라는 요지.  검사의 오택의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4년 전 평양 숭실중학에 재학 중 자기(磁器) 제조 견습을 하다가 백남준, 편강열 등과 알게 되었다. 1910년 음력 11월 중 자기는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하였다. 같은 달 나는 안악(安岳)의 양산학교(楊山學校)로 가 그곳의 유지였던 김구·김홍량·도인권(都寅權) 등과 함께 모이고 또 편강열도 와서 그 자리에서 김구로부터 경성에서 양기탁·안태국·이승훈 등과 협의하여 총독 서순을 틈타 선천에서 암살할 계획을 하였는데, 머지않아 총독이 서순할 일이 있으므로 동지가 협력하여 암살하자고 했는데, 모두가 찬성했고 자기도 그것에 동의하였다. 그 때 암살 실행을 위해 선천에 갈 것을 결정하였던 김구, 편강열 외 십수 명으로 3조로 나누어 자기는 편강열·김구 등과 사리원(沙利院)을 거쳐 선천에 가고, 다른 사람들은 진남포 기타를 거쳐 선천으로 가기로 하였다. 자기들은 음력 11월 23일 선천에 도착하여 신성중학 기숙사에서 숙박하고 그 날 밤 그곳 유지와 협의하였으나 총독이 도착하는 기일이 분명하지 않아 그 논의를 위해 김구·편강열 등과 평양에 가 편강열 등은 조영제의 집에 모여 협의를 하고 자기와 김구 등은 태극서관에서 안태국 등과 협의를 하였다. 태극서관에서 이승훈·안태국·김구 등이 협력하여 선천 정거장에서 암살을 실행할 것을 협의하고 총독이 음력 28일 동 정거장에 하차하는 것이 분명해지자 자기들은 안태국 일행과 함께 26일 평양을 출발하여 선천으로 갔다. 27일에 평양에서 이덕환으로부터 받은 길이 1척(尺) 23촌(寸)의 단도(短刀)를 두루마기 아래 허리띠에 숨기고 정거장으로 나갔으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기회가 없었다. 다음 28일에 그 전날 김일준으로부터 받은 단총을 두루마기 아래 허리띠에 숨기고 정거장에 나갔다, 당일 총독은 하차하였으나 경계가 엄중할 뿐만 아니라 수행자가 에워싸고 있었기 때문에 실행하지 못하였다. 그 때 편강열은 분명히 단총을 가지고 나갔다는 요지.  검사의 편강열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910년 5월경부터 평양에 있는 오경환(吳景煥)의 권유로 무관학교 설립 비용을 강탈했고 통감·7적대신(七賊大臣) 등을 암살할 목적을 가지고 신민회원과 동일한 행동을 취하였다. 같은 해 음력 11월 중 김구 등의 동지와 함께 무관학교 설립비용 강탈을 위해 황해도 안악에서 재산가를 습격하려고 하였는데 그 때 경성으로부터 총독이 근일 신의주 방면을 순시할 때에 암살하라는 통지가 있어서 중지하였다. 그 후 동지들이 양산학교(楊山學校)에 모여 협의한 후 선천에 가 암살을 실행할 것을 결정하고 같은 달 23일 동지 약 30명이 각 조를 나누어 출발하였다, 자기는 원행섭(元行燮)으로부터 단총을 받아 그들과 북창(北倉)을 거쳐 선천에 도착, 신성중학 기숙사에 머물렀다. 김구는 총독이 도착하는 기일을 논의하기 위하여 평양에 갔는데 자기도 동행하여 그곳 태극서관에서 안태국과 협의하여 일행과 함께 26일 선천으로 돌아가 다음 27일 단총을 오른쪽 겨드랑이 두루마기에 감추고 정거장에 나가 신의주 방면 위치에 서 있었다. 총독이 탄 열차가 도착하였으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 기회를 얻지 못하고 돌아왔다. 그 날 밤 신성중학 8번 교실에 모여 이승훈은 결심을 실천에 옮기자는 뜻을 밝혔다. 다음 28일 각 방면 동지 일동은 환영객으로 변장을 하고 자기는 단의(短衣)의 오른쪽 겨드랑이에 단총을 넣고 그 위에 두루마기를 걸치고 신의주 방면에 서 있었다. 열차가 도착하고 총독은 하차하였으나 주도자가 먼저 실행할 때에 협력하라는 명령이 있었기 때문에 그 기회를 기다리고 있는 사이 총독은 승차하여 출발하여 실패하였다는 요지.  검사의 나승규(羅昇奎)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수 년 전부터 구한국의 멸망을 분개하여 동지와 함께 한편으로는 서간도에 무관 학교를 세워 자제를 교육시켜 전쟁의 기회를 틈타 국권 회복을 기도하고 또 한편으로는 통감 및 ‘5조약’(五條約, 을사늑약, 1905), ‘7조약’(七條約, 한일신협약, 1907)을 체결한 대신을 암살할 계획을 가지고 비밀단체를 만들려고 하였다. 1910년 음력 11월 중순 김선행, 안성제와 함께 정세 시찰을 위해 평양에 가서 태극서관에서 위 단체의 평안북도 수령이던 이승훈, 평안남도의 수령이던 안태국 등을 면회하였다. 이승훈은 데라우치 총독이 이번에 평안남도를 순시하므로 이 기회를 이용하여 서북의 동지가 협력하여 암살을 실행할 것을 말하므로 일동이 그것에 동의하고 우리 3명은 다음 날 살던 마을로 돌아가고 이승훈은 김응봉 등을 이끌고 와서 가명학교에 동지 수십 명을 모아 암살 실행을 말하였다. 일동은 그에 찬성하였고 그 후 자기는 평양에서 안태국으로부터 받은 단총을 가지고 있었다. 단총 혹은 칼을 가지고 이태건·최제규·최주익·최성민·김찬오·이재윤·박상훈·이지원·이용화·임경엽·김봉수·김선행·안성제 등과 함께 살던 마을을 출발하여 정주를 거쳐 선천에 이르렀다. 신성중학교에서 숙박하였는데 거기에는 이미 안태국 등이 와서 있었다. 그 일행과 함께 정거장에 나갔는데 총독은 정오경 선천정거장에 도착하여 하차하고 환영객에게 인사하였고 그 때 자기는 승강장 신의주 방면에서 일본인과 조선인 환영객 사이에 들어가 오른쪽 겨드랑이에 손을 넣고 두루마기 아래에 숨겨 둔 단총을 쥐고 있었으나 자기가 있던 곳은 헌병·순사들이 많아 앞으로 나갈 수가 없었다. 또 같은 모양의 제복을 입은 사람 여러 명이 일시에 하차하여 총독의 얼굴을 알 수가 없어 결국 암살을 실행하지 못하였다는 요지.  김선행(金善行)·안성제(安聖濟)에 대한 신문조서 중,  김선행은 김옥현(金玉鉉) 소유의 단총을, 안성제는 이준영(李俊英) 소유의 단총을 휴대하고 선천정거장에 나갔다. 이학필·조창호 등이 먼저 사격을 하고 그 신호를 따라 사격하라는 명령 때문에 그 신호를 기다리고 있었으나 아무도 사격을 하지 않아 마침내 기회를 잃었다. 자기들이 살던 마을의 수령은 이용화·임경엽·이태건이며 공술 및 이외의 기입할 사항은 앞의 나승규의 공술과 동일한 요지의 공술 기재.  최주익(崔周逢)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909년 이학필(李學泌)의 권유로 국권회복의 동지가 되었다. 1910년 음력 11월 중 이승훈의 총독 암살 실행에 찬성하여 자기는 탁창호(卓昌浩) 소유의 단총을 그로부터 받아 선천정거장으로 갔다. 그 때 임경엽도 단총을 가지고 있었음이 틀림없다. 또 김찬오도 동지로서 정거장에 나갔음이 틀림없다. 정거장에서는 단총을 두루마기 오른쪽 겨드랑이 아래 구멍으로부터 손을 넣어 두루마기 아래에 가지고 중학 생도가 정렬하고 있는 가까운 곳에 서 있었다. 총독은 하차하였으나 누가 총독인지 분명하지 않고 또 주도자가 사격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기회를 기다리고 있는 사이에 실패하였다. 1909년 12월 중 이재명·이동수(李東秀) 등이 이완용을 암살할 때에 나는 경성에 유학하고 있었는데 그들이 이완용·이용구(李容九)의 얼굴을 숙지하지 못하여 살상(殺傷)하는 장소였던 교회당 남쪽에서 자기는 이동수에게, 김찬오는 이재명에게 이완용·이용구 등을 가리켜 주었다. 자기는 이용구를 이재명에게 지시하였으나, 그 때는 이재명이 이완용의 암살을 실행하였을 때 경호하는 순사들이 달려와 군중들을 쫓았기 때문에 이동수도 자기도 도주하고 이용구의 암살을 실행할 수 없었다. 결국 자기는 그 당시부터 동지에 가입하고 있었다. 자기들의 수령은 양기탁·유동열 등이라는 요지.  탁창호(卓昌浩)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910년 음력 11월 25·26일경 사는 마을(납청정) 가명학교에서 임경엽으로부터 이승훈은 국권회복을 위해 총독을 암살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는 것을 듣고 그것에 찬성하였다. 그 암살에 사용할 흉기로는 단총을 가지고 있던 자는 단총을 휴대하고 기타의 사람들은 칼을 휴대하였다. 자기는 그 말이 있기 며칠 전 임경엽으로부터 탄환 5발을 넣은 단총 1정을 빌려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그것을 최주익에게 넘겨주었다. 압수된 44령 제511의 12·13·14이고 그 가운데 제15·제16은 임동엽으로부터 빌려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일동은 총독이선천에 오기 전날 교회의 종을 신호로 구정(九井) 한 구석에 모여 정주를 거쳐 선천으로 갔다. 자기는 이지원 등과 선천읍내 개천 주변의 어떤 여관에서 숙박하고 다음날 정거장 승강장의 신의주 방면에 있었다. 정오에 총독의 열차가 도착하였으나 아무래도 경계가 엄중하고 또 총독이 누구인지를 식별할 수 없었기 때문에 마침내 살해하지 못하고 최주익에게 건네주었던 단총은 수일 후 그로부터 받아 임동엽에게 돌려주었다는 요지.  이준영(李俊英)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910년 음력 11월 25·26일 경 가명학교에서 이승훈으로부터 총독 암살 계획에 관한 말을 듣고 동지와 함께 선천으로 가 정거장에 나갔다. 총독이 왔으나 아무도 살해를 실행한 사람이 없었다. 자기는 소유하고 있던 단총을 이자경(李子卿)의 지도에 의해 안성제에게 건네주고 어떠한 흉기도 휴대하고 있지 않았다. 오직 이승훈이 동지 전부를 데리고 가 자기도 정거장에 나가 서 있었을 뿐이다. 그 때 가명학교에 모였던 사람은 이승훈·이용화·임경엽·이태건·최성민·최제규·탁창호·이지원·김찬오·최주익·나승규·김선행·박상훈·박내후·장필석·임병행·안성제·김옥현·이재윤·이병제·김봉수·박찬형 등이다. 단총을 휴대하고 선천에 갔던 사람은 최주익·김찬오·나승규·김선행·안성제·임경엽·이용화·이태건이었다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임경엽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5년 전 이승훈의 권유에 의해 앞에서 밝힌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하였다. 동회의 평안북도 수령은 이승훈이었다. 납청정에서의 수령은 나와 이용화·이태건 등이었다. 1910년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 발표 후 우리는 여러 번 동지와 모여 민심을 격앙시킬 계획을 하였다. 그 후 같은 해 음력 12월 중 이승훈이 와서 동지들이 가명학교에 모였는데 머지 않아 총독이 선천에 올 것이므로 경성 본부의 명령에 따라 그를 살해할 뜻을 말하여 동지 일동은 그것에 찬성하고 나와 김선행·나승규·이용화·이태건 등은 단총을, 다른 사람들은 칼을 휴대하고 선천으로 갔다. 평양에서 온 2명과 함께 명조(明朝) 교회당의 종소리를 신호로 구정(九井) 한 구석에 집결, 정주를 거쳐 선천에 이르렀다. 이는 총독이 경성을 출발한 당일이었다. 자기들은 기숙사에 숙박하고 같은 날 그곳의  동지와 암살 협의를 하였다. 다음 날 아침 학교 생도의 행렬에 끼어 정거장 구내로 들어가 생도 부근에 서 있는 사이 총독이 타고 있는 열차가 도착하고 총독이 하차하여 여러 곳에 인사하고 교장 매큔과 악수하고 승차한 후 출발하였다. 그 때 나는 단총을 왼쪽 앞 옷 겨드랑이 사이에 넣어 놓고 두루마기 오른쪽 겨드랑이의 구멍으로부터 오른손을 넣어 그것을 잡고 있었으나 순사에게 방해를 받아 쉽게 총독을 식별할 수 없었다. 마침내 살해의 기회를 잃고 그 후 일동은 총지점에 돌아와 이승훈으로부터 너희들은 밥을 먹는 것 외에 잘하는 일이 없다라는 말이 있은 후 모두 마을로 돌아갔다. 그 때 자기가 휴대하였던 단총, 탄환은 44령 511의 3·4·5·6으로 이것은 4년 전 평양에서 매입하고 선천에 가지고 갔고 후에는 형인 임동엽에게 맡겨 두었다는 요지.  동 이용화에 관한 심문조서 중,  자기는 3년 전 이승훈 등에게 권유받아 신민회에 가입했다. 1910년 11월 동지와 함께 총독암살의 목적으로 가서 정거장으로 갔다. 자기는 4년 전 단총 1정을 이자경과 같이 구입하였다. 선천으로 갔을 때 그 단총은 이자경이 가지고 갔다고 생각했다. 그 후 자기는 유동열로부터 이승훈이 유배지에서 돌아온 후 평안북도의 신민회 수령이 되어야 한다는 권유를 받았지만 그것을 거절하였다는 요지.  동 김찬호에 관한 심문조서 중,  자기는 4년 전 이학필의 권유로 앞에 밝힌 목적이 있는 단체의 동지가 되어 그 해 7월경 유학을 구실로 경성에 간 이재명·이동수와 함께 이승훈·양기탁 등의 지휘를 받아 형세를 관찰하며 머물렀다. 그 후 이완용 등이 천주교회당에 간다는 사실을 듣고 모여서 협의하여 이재명·이동수가 암살 실행자가 되고, 자기들은 각 장소에 산재하여 이완용·이용구의 출입을 이재명 등에게 통지할 임무를 담당하였다. 자기는 최주익과 함께 교회당 쪽 왼쪽 언덕 밑의 입구에 있었으며 이동수에게 이용구의 도착을 알려 주었다. 그 때 이미 이재명이 실행한 것을 보고 큰 소동이 일어나 도망하여 돌아왔다. 그 후에도 총독암살의 협의를 하였다. 1910년 음력 1월 중 사는 곳의 학교에 이승훈이 와 총독이 서순할 때 선천 정거장에서 암살하고자 했다. 자기와 임경엽·이태건·나승규·안성제·최제규 등은 단총을 가지고, 이재윤·최주익 등은 칼을 가지고 함께 정주를 거쳐 선천에 갔다. 총독은 내일 오므로 당일 다른 동지와 함께 정거장으로 나가 기다리니 총독이 탄 열차가 왔는데 같은 모양의 복장을 한 사람 세 명이 하차하였다. 자기는 바지 왼쪽 깊숙이 숨겨 놓았던 단총을 가지고 있었지만 순사의 방해로 마침내 실행하지 못했다는 요지.  동 김응봉(金應鳳)에 대한 심문조서 중,  자기는 1909년 조창호의 권유로 무관학교 설립 및 대관 암살의 목적이 있는 청년동지회원이 되었다. 회원 동지와의 연락을 취하기 위해 평양 서문 내의 이동(履洞)에 측량사무소를 설립했다. 1910년 음력 11월 조창호 등은 안태국의 지휘를 받아 선천에서 총독암살을 계획하였다. 당시 자기의 측량사무소에서 납청정의 나승규·안성제·김선행 등에게 국권 회복을 위한 암살 실행의 뜻을 밝혔고, 이 때 유력자인 이승훈은 태극서관에 와서 지내고 있음을 듣고 그와 협의했다. 때문에 그곳에 가서 이승훈·안태국에게 그 계획을 알리고, 그들은 암살에는 기회가 필요하므로 무엇을 할 것인지 조사하고 보고한 뒤에 결심하여 실행할 것을 말했다. 그 후 12일이 지나 그들로부터 기회가 왔다는 것을 듣고 일동은 태극서관으로 모였다. 자기들은 근일 총독이 서순하러 가는 그 기회에 암살하려는데 필요한 기구·금전 등은 자기 측에서 담당하고 그 실행은 먼저 조창호 등이 착수하고, 다른 사람은 그것을 따르라고 했다. 일동은 이를 승낙하여 그 후 이승훈·안태국·자기 및 김병서는 납청정으로 가서 그곳의 동지들과 협의하여 이승훈의 지휘를 받아 선천으로 가기로 했다. 단총 3정 및 10원을 건네받고 자기들은 이승훈 및 나승규·안성제·김선행과 함께 납청정으로 가서 가명학교에서 동지를 모아 암살 실행을 설명하고 단총 등의 준비를 위해 다음 날 아침 교회의 종소리를 신호로 정주에 모여 정주를 지나 선천으로 갔다. 다음 날 아침 총지점에 모여 중학 생도의 행렬을 따라 정거장으로 들어갔다. 곧 총독이 탄 열차가 도착했고 총독은 열차에서 내려 각 장소에서 인사하고 차에 탄 후 출발하였다. 당시 나는 총독이 외국인과 인사할 때 총독임을 확인하여 오른쪽 앞 허리춤 바지에 넣어 놓은 단총을 두루마기의 오른쪽으로부터 오른손에 쥐고 있었지만 경계가 삼엄해서 앞으로 나가면 내쫓길 것 같아 마침내 실행하지 못했다는 요지.  검사의 김용화·최제규·이재윤·이지원·최성민·임병행·박찬형·이승제에 대한 심문조서 및 사법경찰관의 박상헌·이태건·나섭·조덕찬·김봉수·김용오에 대한 심문조서 중,  위의 각 피고는 나승규 등과 총독 암살을 계획하여 단총과 칼을 휴대하고 앞에 밝힌 날짜에 선천 정거장으로 갔다. 그러나 경계가 엄중하고 총독을 식별할 수 없어 선발자가 실행에 착수할 수 없거나 여러 서 있던 사람들이 실행에 착수할 계획이 있었지만 선발자가 실행에 착수하지 않았기 때문에 실행의 기회를 놓쳐 버렸다는 등의 사정에서 실행을 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임동엽에 대한 제일청취서(第一聽取書) 중,  임경엽은 원래 경엽(京燁)이라 부르는 자기의 동생인데, 그의 단총은 당시 자기의 수중에 있었다. 이것은 5년 전 도적을 피하기 위해 산 것이고 이전의 총 조사가 있었을 적에 제출해야 하는 것이 당연했는데, 관헌으로부터도 직접 명령이 없고, 또 고가의 물품이기 때문에, 안 좋다고 생각하면서도 금·은류와 함께 간수해 두었다. 그 후 헌병 분견소에 제출하려고 생각했지만 범죄라 여겨져 시간을 지체하였다. 따라서 이 단총을 임경엽이 따로 휴대하고 다녔는지 아닌지의 여부를 알 수 없다. 1910년 12월로 생각되는데 그 단총을 자택에서 조선리(朝鮮里)로 약 3리 떨어진 병산(餠山)이라 칭하는 산기슭의 흙 속에 묻어 놓았다. 금번 심문에서 단총 1정 탄환 42발(44령 제511의 3·4·5·6)을 제출하였다는 요지.  동 제이청취서(第二聽取書) 중,  단총 1정, 탄환 40발(44령 제511의 12·13·14·15·16)은 도난을 방지하기 위해 구입하여 둔 것인데 단속령 발포 때에 쌀독 아래에 숨겨놓은 후 탁창호에게 대여해 두었다. 1911년 음력 9월 중 동생 임경엽 때문에 가택수색을 받을까 염려해서 그 날 밤 북쪽으로 조선리 약 5리쯤의 묘지 옆에 묻어 놓았다. 전에 모리경부(森警部)에게 제출한 것은 동생 임경엽 집에 둔 것으로써 이것을 동시에 제출한다면 금제품을 두 개나 동시에 제출하는 것으로 혹시 형(刑)에 처해질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 비밀리에 놓아두었던 것이라는 요지.  검사의 이명용에 대한 심문조서 중,  자기는 4년 전 이승훈의 권유를 받아 앞의 목적을 가지고 신민회에 가입하였다. 정주에서 동 회원의 핵심인 최성주·홍성린·임도명·백몽규 및 자기로서, 수령으로 볼 수 있는 자는 홍성린이었다. 1910년 음력 8월 20일경 옥관빈·임경엽이 와서 홍성린 집에서 자기는 물론 임도명·최성주·백몽규를 만났다. 옥관빈부터 서울의 임치정 집에서 그와 윤치호·양기탁·안태국이 협의하여 개성에 있는 윤치호로부터 상세하게 명령을 받아 왔으며, 평양 및 납청정에서도 협의가 이루어졌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번에 총독이 평안남북도를 순시하므로 그 기회에 기차에 타서 암살하기로 하였다. 정주의 동지는 정주정거장으로 가서 암살을 실행하기로 하였다. 자기들은 이에 동의하고 이에 필요한 단총 및 무관학교 설립 비용 등을 모집하기로 하였다. 다음 날 홍성린 등은 선천의 동지와 협의를 이루어내기 위해 옥관빈과 동행하여 선천으로 갔다. 그 후 그들은 선천에서 단총 4정을 가지고 돌아왔다. 신안학교에서 협의를 하고 홍성린·최성주·임도명·백몽규 및 본인은 각각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으로 가서 머물렀다. 동년 9월 14일경 선천의 양준명이 총독이 내일 온다고 통지하여 그 날 밤은 신안학교에서 동지를 모아 협의한 후 단총을 분배하여 내일 정오 12시경에 정거장에 나가기로 하였다. 다음 15일 예정시각에 동지는 각 정거장으로 가 개찰구 주변에 있었으나 총독이 오지 않아 무위로 돌아갔다. 또 동년 10월 중 이승훈이 와서 홍성린 집에 동지를 모아 총독 암살을 협의했고, 총독이 온다고 알려진 같은 달 20일 정오경에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에 갔다. 총독은 오지 않았다. 동년 음력 11월 14일경 옥관빈·길진형 등이 와서 홍성린 집에서 동지들이 함께 모였는데, 이 자리에서 옥관빈은 앞의 두 차례의 시도 모두 총독이 오지 않아 무위로 돌아갔지만, 이번에는 서울의 임치정의 집에서 그와 윤치호·양기탁·이승훈·안태국과 협의한 후에 왔으며, 이번에는 총독이 평안남북도를 순시하며 윤치호가 확실한 장소를 들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암살을 실행하자고 했다. 필요한 단총 및 금전을 모집하는데 일동이 동의하여 선천의 동지들과 연락을 취했다. 다음 날 홍성린은 옥관빈·길진형과 함께 선천으로 갔다. 다음에 본인 및 최성주·임도명 등도 선천에 이르러 양준명 집에서 약 80명이 모였다. 또 외국인 매큔·로버츠·샤록스 및 곽산의 이근택·김시점 등도 와서 모여 총독 암살을 협의하였다. 다음으로 단총모집위원을 정하여 정주에서 홍성린·최성주·임도명 등이 이를 담당하기로 했다. 정주에 돌아가 신안학교에서 동지를 모아 암살 협의를 하였고 또한 단총을 모았다. 그 후 여러 번 선천의 동지와 왕복하여 수 차례 협의를 하였다. 동월 27일 아침 이승훈은 납청정의 동지 30여 명을 인솔하여 정주에 와서 선천에 동행하라는 명령을 하였다. 홍성린은 노진행(盧鎭行)에게 다른 동지를 인솔하여 정주정거장에서 실행할 것을 명령하였다. 본인 및 홍성린·최성주·백몽규·임도명 등은 각각 단총을 가지고 이승훈과 함께 선천에 이르러 신성중학 8번(교실)에 다수의 동지와 회합한 후에 오후 6시경 암살하기 위해 정거장으로 갔으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 무위로 돌아갔다. 같은 날 밤 다시 8번(교실)에 모였는데, 이승훈이 총독 암살이라는 윤치호·양기탁의 명으로서 13도 대표의 소리라는 연설이 있었다. 그 뒤 이승훈으로부터 본인 및 최성주·백몽규·임도명은 정주로 돌아가고, 홍성린은 곽산에 가서 각 지역의 동지와 각 정거장으로 가 암살을 실행할 것을 지시 받았다. 우리는 양준명에게 단총을 받아 정주로 돌아가 일동이 신안학교에서 모여 협의한 후 동월 28일 오후 1시경 정주 정거장으로 가서 환영객과 함께 서 있었는데, 곧 총독이 탄 열차가 도착해서 총독은 하차하고 각 환영객과 인사를 하고 최성주에 대해서는 “너는 일본어를 할 수 있느냐?”고 물었고 옆의 헌병 분대장은 “못한다.”고 대답하였다. 곧 총독은 열차를 타고 출발했다. 그 때 자기는 단총을 속옷에 숨기고 그 위에 두루마기를 입고 있었다. 앞의 문답이 오가는 사이에 총독 근처에 다가갔으나 총독이 열차에 승차했기 때문에 기회를 잃었다. 다시 훗날을 기약했다. 1911년 10월 11일경 유동열이 와서 홍성린 집에 동지를 모아 이번에 총독은 압록강 철교 개통식에 올 것이므로 이전과 같이 확고하게 결심하여 암살을 실행하자고 하였다. 자기는 이 문제를 의주·용천·철산·선천 등에 가서 협의를 하고 왔다. 그 후 10월 25·26일경에 이르러 선천의 동지 이창석이 와서 선천에서는 이미 전번의 계획이 발각되어서 실행하기가 곤란하기 때문에 정주에서 실행할 것을 정하였다. 그 후 그로부터 다음 날 총독이 통과한다는 것을 들었다. 일동은 신안학교에 모여 단총을 나누어 받고 다음 날 일동은 정거장에 나갔다. 또 이틀 후 일동은 정거장에 나갔으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실행하지 못하였다. 그 후 준비했던 단총은 홍성린이 곡물창고에 숨겨 두었으나 걱정이 되어 작년 양력 3월 중 선천의 매큔에게 미리 알리고 가지고 가게 했다는 요지.  동 임도명(任道明)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910년 봄경 이승훈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동년 음력 11월 15일경 홍성린·최성규와 함께 선천 석장동의 양명준 집에 갔는데 옥관빈으로부터 경성본부 윤치호·양기탁의 명을 받아 왔는데 이번 총독이 서순함으로 신민회 일동은 협력해서 이 기회를 타서 구한국을 위하여 암살을 실행하자는 내용을 들었다. 일동은 이에 찬성하고 단총과 기타를 준비하였다. 정주로 돌아간 뒤 여러 번 선천의 동지와 왕복하고 동월 27일 납청정의 동지와 함께 이승훈을 따라 선천에 가 당일 동지와 함께 정거장에 나갔으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돌아왔다. 그 날 밤 신성중학 8번 교실에 모여 이승훈이 “내일은 반드시 총독이 하차함으로 확고한 결심을 하여 실행하자.”라는 말을 하였고 또 이승훈은 최성주에게 “너는 정주에 돌아가 그곳에서 암살을 실행하라.”고 명하였고, 자기에게도 정주에 돌아갈 것을 명하여서 나는 양준명의 집에서 단총을 받아 정주로 돌아갔다. 그 때 곽산의 동지인 이근택도 단총을 가지고 돌아갔으므로 우리와 함께 신안학교에 모여 함께 정거장에 갔다. 의주 방면부터 관립보통학교 생도·신안학교 생도·우리 유지자·곽산의 동지가 순차로 정렬하였는데, 총독이 탄 열차가 도착하고 총독이 하차하여 각 환영객에게 인사를 할 때 자기는 앞 소매 사이에 단총을 넣은 뒤에 두루마기를 입고 있었으나 현장에 가기 두렵고 경계도 엄중하였으므로 주저하고 있는 사이에 기회를 잃었다. 그 뒤 신성중학 졸업생인 이동화와 신안학교 교사라는 자도 와서 함께 암살 실패를 말하였다는 요지의 각 공술 기재.  사법경찰관의 최성주(崔聖柱)·백몽규(白夢奎)에 대한 신문조서 중,  앞에 밝힌 범죄사실에 대해 이명용·임도명의 공술 기재와 동일한 취지의 공술 기재 및 백몽규의 심문조서 가운데 이명용도 단총모집위원이라는 요지의 공술 기재.  검사의 이근택(李根宅)에 대한 심문조서 중,  자기는 4년 전 최남선(崔南善)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하고 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써 총독 암살을 도모하였다. 1910년 음력 8월 말 선천 대명학교의 교사가 되었고, 김상식(金相軾)은 곽산에 가서 흥양학교에서 동지를 모았다. 선천에서는 경성에서 옥관빈·임경엽이 와서 근래에 총독 순시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암살할 모의를 했다. 곽산에서도 같이 실행하기 위해서 돌아와서 모였다. 자기와 오학수·지상주·김시점 외 수명은 조속히 그 일에 동의를 구하여 단총을 사들일 비용 및 무관학교 설립에 필요한 비용을 모집하였다. 그 후 모집한 금전은 선천으로 가지고 가서 단총 8정과 바꾸어 왔고, 그 외 곽산에는 자기와 정창옥(鄭昌鈺)이 소유한 단총 각 1정이 있었다. 동월 13일경 김상식 및 선천의 동지인 이용혁이 와서 총독은 오는 9월 15일에 온다고 보고했다. 당일 자기와 오학수, 지상주, 김시점 등은 다른 동지와 같이 단총을 휴대하고 곽산 정거장에 갔으나 총독은 오지 않아 무위로 돌아왔다. 그 후 음력 10월 초순 선천의 동지인 양준명의 초대로 김시점 등은 선천에 갔다 돌아왔는데, 근일 총독이 오므로 준비를 할 것을 명하였다. 다시 단총을 모집하였다. 그 후 동월 19일 선천의 동지 차균설이 다음 날 총독이 오므로 준비를 하라는 말을 전했다. 그 준비를 하고 다음 날 20일 동지 일동은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에 나갔으나 총독이 오지 않았다. 그 뒤 음력 11월 15~6일경 정주에 홍성린이 와서, 흥양학교에서 동지를 만나 어제 정주에서 옥관빈·길진형이 왔는데, 이번은 윤치호가 확실히 들은 것으로 틀림없이 총독이 오므로 암살을 실행하자고 했다. 정주에서는 곧 준비를 했고, 이곳에서도 그 준비를 하였다. 그런데, 협의를 요하는 사항이므로 선천에서 동행할 것을 말하였으므로 자기와 김시점·오학수는 함께 선천에 가서 양준명의 집에서 모였는데 동지들이 많이 모였다. 옥관빈이 경성에서 결정된 취지를 말하고 협의한 뒤 단총모집위원을 선정하였다. 자기와 오학수·김시점 등은 그것을 맡아 곽산으로 돌아갔다. 흥양학교에서 동지를 만나 단총 및 돈을 모집할 것에 관한 협의를 하였다. 단총은 선천으로부터 가지고 오는 것 등을 합쳐서 합계 20정에 이르렀다. 26일경에 이르러 선천에서 선우혁이 와 다음 날 총독이 오므로 단총을 가지고 일동은 선천에 모이라고 했다. 동지 전부가 선천으로 가기에는 사정이 좋지 않아서 김상식을 남겨 다른 동지를 지휘하게 하고, 자기와 지상주·오학수·김시점 등은 선천으로 갔다. 도중에 이승훈 등을 만나 함께 선천에 가서 신성중학 8번(교실)에서 대집회를 하였다. 당일 저녁 정거장에 갔으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무위로 돌아왔다. 다시 8번(교실)에 모였는데, 외국인도 참석했고, 이승훈으로부터 이번은 총독이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기회를 잃었지만, 내일은 반드시 하차하므로 실행을 해야 한다. 이 일은 윤치호·양기탁의 명으로서 조선 13도의 목소리라고 말하고 또한 곽산에는 홍성린, 정주에는 최성주를 지휘자로 보내고, 이근택·오학수·지상주는 정주에 가서 실행하리라는 내용의 말을 들었다. 자기와 오학수·지상주는 최학규 등과 함께 선천으로 출발하고 정주에 가서 그곳의 동지와 신안학교에서 만나 협의한 뒤 각기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에 갔다. 승강장에 들어가 지상주는 자기의 왼쪽, 오학수는 자기의 오른쪽에 있었다. 곧 열차가 왔고 총독은 하차하여 각기 환영객에게 인사하고 나의 앞의 4~5보를 통과하여 다시 승차한 뒤 출발하였다. 그 때 자기는 단총을 속옷에 숨기고 그 위에 두루마기로 감싸고 있었기 때문에 오른쪽 어깨 두루마기 구멍에 손을 넣어 단총을 쥐고 그 준비를 하고 있었으나 경계가 삼엄하고 수족이 떨려 실행할 수 없었다. 자기들은 성과도 없이 학교로 돌아왔고, 다시 기회를 보고 실행하자고 하고 헤어졌다. 그 후 1911년 10월 중 유동열의 처남인 신태현(申泰鉉)이라는 자도 곽산에서 와서 김시점이 경영하는 한서상회(韓西商會)에서 동지를 모았다. 유동열은 당시 선천·정주 주변에서 유세 중이었는데, 자기는 그 명을 받아서 왔다. 근래에 총독이 압록강 철교 개통식에 참가할 것이므로 그 기회를 틈타 암살하자는 계획을 들었다. 그 후 여러 차례 모여 협의를 하였다. 양준명의 심부름으로 이용혁이라는 자가 와서 당지에서 암살을 실행할 뜻을 전했다. 동지들이 서로  모여 모의한 뒤에 각자 단총을 나누어 가지고 10월 30일경 정거장에 나아갔으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 무위로 돌아갔다. 다음 11월 2일 오전 9시경 다시 정거장에 나갔으나 전처럼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 실행할 수 없었다는 요지의 진술 기재.  동 오학수(吳學洙)·지상주(池尙周)에 대한 신문조서 중,  앞의 범죄사실에 대해 이근택의 진술 기재와 동일한 취지의 진술 기재.  사법경찰관의 이근택(李根宅)에 대한 신문조서 중,  1910년 음력 11월 26일 선우혁이 와서 선천에 모이라는 내용을 통지했다. 나는 다른 주요한 동지와 함께 다음 날 27일 선천에 갔다, 그 때 자기는 자기가 가지고 있는 단총을 휴대하고 선천으로 출발했다. 당일 동지와 함께 정거장에 나갔으나 총독이 하차하지 않았으므로 돌아왔다. 다음 날 자기들은 이승훈의 명으로 정주에서 실행하자고 하였는데 그곳에 가서 다른 동지와 함께 정거장에 갔다. 총독이 하차했고, 자기는 단총을 쥔 채로 총독 쪽으로 나갔으나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자기의 단총은 김시점이 체포된 뒤 자기는 주점에서 싸움을 했기 때문에 귀가할 수 없어서 김응수(金應壽)라는 사람에게 종조부 이진재(李鎭載)에게 집에 있는 단총을 숨기라는 말을 전해달라고 부탁하고 편지를 보냈다. 이진재에게 숨긴 단총은 정거장에 가지고 왔던 것과 같다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이진재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이근택의 종조부(從祖父)로서 1910년 음력 12월경 동인에게 의뢰를 받아 단총을 맡았다. 그 단총은 그 후 어떻게 된 것인지 나이가 들어 확실한 것은 잊어버렸으나 부근의 산에 묻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요지의 진술 기재.  동 (사법경찰관이) 작성한 수색조서 중,  평안북도 곽산군 서면 호암리(好岩里) 일명 북산이라고 칭하는 각 곳의 서쪽 산 중앙부의 암석 사이에서 오련단총(五連短銃) 1정, 탄환 16발을 발견하여 차압했다는 요지 기재.  검사의 이근택(李根宅)에 대한 제2신문조서 중,  자신이 이진재(李鎭載)에게 맡긴 단총과 탄환은 44령 제511호의 25·26이 틀림없다는 요지.  동 김시점(金時漸)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4~5년 전 동생이 통학하고 있는 오산학교로 갔을 무렵 이승훈과 면회하고 그에게 권유받은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1910년 음력 9월 10일경 선천의 양준명으로부터 급히 와야 한다는 뜻의 편지가 있어서 그가 있는 곳에 가서 김일준·최덕윤·이용혁 등과 함께 경성에서 양기탁으로부터 근일 총독서순 때에 살해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자기들은 선천에서 어떠한 행동을 취할 것인가 알아보고 결행한다는 답을 듣고서, 자기들은 곽산(郭山)에서도 같은 행동을 취할 뜻을 말해 단총을 수취하여 곽산으로 돌아왔다. 동지를 만나 협의한 결과 당일인 음력 15일 단총을 휴대하고 곽산 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은 오지 않았기 때문에 무위로 끝났다. 또 음력 10월 18일경 재차 양준명으로부터 선천으로 오라는 편지가 있어 동지와 협의한 결과 김상식을 선천으로 보냈다. 그 날 밤 그는 돌아오고 총독이 온다는 20일에 정거장에서 암살을 결행하려고 했다. 당일 동지와 함께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으로 갔지만, 총독은 오지 않아서 무위로 끝났다. 다음 동년 음력 11월 15~6일경 또 전과 같은 편지가 있었다. 본인과 이근택·정창옥 등은 양준명에게 가서 동지와 서로 만났다. 옥관빈으로부터 윤치호·양기탁·임치정의 명령을 받고 돌아왔는데 근일 총독이 서순할 때에 살해 준비를 하라는 뜻을 전하였다. 다음 날 곽산에 돌아온 동지를 만나 그 뜻을 말하고 협의를 위하여 그 후 여러 차례 동지는 선천에 왕복했다. 동월 25일경에 이르러 양준명으로부터 선천에 온다는 내용의 통지를 받았다. 자기와 이근택·오학수·지상주 외 여러 명은 각기 단총을 가지고 선천에 가서 양준명으로부터 총독이 27일에 선천을 통과한다는 말을 듣고 그 뒤 선천의 신성중학 8번(교실)에 모여 교장 매큔도 출석한 가운데 살해 협의의 총지휘자를 이승훈으로 정했다. 열차의 소리가 들리면 각자 단총을 잡기로 했다. 27일 저녁 함께 정거장으로 갔는데 총독이 하차하지 않고 통과해서 무위로 끝났다. 그 날 밤 중학 8번(교실)에서 동지 약 150명이 만나 이승훈으로부터 오늘은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서 어쩔 수 없었지만 내일은 실행할 것이며 이 일은 자신 개인의 생각이 아니라 서울의 윤치호·양기탁의 명령이라는 설명을 들었다. 다음에 그로부터 곽산에서는 홍성린을 보내 그곳은 그의 지휘를 받아 곽산 정거장에서 암살을 실행할 것을 명령했다. 본인은 양준명으로부터 단총을 받아 홍성린과 같이 곽산으로 돌아가 그와 다른 동지와 함께 당일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 승강장에 들어갔다. 그런데 겨를도 없이 총독이 탄 열차의 소리가 들렸다. 두루마기의 왼쪽 옆 주머니에서 손을 넣어 총을 꺼내 들고 홍성린 등의 발포를 기다려서 발포하려 했는데, 총독이 탄 열차가 동 정거장을 서행해서 통과해 하차하지 않았기 때문에 실행할 기회도 없이 무위로 끝났다. 후에 기회를 봐서 다시 실행하기로 하고 헤어졌다는 요지.  동 정원범(鄭元範)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907년 음력 3월 중 최광옥의 권유로 앞의 판시한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하였다. 철산에서 회원은 오희원·유학렴·김재건 등이다. 1909년 초 이토(이등박문) 통감서순 즈음 이갑·유동열 등이 와서 암살을 기도하고 오희원·유학렴과 나 등도 그것에 동의해서 함께 차련관정거장에 갔으나 통감(이등박문)은 이미 통과해서 다시 신의주로 따라갔으나 경계가 엄중해서 목적을 달성할 수 없었다. 1910년 음력 8월 중순 선천의 이용혁은 양준명의 명령을 받아 왔고, 옥관빈은 선천으로 와서 총독 암살에 대해 협의하려고 했다. 자기와 오희원 외 2명은 선천으로 갔다. 총지점에는 동지 3~40명이 모였고 옥관빈으로부터 윤치호·양기탁의 명령을 받아 왔는데 이번에 총독이 서순할 계획이니 각 곳의 정거장에서 암살할 예정이며, 이에 대해 금전과 단총을 준비하라는 내용을 들었다. 따라서 자기들은 철산으로 돌아가고, 오희원으로부터 400원을 받아서, 자기 외 2명은 안동현에 가서 미리 최덕윤에게 들은 것과 같이 중국인에게 단총 10정을 구입해서 돌아왔다. 그 외에 오희원·유학렴이 모은 것을 합하니 단총은 약 26정이 되었다. 그 후 선천에서 차균설이 왔고, 동년 음력 8월 20일 총독이 온다는 소식을 알게 되었다. 동일 동지들은 단총을 가지고 차련관정거장으로 갔으나 총독이 오지 않았다. 또 9월 15일·10월 20일 두 번에 걸쳐 전과 같은 행동을 해서 정거장에 갔으나 총독은 오지 않았다. 동년 음력 11월 중순 선천에서 차균설이 왔다. 옥관빈은 선천에서 와서 총독 암살에 대한 협의를 하러 온다는 뜻을 전해 들었다. 자기와 유학렴·장관선은 선천으로 가서 총지점에 이르렀다. 양준명의 집에 간 옥관빈은 이번 총독의 서순은 확실하므로 준비를 할 것 또 금전 모집도 할 것을 명하였다. 자기는 돌아와 금전 모집을 하고, 그것을 선천에 가지고 갔다. 그 후 김재건을 선천에 보내 동월 26일 단총을 가지고 준비할 것 및 다음 날 오후 2시까지는 정거장에 모일 것을 약속하고 헤어졌다. 다음 날 자기·오희원·유학렴 그 외의 동지는 단총을 가지고 정거장에 이르러 구내에 들어가려 했으나 순사가 그것을 거절하여 출구 개찰구에 있었다. 오후 6시경 총독이 탄 열차가 왔으나 총독은 내리지 않고 신의주를 향해 출발했다. 자기들 일동은 차련관정거장 동쪽 조선리 약 2리를 가서 작은 언덕 위에 올라가 협의한 뒤 동지 김재건의 제의에 따라 그곳에서는 구내에 들어갈 수 없으므로 일부의 동지는 신의주로 쫓아갔다. 정원창 등을 남겨두고 자기와 유학렴 등은 기차로 신의주로 갔다. 그곳의 동지인 이기당·김창건·송자현 등과 만나 협의한 뒤 당일 총독은 열차에서 1박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다음 날 오전 1시부터 3시경 사이에 정거장 부근을 배회했으나 경계가 엄중하였기 때문에 실행할 기회가 없었다. 일단 동일 오전 7시경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동 정거장으로 가서 왼쪽 광장에 있었다. 총독은 오전 8시경 하차하여 인력거를 타고 시가지로 들어갈 때 우리는 약속한대로 단총을 잡고 준비했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기회가 없었다. 돌아오는 길을 기다려 부근을 배회했다. 오전 10시경 총독이 왔지만 이번에도 역시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 1911년 10월 중 유동열은 오희원의 집에 와서 동지들과 거듭 만나 이번에 총독이 압록강 철교 개통식에 참가할 것이며, 윤치호와도 상담하고 왔다. 그런데 지난번 차련관정거장에서 암살을 실행하라고 했고 그 기일은 추후에 통지한다는 것을 황해도·평양·신의주·용천 등에서는 이미 협의하였기 때문에 지금 선천으로 간다고 하면서 그다음 날 출발했다. 그 후 양준명의 심부름꾼인 최덕윤이 와서 총독이 오는 31일 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동지 일동은 단총 등을 준비하여 31일 오전 중에 자기는 전과 같이 작은 언덕으로 갔고, 오후 4시경에 이르러 동지들이 모였다. 동지와 함께 구내에 들어가 있었는데 총독이 승차한 열차가 왔지만 서행하여 통과했다. 작은 언덕으로 올라가 다시 신의주로 추적하게 되었다. 오희원·유학렴 등과 같이 그 날 밤 기차를 타고 신의주로 가서 그곳의 동지와 같이 총독의 숙박소인 부청(府廳) 부근을 배회했다. 정거장으로 나온 총독이 출입하는 동안 수 회 그를 저격하려고 하였지만 경계가 엄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는 요지.  동 유학렴(劉學溓)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지금으로부터 6년 전 이재건의 권유로 판시한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철산에서 중심적인 회원은 오희원·정원범·김재건 등이고 장관선도 또한 회원이었다. 1909년 초 이토(이등박문) 통감 서순 때 이갑·유동열 등이 와서 통감의 암살을 계획하였다. 자기들 신민회원은 단총을 휴대하고 차련관정거장에 갔다. 1910년 음력 8월 오희원의 집에 선천의 이용혁이 왔고, 동지를 만나 협의를 한 사항이 있었다. 선천에 가야 할 이유를 전하고 김재건 등은 그곳으로 갔고, 자기들은 곧 돌아와서, 곧 있을 총독이 서순할 시기에 암살을 실행하려고 했다. 또 그것에 필요한 단총과 무관학교 설립에 필요한 금전을 모집해야 한다는 복명에 의해 철산에서 정원범·김재건 등은 오희원으로부터 수취한 금전으로 안동현으로 가 단총 20정을 구입했다. 또 자기·오희원·정원범·김재건 등은 각기 소유한 단총을 제공하고 준비를 했다. 20일 총독이 선천에 온다는 내용의 통지가 있어, 전날 밤 동지들과 만나 협의한 결과 다음 날 오전 9시경까지 각기 차련관정거장으로 나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아 무위로 돌아갔다. 그 후 음력 9월 15일·10월 20일 두 번에 걸쳐 총독이 온다는 소식을 듣고 동지들은 차련관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은 오지 않았다. 음력 11월 16일경 오희원의 집에 선천으로부터 차균설이 와서 동지를 만났다. 옥관빈은 선천에 와 있는데,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 있으니 와달라는 뜻을 전했다. 오희원·정원범·김재건 등은 그곳으로 가서 곧 돌아왔다. 이번은 확실히 총독이 온다고 해서 단총과 금전을 준비했다. 그 후 동지들은 여러 번 선천으로 왕복했다. 김재건은 돌아와서는 총독이 오는 27일 온다고 알렸다. 동월 26일경 동지들은 단총을 분배하고 27일 오전 10시경까지 차련관정거장에 모이기로 하고 헤어졌다. 다음 날 자기·오희원·정원범 기타 동지들은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으로 갔지만 구내로 들어가지도 못하고 바깥에 있었다. 총독은 오전 6시 30분경 와서 잠시 정차하고 신의주를 향해 출발했다. 동지들은 정거장 앞의 작은 언덕에 모여 구내로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실행하지 못했으니 신의주로 추적하기로 했다. 자기·오희원·정원범은 그 날 밤 열차로 신의주로 가 그곳의 동지인 이기당과 용천의 안모 등과 협의한 결과 총독이 열차 내에서 숙박한다는 사실을 듣고 밤 2시경부터 그 부근을 배회했지만 기회가 없었다. 다음 날 오전 7시경 정거장으로 갔다. 동 8시경 총독이 하차하여 인력거를 타고 시가지로 가서 2시간 정도 돌아올 것이므로 자기와 동지들은 그 왕복에 그를 저격하려고 했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장관선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1910년 여름 선천 양준명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입회했고 철산에서 동회 회원은 약 50명이었다. 임원으로 반장(班長)은 오희원, 평의원은 자기와 정원범·유학렴 외 여러 명, 사찰은 유학렴 외 2명, 회계는 정원범 외 1명이다. 1910년 음력 8월 20일·9월 15일·10월 20일 세 번에 걸쳐 총독이 온다는 소식을 듣고 철산의 동지들은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차련관정거장에 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아 무위로 끝났다. 동년 음력 11월 16일경 선천의 동지 차균설은 오희원의 집에 와서 동지를 만났다. 옥관빈은 선천에 와 있는데,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 있으니 와 달라는 뜻을 전했다. 자기와 오희원·정원범·유학렴 등은 선천에 가서 총지점에서 그곳의 동지들과 만났다. 이번은 총독이 확실히 올 것이라고 해서 준비를 하였다. 그 후 선천의 동지와 서로 왕복했다. 동월 26일 동지 김재건 등이 돌아왔고, 동지들을 오희원의 집에서 만나 총독이 내일 온다는 보고가 있었다. 각 동지들은 단총을 분배하고 오희원으로부터 내일 오후 2시까지 정거장과 차련관 사이 언덕에 모일 것을 약속하고 동지들은 헤어졌다. 자기는 오희원의 집에서 하루 묵고 다음 날 오희원·정원범 등과 약속한 장소에 모였다. 오후 4~5시경 군수 등 환영객과 함께 정거장에 들어갔다. 오희원 등은 구내로 들어가고 우리는 개찰구에 있었는데 곧 총독이 탄 열차가 와서 오른손을 두루마기 오른쪽 터진 곳에 넣어, 오른쪽 바지 사이에 넣어두었던 단총을 잡았지만 총독은 하차하지 않고 신의주를 향해 출발해서 실행할 수 없었다. 전에 모였던 곳으로 돌아가 오희원으로부터 오늘은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 목적을 달성할 수 없었지만 몇 사람은 신의주로 추적하자고 주장하여 일동은 그것에 찬성하여 오희원·정원범·유학렴 외 2명은 그 날 밤 열차로 신의주로 출발하고 나머지 동지들은 정원창·정기정(鄭基鼎) 등이 주장하여 그곳에서 실행하기로 했다. 다음 날 10시까지 이 장소에 모일 것을 약속했다. 자기는 차련관의 정기정 집에서 1박 하고 다음 날 28일 오전 10시경 또 오른쪽 언덕에 모인 뒤 동지 일동은 군수 등의 환영객과 같이 정거장 구내로 들어가 휴게소에서 평양 쪽으로 12~13걸음 떨어진 곳에 있었다. 정오경 총독이 탄 열차가 와서 전일과 같이 단총을 잡고 준비하고 있었지만, 총독이 탄 기차는 잠시 정차했지만 총독은 하차하지 않고 출발하여 기회를 잃어 매우 유감스러웠다는 요지.  검사의 백용석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6년 전 최광옥이 권유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의주·신의주·용천 방면에 회원은 자기와 김창건·이기당 등이었다. 1910년 음력 8월 중 옥관빈은 의주로 와서 김준건 집에서 동지들과 만나 서울 윤치호·양기탁의 명을 받아 왔는데 이번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에 대해 침묵하고 있던 것은 유감이다. 다행이 총독이 서순한다고 하니 이 기회를 이용하여 암살하자는 제의가 있었다. 그 날 밤 김기창의 집에서 동지인 자기와 김창건 외 수명이 만나 협의한 결과 그것에 필요한 단총과 무관학교 설립 비용을 모으기로 했다. 그즈음 이기당이 출석하여 후에 그 일을 통지하고 단총 약 13정을 모았다. 그 뒤 선천으로부터 이용혁이 와서 총독이 음력 8월 20일 온다는 통지를 받고 일동은 단총을 휴대하고 신의주정거장에 나갔지만 총독은 오지 않았다. 그 뒤 음력 9월 15일·10월 20일 두 번에 걸쳐 총독이 온다는 통지가 있었다. 우리는 이기당 등이 안동현에서 사 왔고 김창건은 교사인 관계상 양실학교에 보관해 왔던 단총을 꺼내어 그것을 휴대하고 동 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았다. 동년 음력 11월 16~17일경 옥관빈은 이기당과 같이 의주로 와서 김준건의 집에서 동지를 만나 전번처럼 서울 임치정의 집에서 협의한 결과 윤치호·양기탁의 명을 받아 왔는데 이번 총독이 온다는 것은 윤치호가 확실한 곳에서 들어서 아는 것으로 틀림없기 때문에 꼭 암살하자는 내용을 설명했다. 이기당도 선천에서는 이미 암살 준비가 되어 있다는 뜻을 전해주어, 우리는 그것에 대해 동의하고 단총과 금전을 모집했다. 그즈음 이기당은 300원을 가지고 와서 김기창에게 안동현에 가서 단총 14정을 구입하도록 했다. 단총은 합계 35정이 되었다. 그 뒤 옥관빈은 양실학교에서 동지를 만나 민심을 선동시킬 연설을 하고 19일에 용천으로부터 송자현·안광호 등이 와서 김기창의 집에서 만나 협의한 결과 선천과 연락을 취하기 위해 이기당 등은 그곳에 갔다가 돌아왔다. 곧 도청과 헌병대로 부터는 내일 총독이 오니 환영에 나간다는 정보에 대해 통지해 왔다. 선천으로부터 아무런 통지가 없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하고 있던 사이에 양준명으로부터 내일 총독이 오니 준비를 하라는 뜻의 통지가 있어 그 날 밤 동지들은 양실학교에서 만났는데, 이기당은 선천의 경우 단총을 두루마기 아래 감추어 총독이 오면 지휘를 기다려 총을 쏠 준비를 하고 있으니 이곳에서도 그것에 따르라는 뜻을 전했고, 단총을 동지들에게 분배했다. 다음 날 27일 동지들은 각기 신의주정거장으로 나가 서쪽의 높은 곳에 위치한 출구 개찰구 부근에 산재했다. 자기는 출구 개찰구 근처에서 이기당 등과 함께 있었고 그 앞에 김창건 등이 있었다. 곧 총독이 승차한 열차가 왔지만 총독이 열차 내에서 1박 해서 다음 날 하차 시에 실행하기로 했다. 다음 날 아침 정거장에 갔다. 총독은 오전 8시경 하차했고 우리는 단총을 잡고 준비를 하였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 그리고 총독은 부청(府廳)에 갔고, 총독이 돌아오는 길을 지켜 부근을 배회하고 있었다. 총독은 오전 10시경 정거장으로 왔기에 또 단총을 잡고 준비하고 있었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 곧 총독은 열차에 타고 출발했다. 1911년 10월 7~8일경 유동열이 와서 남문내의 이용섭(李龍涉)의 집에서 만났고, 김기창의 집에서 동지들을 만나 서울 윤치호와도 협의를 하고 왔는데, 총독이 이번 압록강 개통식에 참석할 것이므로 암살을 실행하라는 뜻을 전했다. 미리 철산·선천·곽산·정주·평양 등에도 들러 협의를 했다고 했다. 또한 어떤 사람이 자기의 용건에 대해 물을 때는 식산회사(殖産會社)의 주주(株主) 모집으로 왔다고 변명하도록 말했다는 내용을 전해 들었다. 그 뒤 동지 이기당 등과 만나 협의 중 평양으로부터 윤치호·유동열의 심부름꾼으로 김근형·안병찬 등이 와서 만났는데, 총독이 10월 31일 온다는 통지가 있었다. 동지들을 만나 협의하여 30일 밤에 나와 김창건은 동지에게 단총을 분배하고, 다음 날 31일 신의주정거장을 나갔다. 신의주·용천 등의 동지들도 만나 이기당의 명령으로 신정거장 개통식장으로부터 압록강 강변으로 치우친 장소이며, 부청에서 오는 길과 구정거장으로 가는 선로(線路) 사이의 풀밭에 모였고 김근형이 그 지휘자가 되었다. 일단 해산하고 오후 2시경 그곳에 모여 총독이 구정거장에 하차할 것이므로 그곳에 이르렀지만 경계가 아주 엄중하고 부근의 건물 근처에도 병사들이 서 있었다. 자기들은 정거장 앞의 광장에 흩어져 있었는데, 곧 총독이 와서 인력거에 타고 부청 방면으로 갔다. 자기들은 준비를 하였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접근할 수 없었다. 그래서 내일 기회를 틈타 실행하려고 일단 헤어졌다, 다음 날 11월 1일 오전 8시경 신정거장 남쪽에 자기들이 나가 있었는데 총독이 자기들의 맞은편에서 인력거를 내려 정거장으로 들어갔지만, 경계가 엄중해 실행을 할 수 없었다. 약 20분에 총독이 다리를 넘어 인력거를 타고 돌아왔지만 이 때도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 그 후 약 1시간 후에 총독이 재차 정거장으로 와서 식을 마치고 부청으로 돌아가려는 즈음 출입 시에 총독을 저격하려 했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 그래서 다음 날 아침 실행하고자 했으며, 2일 이른 아침부터 동지들은 정거장 앞에 흩어져 있었는데 총독이 오전 7시경 왔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하지 못했다는 요지.  동 이기당(李基唐)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5년 전 최광옥의 권유로 판시한 (바와 같은)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1910년 음력 9월 초순 옥관빈·임경엽은 의주 서문 밖 김기창의 집에 와서 자기와 백용석·김창건 기타의 동지를 만나 근일 총독 순시가 있으니 이 기회를 이용하여 암살을 하기로 했다. 이 일은 서울의 윤치호·양기탁·임치정의 명령으로 이미 정주·평양·선천 등에서도 협의가 되었으니 이곳에서도 바로 실행하기로 했다. 일동은 그것에 대해 찬성하여 그것에 필요한 단총과 금전을 준비했다. 그래서 동년 9월 15일경 옥관빈으로부터 선천의 양준명에게 통지하고, 그로부터 거듭 우리의 동지들에 대해 총독이 오는 20일경 온다는 통지가 있었다. 자기와 백용석·김창건 기타의 동지들은 신의주정거장 부근의 김모(金某)의 집에서 만나 각 동지에게 단총을 분배하고 당일 신의주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았다. 동년 음력 10월 중 양준명으로부터 통지가 있었고 자기는 선천의 총지점으로 가서 이승훈과 동지를 만났다. 이승훈으로부터 근일 총독이 올 것에 대비해야 한다는 설명을 들었다. 자기는 돌아와 김기창의 집에서 백용석, 기타 동지를 만나 협의한 결과 용천의 동지에게도 총독이 온다고 통지를 하고, 당일 동지들에게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았다. 동년 음력 11월 15일경 자기는 약 복용(服藥)과 국민회(國民會)의 용무를 띠고 선천으로 가서 의사 주현칙의 집에 있었다. 이용혁이 와서 옥관빈·길진형 2인이 와서 회집해야 한다는 뜻을 통지하였다. 총지점으로 가서 그곳의 동지와 만나 옥관빈으로부터 지난 2회에 걸쳐 총독이 온다는 내용의 통지를 했지만 총독은 오지 않았으나 이번은 총독이 서순할 것이 확실하며, 서울의 윤치호·양기탁·임치정의 명령으로 이 때에 암살을 결행해야 한다는 내용을 들었다. 이 일은 이미 평양·정주에서도 협의된 일이다. 일동은 그것에 동의하고 그 날 밤 다시 양준명의 집에서 만나 준비에 관한 협의를 하고 그 뒤 나는 옥관빈·길진형과 같이 의주로 돌아가 동지 김준건의 집에서 백용석·김창건 기타의 동지를 만나 옥관빈으로부터 선천에서도 동일한 취지의 교섭을 했고, 이 일은 이미 평양·정주 등에서도 준비중이므로 이곳에서도 실행하자고 했다. 그 뒤 김창건으로부터 옥관빈에게 연설을 의뢰했고, 그는 양실학교에 유지와 교사·생도 등 약 100명을 만나 총독 암살에 관한 사기를 고무하는 연설을 하고 산회했다. 그 후 다시 유지·생도 등 약 40명과 만나 용천으로부터는 송자현·안광호 외 수  명이 와서 암살 실행의 협의를 했다. 그것에 필요한 단총은 김기창의 수중에 이미 14~15정을 준비하고 있고, 동지들은 선천과 동일한 보조를 취하게 되었다. 자기와 김창건은 옥관빈 등과 동행해 선천으로 가서 총지점에서 협의하여 그 뒤 의주·선천 사이를 왕복하여 24일경 의주로 갔는데 이 때 모은 단총이 24~25정에 달하였다. 그 후 양준명으로부터 총독이 27일 온다는 통지가 있어 그 날 밤 양실학교에서 모여 협의를 하여 다음 날 아침 재차 그곳에 모여 김창건 등이 입회한 결과 동지에게 단총을 교부했다. 그 때 단총을 수취한 자는 백용석·김창건 등 20여 명이고 일동은 그것을 두루마기 밑에 감추고 신의주정거장으로 갔다. 용천으로부터는 송자현 등 일행 약 20명이 왔고 나와 백용석 등은 정거장 앞 광장 오른쪽에 있었고 김창건 등은 우리들의 좌우에 있었다. 송자현·안광호 등은 출구 개찰구 바깥에 각지 다수의 생도들과 같이 있었지만 총독이 하차하지 않아 무위로 끝났다. 다음 날 아침 재차 정거장으로 나갔는데 총독은 오전 8시경 하차하고 인력거에 타고 관아들을 순시하러 갔다가 약 2시간 후에 정거장으로 돌아왔다. 왕복 때에 총독이 우리의 약 10보쯤 앞을 통과했고, 그즈음 우리는 이미 약속한 대로 두루마기 밑에 단총을 잡고 있었지만 경계가 엄중하여 발포하지는 못했다. 총독이 서울로 출발하여 동지 일동은 무위로 끝났다. 그 뒤 자기는 선천으로 가서 양준명의 집에서 그와 협의한 결과 다시 경성 본부의 명으로 계속하여 암살을 실행할 것을 결정했다. 그 뒤 1911년 음력 9월 중 이미 신민회의 관계상 알고 있던 유동열이 와서 신의주 진사정(眞砂町) 김용섭의 집에서 머무르고 자기를 불러 지금까지 총독암살이 두 번이나 실패했지만 이번 총독이 압록강 개통식에 참석하는 좋은 기회를 이용하여 곧 암살을 실행할 것을 전했다. 자기는 그것을 승낙했고, 그는 의주에서도 협의를 하려고 다음 날 의주로 가 1박 하고 돌아왔다. 의주에서는 백용석·김창건 등과 협의해 왔으므로 곧 이곳에서도 그곳의 동지는 협력하여 실행하려 했다. 이로부터 자기는 안동현으로 가 돌아오는 길에 차련관·선천·정주·평양 등에 들러 협의를 했다. 그 뒤 자기는 신의주에서 백용석·김창건 등과 만나 협의를 하여 다시 용천의 동지 송자현·안광호 등과 양실학교에서 만나 협의를 하였다. 총독이 오기 약 3일전 평양에서 김근형은 유동열의 전달 내용을 가지고 신의주로 와 자기와 백용석에게 총독이 온다는 날짜를 통지했다. 또 이곳이 지휘자가 되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의주·용천 등의 동지에게 통지하여 일동은 신의주에 모여 자기들은 신정거장과 구정거장의 중간인 초원에서 김기창으로부터 단총을 수취하고 동지들은 각기 정거장 부근을 배회하여 오후 4시경 정거장으로 나가 총독이 그 정거장에 하차한다는 것을 듣고 일동은 구정거장으로 가서 점등 후 총독이 와서 하차하여 인력거에 타고 부청으로 갈 즈음 총독이 자기들의 면전 약 14~15보의 위치를 통과하였지만 전년과 같이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 따라서 다음 날 아침 또 정거장 부근으로 나가 총독이 인력거로 올 즈음 총독이 자기의 면전 약 20보 앞을 통과하였지만, 역시 경계가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 그 뒤 총독이 정거장을 나가 인력거에 타고 부청 쪽에 다다랐지만 이 역시 경계가 엄중하여 결행하지 못했다. 다음 날 출발 즈음 실행하려고 당일 일동은 단총을 가지고 신정거장 앞 광장에 모여 총독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약 1시간 후 총독이 인력거를 타고 정거장으로 왔지만 이 역시 기회를 잃었다. 위의 계획은 전적으로 유동열이 와서 말한 결과에서 나온 것임에 틀림없다는 요지.  사법경찰관의 이기당(李基唐)에 대한 신문조서 중,  이미 여러 번 만났던 유동열이 1911년 음력 9월 중 신의주로 와서 김용섭의 집에 머무르고 자기를 불러 중국으로 여행했던 것과 학교 경영의 곤란 등을 설명했다. 다시 전년의 총독 암살의 실패를 비난한 뒤 이번에는 윤치호와도 상담하러 온 것인데 총독이 근일 압록강 개교식에 참석할 것이므로 그 때 의주의 동지와 협력하여 준비를 하여 암살하라고 했다. 이에 대해 동의하고 10월 31일·11월 1일·11월 2∼3일에 걸쳐 여러 번 신의주정거장으로 가 총독을 저격하려 했지만, 작년에 비해 경계가 더욱 엄중하여 실행할 수 없었다는 요지.  동 송자현(宋子賢)에 대한 신문조서 중,  자기는 5년 전 이승훈·황국보 등의 권유로 앞의 목적을 가진 신민회에 가입했다. 양시(楊市)에서 신민회의 임원은 황국보가 반장, 자기는 평의원이었다. 자기는 1910년 앞에서 밝힌 형벌을 받고 입감 중이었는데 ‘병합(강제병탄, 한일강제병합, 1910)’으로 사면 받아 집으로 돌아온 뒤 5~6일쯤 선천의 황국보로부터 총독암살의 논의가 있어 선천으로 모일 것을 통지 받았다. 동지 약 20명은 선천으로 가서 동지들과 만나 양준명으로부터 총독 암살의 논의가 있었다. 일동은 그것에 동의하여 황국보는 양준명으로부터 단총 13~14정을 받고 또 양시의 동지들은 신의주정거장으로 가기로 정했다. 일단 돌아온 뒤 바로 의주의 김기창으로부터 총독이 내일 온다는 통지가 있어 동지들은 황국보의 집에서 모여 단총을 분배하고 동인으로부터 단총은 속옷 윗주머니 또는 바지 사이에 넣고 기차 소리가 들리면 단총을 잡고 준비를 하여 어떤 사람이라도 총독에 접근하여 기회를 보아 암살을 실행할 것을 명했다. 또 다음 날 아침은 오전 6시 출발해서 동 10시까지 신의주 진사정(眞砂町) 김한규(金漢奎)의 집에 모이기로 약속하고 헤어졌다. 자기는 다음 날 아침 신의주로 갔다. 안광호 외 10여 인이 모여 단총이 부족해서 다시 김기창으로부터 수취하여 예정된 시각에 동 정거장으로 나갔지만 총독이 오지 않았다. 그 뒤 음력 9월 15일·10월 20일 두 차례 총독이 온다는 통지를 받고 각기 단총을 휴대하고 정거장에 이르렀지만 총독은 오지 않았다. 그 뒤 동년 음력 11월 17일경 의주의 백용석 등의 명의로 편지가 황국보의 집으로 와서 동지들을 만났다. 자기와 안광호·황국보 등은 그곳에 갔고, 저녁 때 김기창의 집에 이르러 옥관빈·이기당·백용석·김창건 외 수명과 만나 옥관빈으로부터 서울의 윤치호·양기탁의 명을 받아 왔는데 그것은 근일 총독이 서순할 것이므로 암살을 실행하라는 내용이었다. 이번에는 윤치호가 확실한 소식통을 통해 들은 것이니 틀림없다는 것이다. 일동은 이에 동의했고, 황국보는 이기당과 선천으로 가고, 자기들은 자기 마을로 돌아가 단총 등을 정비했다. 동월 26일 다음 날 총독이 온다는 통지가 있어 각 동지에게 단총을 분배하고 다음날 신의주로 가서 그곳의 동지들과 같이 정거장으로 가서 광장 서쪽에 있었다. 곧 총독이 탄 열차가 왔지만 총독은 내리지 않고 열차 내에서 1박 하여 일동은 다음 날 아침 일찍 정거장으로 모이기로 하고 헤어졌다. 그 날 밤 철산에서 오희원 외 3명의 동지가 와서 각지의 중요 동지가 만나 이기당으로부터 총독이 하차할 것이라는 설명을 들었다. 오희원은 차련관에서는 정거장으로 들어갈 수 없기 때문에 몇 사람의 동지를 남기고 왔다. 오늘 밤 이렇게 있으면 무익하니 차라리 정거장으로 가서 기회를 틈타 실행하자고 말했다. 그것에 동의하여 일동은 그 날 밤 12시경부터 다음 날 28일 오전 3~4시경까지 정거장의 주변을 배회했지만 기회를 얻지 못해 돌아왔다. 28일 오전 6시경 정거장으로 가 전일과 같이 광장의 서쪽에 있었다. 오전 8시경 총독이 구내를 나와서 자기는 오른쪽 바지 사이에 넣어두고 있던 단총을 두루마기 오른쪽 구멍으로부터 오른손을 넣어 잡았지만, 경계가 삼엄해서 기회를 잃었다. 총독은 시가지 방면으로 갔다 곧 돌아올 것이므로 일동은 기다리고 있었다. 오전 10시경 총독이 돌아와서 또 단총을 잡았지만, 이 역시 경계가 실행할 수 없었다는 요지.  동 안광호(安光浩)에 대한 신문조서 중,  앞의 범죄 사실에 대해 이전에 기술한 송자현의 공술 기재와 동일 취지의 공술. 자기는 양시의 신민회 평원으로 각 공술 기재 44령 제511호의 46인 임치정의 집에 있었다는 서면의 문서 중.  현재 우리나라의 참혹한 형상을 목도하고 자기의 몸을 희생하여 애쓰고자 한다. 식음을 잊고 비밀리 동포를 문명의 땅으로 인도하고, 열국에 대한 수치와 섬나라 사람으로부터 영원히 잊지 못할 모욕을 벗어나기 위해 한국의 천지(天地)에서 태어났다는 당당한 임무가 있다고 운운.  동 호의 41인 안세환(安世桓)이 소지한 생도의 작문 중,  청년에게 가장 필요한 열성(熱誠)이라는 제목으로 다음과 같은 글을 썼다. 북미합중국은 오로지 열성으로 거대 부강했던 영국의 노예됨을 벗어나 강건한 독립국이 되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권력 있는 정부를 정복하여 세계입헌(世界立憲)의 모체가 되었다. 이것은 모두 지극히 열성에 이른 것이니 우리도 이 열성을 지니자고 운운.  명(明)은 공(公)에서 생긴다는 제목의 글에서 85개국이나 되는 만국인(萬國人)의 뜻은 비록 천만 가지지만 그 구하는 바는 명(明)이다. 단 세력을 가지고 미약한 나라를 탈취하고, 미약한 백성을 압제하는 것을 명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명의 본성은 오로지 공정하고 올바름에 있다. 그러나 세상에는 공평(公平)한 사람이 없고 공의(公義)로운 나라가 없으니 누구를 본받을 것이며 무엇을 배울 것인가? 광명정대(光明正大) 지공무사(至公無事)한 것은 유일의 상제(上帝)이고 무이(無二)의 구세주이신 예수씨(耶蘇氏) 뿐이다 운운.  청년에게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열성이다.  미국의 독립·자유는 워싱턴의 열성에서 나왔고, 프랑스의 유신(維新)은 나폴레옹의 열성에 의해서였다. 우리 일반 청년이 국가의 중대한 책임을 지고(負擔) 희망을 향해 전진하는 것이 마땅하다. 만 번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고 만 번 패배해도 다시 도모한다면, 누가 진행함을 멈추게 할 수 있겠는가 운운.  동 호의 33인 임경엽(林疥燁)의 자필 상용일기(常用日記) 중,  1909년 10월 26일 오후 5시 반 이토(이등박문) 피살의 호외를 보니 한편은 기쁘고 한편은 슬프도다.  동년 12월 22일 7시 일어나 『아사히신문(朝日新聞)』을 보니 한국 전보란에 한국 청년 이재명씨가 헌신적 정신으로 매국적(賣國賊) 이완용을 자살(刺殺)시키려 했다고 한다. 일반의 국민 감정이 통쾌함은 물론이지만 오늘 우리가 본받아야 할 것은 이씨가 나라를 위해 자신의 몸을 던진 애국정신이다.  동 호의 34인 임경엽의 자필 상용일기 중,  1910년 1월 31일 조용히 생각해 보면 우리나라가 이와 같은 시대를 당했음은 우리 청년들이 외국에 유학하는 것은 피했기 때문이다. 이렇듯 자초한 고생이니 월(越)나라 왕 구천(勾踐)의 와신상담(臥薪嘗膽)의 일을 본받을 것으로 생각된다.  동년 3월 26일 음력 2월 16일 7시에 일어나 아침을 먹고 『아사히신문(朝日新聞)』8481호를 보니 외보(外報) 만주특전(滿洲特電)으로 이토(이등박문)를 암살한 의사(義士) 안중근씨를 동일 10시 사형 집행한다고 한다. 우리 2천만의 비통해 하는 눈물이 당연하니 하늘도 이에 동정(同情)하듯 날씨로써 하늘의 뜻을 세상에 표한다. 동일 6시부터 9시까지 일기 청명하던 날씨가 10시에 이르며 참담하고 애처로운 가을 구름 모양으로 변하여 흰 해를 가리고 쓸쓸한 동풍(東風)이 사람 마음을 심란하게 한다. 금일의 청년들은 이를 보고 당당한 절개를 본받아야 할 것이다.  동 호의 35인 홍순호(洪淳毫)가 임경엽에게 보낸 편지글 중,  전략(前略). 우리나라의 미래는 독립해야만 한다. [그런데] 왜 무엇을 고민하고 근심하는가? 존경하는 형! 해외 만 리에서 고통받고 신음하는 우리 동포를 애무(愛撫)하시고 애국의 정신을 상실하지 않도록 하시기를 바란다 운운.  동 호 36인 김의봉(金儀鳳) 외 3명이 임경엽에게 보낸 편지글 중,  전략(前略). 오직 한마음으로 하늘에 기원하는 것은 평안(平安) 2자이고, 빨리 목적을 달성해 태평양상(太平洋上)에 조국의 치욕을 씻고, 구주열강(歐洲列强)에 대한사(大韓史)를 드러내기를 희망한다 운운.  동 호 7인 김선행(金善行) 자필의 창가첩(唱歌帖) 중,  열강의 대우를 생각하면 노예동물(奴隸動物)의 치욕이라 / 천만동포여 5백 년의 잠에서 깨어나라 / 육대주의 형세를 보라 / 약육강식 우승열패여 / 국권을 보전하고 동포를 구제함은 / 우리 양 어깨의 책임이다 / 혈루를 뿌리는 분발심으로 실제 필요한 학문을 연구하자 / 나라의 문명·자유·독립은 청년교육의 발달에 있다 / 충신·열사·별인(別人)인 을지문덕·이순신을 본받세 / 당당한 3천 리의 제국을 / 부모에게 효도의 영광이 있고 / 인군(人君)에게 충성의 공업(功業)을 세워 / 앞서 가는 우리 학생은 충효를 모두 갖추기를 전념하세 / 한마음의 정신대한(精神大韓)을 명심하고 또 명심하여 잊지 말세 / 장엄한 태극기를 높이 들어 만만세 독립을 부르짖세.  사랑하는 우리 청년들이여 / 오늘 만났네 / 끝없는 즐거움의 독립연(獨立宴)에 다시 만나세 / 청년이여 실로 한(恨)만은 아니요 / 저 원수들에게 실로 한탄만 하지 말고 그 원수를 몰아내세 / 이것이 우리가 충심으로 바라는 것일세.  어느 날 어느 시에 개선가를 부를가 / 청년들이여 실로 고뇌하라.  그들[일제]의 속박은 실로 괴롭고 / 그의 속박을 떨쳐 버리는 것이 / 우리의 충심의 바램이라 / 언제 어느 시에 자유의 종을 타종할까? / 청년이여 실로 애통하도다 / 열강보호가 실로 분통하도다 / 우리 국권을 회복함은 / 우리 진심의 바램이니 / 독립기를 높이 휘날려라 / 청년이여 선조의 나라를 보전함이 / 누구의 책임인가! / 낙담하지 말고 분발하자 / 멈추지 말고 진실을 다해 원하자 / 바라건대 성취의 날은 멀지 않았도다.  신대한(新大韓)의 애국청년들아 / 끓어오르는 붉은 피가 뜨겁고 / 한마음으로 분발하고 혈성대(血誠隊)를 조직하여 / 조국을 보존하기 위해 굳게 맹세하라 / 염려하지 마라 / 부모의 나라를 / 원수가 많지만 대담과 용맹한 혈성대의 청년들아 / 부모 나라를 지키고 굳게 세우자  오늘 우리 손에 잡은 칼은 / 요동·만주에 대활동을 하였던 동명왕(東明王)의 검이다.  한반도의 용감한 쾌 남자 / 누가 우리를 대적할 것인가 / 청천강(淸川江)에서 수나라 병사를 격파한 / 을지문덕 공이 / 금일 다시 우리의 칼을 한 번 휘날려 / 악마의 무리를 추풍낙엽으로 만들고 / 한산도(閑山島)에서 왜적을 전멸시킨 충무공의 칼.  아세아 동방의 조그만 반도 / 개국 4천 년 예의의 나라 / 단군·기자조선을 이어 / 독립, 3천여 리의 조국강산은 / 2천만 우리 유업(遺業) / 금수강산 명승지 / 자유국민 충성이 넘친다 / 국가 회복이라는 바람은 / 오직 전진만 있고 / 피를 뿌리는 용기에 전진만이 있다 / 을지문덕·김유신 장군은 우리 가슴속에 새겨 / 자유국민 대한동포여 / 낙담하지 말고 전진하여 / 조물주에 기도하고 / 대한국기를 유지하자.  대한 청년학생이여 / 동포형제를 사랑하라 / 우리 일편단심으로 독립을 맹약하자 / 아름다운 우리 강산 사랑하는 우리 동포 / 우리는 땀흘려 문명 부강하고 / 우리는 피를 뿌려 반드시 독립하자.  동 호 31인 12인 조선총독부 철도국 증명의 열차 발착표 중,  1910년 12월 28일·29일·30일 및 1911년 10월 31일·11월 1일, 앞에서 밝힌 각 역에서 앞에서 밝힌 각 시각에 임시 열차의 발착인 내용을 각각 기재.  동 호 3·4·5·6·9·10·12·13·14·25·26인 각 단총 탄환.  45령 제104호인 유동열의 집에서 안중근 사진 액자의 존재.  (이상을) 피차 종합 참작해서, 그것을 인정한 피고 양기탁·임치정·안태국·옥관빈·최성주·임도명은 각각 수형 사항은 당 법정에서 각각 그 내용을 공술 했고, 당청(當廳) 검사국 서기 스즈키(鈴木義衙)가 작성한 양기탁·임치정·안태국·옥관빈에 대해 각각 전과조서(前科調書) 및 평양지방법원·정주지청·검사분국 작성의 최성주·임도명에 대한 각각의 전과조서에 그 내용이 기재되어 있으므로 그것을 인정한다.  법률에 비추어 보건대,  각 피고에 대한 법률의 적용은 조선형사령 제45조·제41조 제2항으로부터 감등(減等) 이외의 규정은 형법대전(刑法大全)에 의한다. 이 법에 비추어 피고 윤치호·양기탁·임치정·이승훈·안태국·옥관빈·유동열은 각각 형법대전 제473조 사람을 모살 하려 한 자나 이를 조의(造意)한 자는 교수형(絞首刑)에 처한다는 규정, 동 법률 제86조 죄를 범하려고 음모하고 이미 준비하거나 그 일을 실행하려 했지만 의외의 장애(障碍)로 인해 죄를 범하지 않은 것을 미수범(未遂犯)이라고 말하는 규정에 해당한다. 기타 각 피고는 동 법 제473조, 사람을 모살 하려 한 자(운운) 하수인 또는 조력(助力)한 자는 교수형에 처한다는 규정, 동 법 86조 앞에서 밝힌 미수범의 규정에 해당하고 각 형사령 제42조부터 각 피고를 사형에 처해야 하지만 미수인 관계로 각 형법대전 제137조 미수범은 기수범의 처분에 1등급에서 3등급을 내릴 수 있다는 규정 및 형법 제68조 제1호를 적용하여 각 피고에 대한 정해진 형량 가운데 10년 이상의 징역형을 선택한다.  피고 양기탁·임치정·안태국·옥관빈·최성주·임도명은 동 법 제45조·제50조를 적용한다. 피고 윤치호·양기탁·임치정·이승훈·안태국·유동열은 각각 전시(前示)한 선택형(選擇刑)의 범위에서 처단한다. 기타 각 피고는 각각 그 정상을 헤아려 동 법 제66조·제67조·제71조·제68조 제3호를 적용하고, 앞에 밝힌 선택형의 형기(刑期)의 2분의 1을 감해 각 형기의 범위에서 처단하다. 압수물건 중 44령 제511호의 3·4·5·6·9·10·12·13·14·25·26의 각 단총·탄환은 범죄행위에 제공된 물건으로 범인 이외의 자에게 속하지 않은 물건이므로 동 법 제19조 제1항 제2호 제2항에 의해 그것을 몰수하고 그 나머지는 몰수에 관련되지 않으므로 형사소송법 제202조에 의해 각 소유자에게 돌려준다.  피고 이창식·김용환·이규엽·이순구·김인도·최서찬·김성봉·김태헌·백몽랑·이재희·김용선·선우훈·김순도·이재윤·탁창호·이준영·김옥현이 총독암살의 의사(意思)로서 준비를 한 것으로 인정되는 증빙이 충분하지 못해 위의 각 피고는 형사소송법 제236조·제224조에 의해 무죄를 언도한다. 이에 주문(主文)과 같이 판결한다.1912년 9월 28일京城地方法院刑事部裁判長 朝鮮總督府 判事 쓰가하라(塚原友太郞)朝鮮總督府 判事 이토(伊東淳吉)朝鮮總督府 判事 가마타(鎌田裕)朝鮮總督府 裁判所 書記 소노베(園部弘一)朝鮮總督府 裁判所 書記 가이(甲斐三郞)右 膽本1912년京城地方法院朝鮮總督府 裁判所 書記 소노베(園部弘一)(번역 : 尹慶老)

    2 우강 양기탁 연보

    *1871년 【4월 2일】辛未生. 平安南道 平壤 小川에서 梁時英의 장남으로 出生.본관: 南原. 字: 子明. 號: 雩崗·雲岡·蘇化芬·禹卓·知卓·蘇華·華蘇良兒名: 宜鍾母親: 仁同張氏. 양부: 梁時郁본적: 平安南道 江西郡 雙龍面 新慶里 143번지妻: 김해김씨-여아 1세(1906년 한성부 호적)-즉시 사망한 듯함.妻: 李敬淑-梁孝孫의 모친 (종로구 호적) 1885년(15세) ·8세부터 15세까지 마을 私塾에서 漢學을 배움.·上京하여 스승 羅鉉泰에게 師事하고 東學과 결연. 1885년(16세) 【3월】제중원의 알렌이 외국인 의사보조가 필요하여 외아문에 부탁, 8도의 감영에 14∼18세 사이의 소년 추천을 의뢰.·평안도에서 梁宜鍾과 金永鎭을 추천-제중원의 외국어 학교에서 영어 배움-6개월 후 퇴학. 1891년(21세) ·게일의 한영자전(韓英字典) 1차 편찬 시작, 그 후 6년간의 준비기간이 필요하였고 이때 양기탁과 양시영이 함께 일함. 1896년(26세) ·한영자전을 완성한(1차편찬) 후 양기탁은 같은 해 5월 元山의 領事館員의 소개로 長崎商業學校에 朝鮮語교사로 초빙되어 2년 근무 후 돌아옴. 1897년(27세) 【1월 27일】게일은 Yokohama에서 한영자전 인쇄. 1903년(33세) 【4월】한성감옥에 증거 불충분으로 석방되고 漢城電氣會社에 낮은 관리로 근무함.·뮐렌스테트(彌綸斯, Mlensteth, 덴마크인)를 알게 됨. 1904년(34세) 【3월 10일】베델(裵說, Bethell) 서울에 도착.【3월 11일】禮式院 번역관보 敍判任官六等九品에 임명됨.【4월】뮐렌스테트로부터 베델을 소개 받음.【7월 18일】『대한매일신보』창간, 영문판 4면 한글판 2면. 1905년(35세) 【3월 25일】예식원에서 主事로 승진.【11월 18일】을사늑약 강제체결 후 예식원을 사직하고 고종 內意를 받아 영국인 베델과 공모. 宮中及官民의 운동으로 발간하게 된『大韓每日申報』의 총무가 됨.【12월 23일】禮式院主事 依願免本官.【12월 25일】梁時郁(養父)이 崇靈殿參奉으로 임명됨. 1906년(36세) ·대한자강회·서우학회·漢北學會 등의 회원이 됨.【8월】「긔서 :『가정교육론(련속)』(『가정잡지』, ?면 양기탁)【9월 18일】韓美電氣會社 檢察官 六品 임명. 1907년(37세) 【1월 31일】국채보상운동, 대구에서 시작.【2월 6일】국문연구회 연구원 10인에 추천.【4월】신민회 총감독. 비밀결사 신민회가 표면화 됨. 1908년(38세) 【4월 17일】[須知分砲殺詳報](『大韓每日申報』, 한글판 4월 22일)·국채보상운동 지원, 총지휘『大韓每日申報』의 양기탁이 맡음.【4월 29일】[百梅特捏이 不足以壓 一伊太利](『大韓每日申報』, 한글판 5월 2일)【5월 16일】[學界의 花](『大韓每日申報』, 한글판 5월 16일)【5월 27일】『대한매일신보』발행인겸 편집인직을 영국인 만함(萬咸, Marnham)에게 인계.【6월 15일】양기탁, 베델증인으로 재판정에 출두.【6월 18일】베델, 치안방해 죄목으로 3주간 禁錮刑 언도.【7월 12일】양기탁, 국채보상운동기금 횡령혐의로 기소됨.【8월 11일】감옥에서 병원으로 이송 도중-대한매일신보사 안으로 들어감.【8월 31일】첫 공판, 베델이 양기탁 증인으로 출두.【9월 25일】양기탁, 무죄판명.【9월 28일】국채보상금 소비사건 무죄증명, 출감. 1909년(39세) 【3월 28일】祝辭[頌工業會興報](『공업계월보』제1권 제3호, 雩岡 梁起鐸)【5월 1일】베델 사망, 외국인 묘지에 안장. 양기탁 친필.[拜哭裴公]【10월 28일】양기탁은 안중근이 통감 이등박문을 죽인 날 社內에서 사원들과 축배로 축하하고 안중근에 관한 기사를 48회에 걸쳐『대한매일신보』에 게재함.【11월 19일】안중근과 交友者 調査報告의 梁起鐸.· 梁起鐸의 家에서 신민회 비밀회의. 1909년(40세) 【3월】新民會, 滿洲亡命 결정.【4월】신민회 회원 일부 망명(안창호·신채호·이갑 등).【5월 21일】大韓每日申報 社長 만함 韓國 떠남.【6월】『大韓每日申報』: 李章薰이 매수, 梁起鐸『大韓每日申報』를 떠남(6월 14일).【8월∼9월】양기탁은 자신이 직접 독립군 후보지를 물색하기 위해 김도희의 도움으로 만주를 답사함.【12월】이동녕·이회영이 만주 삼원보에서 신흥무관학교를 설립. 1911년(41세) 【1월】安岳事件으로 체포됨.·新民會, 西間島 三原堡에 獨立運動 基地 마련·自治기관 耕學社설치, 부속기관으로 新興講習所 설치【3월 7일】長男 梁孝孫 태어남.【7월 22일】“梁起澤 등 保安法違反事件”으로 징역 2년 언도.(1913년 9월 21일 大赦令에 의하여 사면)【9월】新民會해체.·총독암살 음모 사건, 수령 양기탁. 1심에서 최고형 징역 10년 선고. 1912년(42세) 【12월 30일】신민회 사건. 제22회 공판, 양기탁 심문. 1913년(43세) 【7월 15일】윤치호 外 5명 대구복심판결 6년형 선고. 윤치호 外 5명 상고. 기각(10월 15일). 1915년(45세) 【2월 13일】昭憲 皇太后의 大喪 때 형기 1/4로 감형되어 석방. 출옥 후 거주지 제한을 당함.【3월】刑期滿了後 거주지 제한 중에 만주로 탈출. 당시 거주지는 平安南道 江西郡 雙龍面 新慶里.【11월 26일】雩라는 僞名으로 만주에서 안창호에게 편지 보냄. 1916년(46세) 【음 10월 17일】禹卓이라는 僞名으로 安昌浩에게 편지 보냄. 1917년(47세) 【음 4월 24일】禹卓이라는 僞名으로 安昌浩에게 편지 보냄. 1918년(48세) 【9월】양기탁은 이탁과 함께 만주에서 萬城으로 가던 도중 어떤 자의 밀고로 白馬驛 부근의 차 안에서 체포됨.【11월】배일 선동자로 천진주재 제국 총영사에게 체류 금지당함. 1919년(49세) 【12월】전라남도 去今島에 流配되었다가 1년 만에 만기 방면됨. 서울 桂洞 李交倓의 家에 투숙함. 1920년(50세) 【4월 1일】『東亞日報』창간, 동아일보사 편집 감독·창간호의 「知아 否아」(『東亞日報』, 梁起鐸)·비밀히 독립운동계획.【4월 27일】「梁起鐸氏를 訪問함」(『서울』제3호)【5월 22일】「統天敎 設立」(『東亞日報』), 경성 가회동에서 양기탁과 약 200명이 발기, 開敎式 거행.【8월 13일】미국의원단, 조선 방문 때 독립청원서 제출시위, 신의주에서 안창호가 보낸 특파원, 발각되고 체포됨.【8월 15일】[可慮할 新進思想界의 一端](『서울』제5호)【8월 24일】미국의원단 일행에게 조선독립에 대한 청원서를 전달하려다 체포.【8월 27일】양기탁 모친 仁同張氏 별세. 양기탁 종로경찰서에 수감중.【8월 29일】양기탁 모친 장례식 참석차 잠시 방면.【8월 31일】桂洞 自宅에서 발인, 이태원 공동 묘지에 안장 후 도피. 1921년(51세) 【5월 30일】梁起鐸씨 임시정부의 대통령으로 6월 상순에 취임한다는 설이 나돌고 본인은 風聞이라고 일축.【7월 4일】‘양기탁씨 대통령설’ 전연무근. 1922년(52세) ·이관린·장철호가 양기탁을 만주로 탈출시킴.【6월 8일】만주 관전현에서 안창호와 양기탁 비밀히 만나서 회의.【10월 14일】大韓統義府 유림파(독립파)와 청년파(上海派)의 대립, 전덕원은 통의부 선전부장 김창의를 살육.·양기탁·현정경·김관성·황동호·고활신 등은 난타당하여 사경을 헤매게 됨. 1923년(53세) 【2월 4일】서간도에서 梁起鐸이 고문이 되어 편강렬과 義成團 조직. 1924년(54세) 【2월】同友會 설립. 동우회에서『同友』잡지 발간(同友社 사장 梁起鐸). 同友會는 정의부 활동 보조.【11월】正義府 조직.(1924년 11월 설립설: 대정 13년 11월 吉林省 樺甸縣에서 통의부 최고 고문 梁起鐸이 發議하여 전 만주 조선독립운동 단체를 통일하기 위하여 오동진의 찬성과 여러 독립단체의 찬성으로 정의부를 조직)【12월】滿洲農業社 설립.(발기인: 梁起鐸·孫貞道·裴亨湜·郭鍾毓·崔一·吳德林·高豁信·全以德·崔萬榮 등, 만주에서 토지를 매수하여 농업을 장려하려는 목적)【12월 15일】『梁起鐸 水田經營 設計書-이상적 농촌 건설을 상상하며』(良知卓 編) 1925년(55세) 【7월 7일】梁起鐸이 正義府 재무위원에 선임됨.·正義府 수령 梁起鐸을 위시하여 孫貞道·李靑天·孫一民·崔一其 등은 정의부의 조직 구성원이 됨. 1926년(56세) 【2월 17일】임정의 國務領에 선임→국무령 취임거부.【3월 26일】·고려혁명당 창립(3. 26설). 1926년 3월중 吉林省 吉林城內의 양기탁이 발의하여 조직한 단체.·3월 26일 및 3월 29일 길림성내 양기탁 方에서 3 독립단체 대표자들이 고려혁명당을 조직하고 黨則機關 등을 결정하였음.【4월 5일】고려혁명당 창립(4. 5일설): 吉林城內 吉林市의 嶺南飯店에서 ‘以黨治國’의 이상을 목적으로 양기탁이 설립.·고려혁명당위원장: 양기탁(정의부 쪽 대표로 기록)【9월 15일】正義府 기관지,『大東民報』발간.·吉林省 磐石縣에 근거 - 독립신문사에서 인쇄, 길림 정의부 간부 고활신과 양기탁이 관계, 창간호 9월 15일 발행.【12월 7일】朝鮮革命者 後援會 조직.양기탁씨 외 90명 발기, 민족운동을 하다가 체포, 수감된 그들의 유족을 정신적·물질적으로 후원을 아끼지 말자는 의미에서 조직.【12월 25일】·불온잡지『同友』支那 吉林居住 不逞鮮人 梁起鐸이 사장, 손정도 외 14명은 이사. 1927년(57세) 【4월】農民互助社 설립.2월 14일경에 검거되었던 안창호가 석방된 이후 1개월 후에 길림성 大東門 밖에서 결성. 양기탁은 발기인 명단에는 없지만 安昌浩와 梁起鐸 두 사람을 추대하여 재만한교 2백만의 생활개선 운동을 전개.【8월 22일】高麗革命黨 細胞聯合大會 개최. 梁起鐸·李奎豊·李一心·朱鎭洙 등은 당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세포연합대회를 개최.·민족유일당 운동은 이후 해체됨.【9월 10일】·『중앙고보』, 梁孝孫의 學校通信란에 학교 소개의 글을『동아일보』에 씀. 1928년(58세) 「杜翁탄생 100년을 際하여」(『新生』제1권, 雲岡生) 1929년(59세) 「眞實·努力·實行」(『新生』제2권 제1호, 雲岡生) 1930년(60세) 【12월 31일】민족운동의 三巨頭 一大單一黨을 조직, 안창호·이동녕·양기탁 3氏가 상해에서 회합 계획중·梁起鐸 재만 고려혁명당 수령으로 1930년 12월에 상해로 옴.·黑龍江省人 蘇化芬이라는 가명 사용. 1931년(61세) ·1931년 1월 金奎植 박사와 함께 南洋 ‘보르네오’ 섬에 만주의 한인 이민계획. 1932년(62세) 【4월 29일】윤봉길의거.·임정, 상해에서 항주로 이전. 1933년(63세) 【10】임정, 국무위원에 취임.【12】일본유학중의 장남 梁孝孫에게 밀령. 1934년(64세) 【1월 2일】임시정부 軍務長에 被任.【1월 20일】임시정부 主席에 被任.【2월 6일】당시 양기탁의 주소: 上海 華街 魯班路 190 寺內 2호, 金弘敍方.【3월 11일】동경에서 梁孝孫 외 2人 검거.【6월】「國外ニ於ケル容疑 朝鮮人名簿」, 조선총독부 경무국 조사.政: 梁起鐸于岡·雲岡·雩岡·蘇化芬·明治四年四月一日生.支那上海 방면에서 활약.【6월 17일】上海의 密令 띈 大學生 2名 被逮.경시청 내선과에서 취조. 동경에서 지난 3월 11일 취조결과 중앙대 法科 梁孝孫(23세)과 明治大 專門部 崔年壽는 상해 양기탁의 부탁받고 투사 韓永協을 보내려다 체포됨-2년 형기.【10월 30일】임시정부의 國務委員으로 경제위원이 됨. 1935년(65세) 【4월 27일】임시정부에 사직원 제출.【4월 하순】民族革命黨 결성, 중앙위원에 梁起鐸·柳東說·玄益哲·金宇奎·李雲煥.【10월 22일】國務委員 사직.(1933년 10월∼1935년 10월 국무위원 재임) 1936년(66세) 【8월 15일】일제 중요 한인독립운동자 조사.-民族革命黨 梁起鐸 당 67세, 민족혁명당 감찰위원, 남경(현주소). 당시 사용한 호: 雲岡·于岡·知卓·蘇華 1937년(67세) ·당의 분열과 朝鮮革命黨 창립·고당암에서 仙道 수행 1938년(68세) 【6월 21일】任漢廷이 김구(劉祥瑞) 선생에게 華蘇良(梁起鐸)의 죽음을 알리는 엽서를 보냄.·부고엽서에 5월 16일 발병, 사망일은 5월 21일(음 4월 22일).·양기탁 당시 소재지: 중국 江蘇省 溧陽 古堂菴*양기탁의 병명: 腫瘋(일종의 홧병, 몸이 붓고 답답함)*무덤의 주소: 江蘇省 溧陽 戴埠鎭 南門頭 古堂菴 梁公墓(유가족이 가지고 있는 묘소의 지도와 주소) 1962년 建國훈장 大統領章 추서 1998년 【5월 14일】雩岡 양기탁 선생, 국립묘지 임정묘역에 遺骸奉還 安葬式

    3 범례

    1. 「양기탁 보안법 위반사건」 과 「105인사건」 관련 자료는 현재 정부기록보존소(元京城地方檢察廳 所藏 刑事裁判原文綴 중 「明治44年(下) 上訴判決原文綴」 속에 수록되어 있는 자료)에 소장되어 있는 마이크로 원문을 복사, 영인한 것이다. 2. 「105인사건」은 사건 당시 「寺內總督謀殺未遂事件」이라 지칭했으나 여기서는 「105사건」으로 통일한다. 3. 「105인사건」 1심 공판(경성지방법원) 참관기 자료 「The Korean Conspiracy Trial (Kobe, Japan, 1912)」는 서울대학교 규장각 소장 원본 자료를 부분 영인한 것이다. 4. 자료 수록은 사건 순위에 따라 「양기탁보안법위반사건 판결문」, 「안악·양기탁보안법위반사건 상소심 판결문」 그리고 「105인사건」 공판시말서 및 판결문 순으로 수록한다.5. 양기탁 관련 「105인사건」 자료는 아래와 같이 구분하여 수록한다. 1) 1심(경성지방법원) 공판시말서 중 양기탁 부분(10회)을 발췌하여 원문 사본과 번역본을 수록한다. 2) 1심(경성지방법원) 20회 공판기록 중 The Korean Conspiracy Trial (Kobe, Japan, 1912)에 기록되어 있는 1회 공판내용과 양기탁 공술내용이 담겨있는 10회, 19회 및 판결과 선고를 원문(영문)과 번역문을 병기한다. 3) 2심(경성복심법원)과 3심(고등법원) 공판시말서 내용 중 양기탁 부분만을 발췌하여 원문 사본과 일문 정서문 및 국번역문을 수록한다. 4) 환송심 공판시말서(대구복심법원, 고등법원) 내용 중 양기탁 부분을 발췌하여 원문 사본과 일문 정서문 및 국번역문을 수록한다. 5) 2심, 3심 항소과정에 제출된 양기탁의 상고관계서류(상고신립서, 상고취의서, 변호사 선임서, 송달증서, 증거조사신청서 등)을 수록한다. 6) 판결문은 「105인사건」에 대한 5가지(경성지법(1심), 경성복심법원:(2심), 고등법원(3심), 환송심, 대구복심법원 및 최종 고등법원) 판결문 전 문건을 원문사본과 일문 정서문 및 국번역문을 수록한다. 6. 수록하는 모든 자료마다 번역문을 병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7. 번역은 원문의 뜻을 살리되 가능한 현대 우리말로 윤문한다.8. 연도는 서력으로 통일하고( )에 일본역을 병기한다. 9. 이름, 지명 등 고유명사는 한문을( )병기하고 그 후에는 한글로 한다.10. 일본인 이름, 지명 등은 한문을 병기하고 우리말 발음대로 한다.11. 역자 주는[ ]로 표시한다.

    1
    1 / 1 페이지